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752nd]눈먼 사랑

괴담 번역 2016. 8. 26. 23:37
300x250




사랑하면 눈이 먼다는 말이 있다.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어느 여자에게 반한 뒤, 매일 그 사람을 생각하며 문자를 보냈다.




돌이켜보면 스스로가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마치 사이비 종교에 빠진 사람 같았달까.


몇 달 정도 지나 사귀기 시작한 다음에는 더욱 심해졌다.




그 여자가 부탁하면 뭐든지 했다.


큰돈도 아깝다는 생각 없이 건네줬고, 보고 싶다고 하면 휴가까지 쓰고 달려갔다.


평범한 커플이라면 그 정도까지 될 일은 없겠지, 보통.




그러던 어느 날, 그녀가 갑자기 [R이라는 사람 죽이고 와.] 라고 말했다.


모르는 남자의 이름과 주소가 적힌 쪽지를 건네주면서.


나는 아무 의문도 없이 고개를 끄덕이고, 가방에 식칼을 넣고 밖으로 나섰다.




묘하게 신이 나서 달려가는데, 너무 신을 냈는지 그만 넘어지고 말았다.


무릎이 왕창 까지고 머리도 살짝 부딪혔다.


그 순간, 지금까지 돈을 갖다 바치고 이번에는 살인마저 서슴지 않으려는 스스로가 너무나도 이상하다는 걸 깨달았다.




나는 집으로 돌아왔다.


문을 열자 그녀는 없었다.


그 후 두 번 다시 만나지 못했다.




그녀의 사진도, 입었던 옷과 신었던 구두도 다 남아있지만 어쩐지 처음부터 그녀라는 존재가 없었던 것처럼 느껴졌다.


그대로 그 남자네 집까지 갔다면 나는 아마 그 남자를 죽였겠지.




  1. 오늘의 괴담은 사랑에 눈이 멀어 살인까지 불사하려 했던 남자에 관한 이야기.
    이토 준지의 만화 토미에가 떠오르는 이야기였습니다.
    마성을 가진 여자, 그리고 그 여자에게 홀려 뭐든지 하려는 남자...
    홀연히 사라진 그녀는 어디로 갔을지 궁금해집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8.27 10:43
    항상 번역괴담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매 글에 댓글은 달지 못했지만^^
  3. 도미너스 2016.08.27 15:11
    사랑에 빠지면 아이큐가 한자리수로 떨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에 따른 피해는 저 같은 사람만 보고요.
    젠장...
  4. 여자가 실존하긴 했던 걸까요? 2D가 아니었을까...갑자기 무섭네요
  5. 어그래 2016.08.27 20:30
    저는 스티븐 킹 소설이 생각나네요. 그 소설에서도 남자가 여자한테 완전히 푹 빠져서는 살인 저지르고 다니는데.. 제목이 뭐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네요 스켈레톤 크루인가 하는 단편집에 실려 있었는데..
  6. ㅋㄷㅋㄷ 2016.08.29 13:32
    왠지 토미에가 생각나는군요. 물론 토미에가 하는 짓의 방향과는 약간 틀리지만요
  7. 헐 뭔가 찝찝한 결말이군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