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88th]가위 눌린 날

실화 괴담 2017. 3. 16. 23:24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91@gmail.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thek666님이 메일로 보내주신 이야기를 각색 / 정리한 것입니다.




제가 초등학교 2학년 때 일입니다.


당시 저희 집은 작은 목욕탕을 하고 있었죠.


저는 곧잘 카운터에 딸린 작은 방에서, 가게를 보고 있는 아버지 곁에서 낮잠을 자거나, 안에 설치되어 있던 작은 컴퓨터로 게임을 하거나 했습니다.




어느날 아버지 곁에서 낮잠을 자다 깬 저는, 몸을 일으키려 했지만 일으켜지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숨도 잘 쉬어지지 않고, 몸도 잘 움직여지지 않았습니다. 


가위에 눌린 것이었죠.




기껏 해봐야 손가락 조금, 발가락 조금, 그리고 바람 새는 소리처럼 약한 목소리로 [아빠, 아빠...] 하고 말하는게 고작이었습니다.


그때는 가위에 눌린다는게 무엇인지도 몰랐기 때문에, 처음 겪는 당황스럽고도 무서운 일에 혹시 이대로 죽는건 아닌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던 와중, 카운터 문을 열고 형이 들어왔습니다. 




점심시간이 다 되었는지, 형은 아버지께 배가 고프다며 음식을 시켜 먹자고 했습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동생은 자고있지? 깨워서 같이 밥 먹자고 해라.] 라고 하셨습니다.


그 말을 듣자, 저는 속으로 살았다 싶었죠.




가위에 눌려 실눈을 뜬 채로 움찔거리고 있는 저에게, 형은 천천히 다가왔습니다.


저는 형을 보며 [형! 형! 살려줘! 형!] 하고 가능한 한 크게 외쳤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제가 이 사건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이유이자, 종종 형한테 따지기도 하는, 당시로는 너무 서럽고 무서워서 울어버리기까지 했던 일이 일어났습니다.


형은 얼굴을 제 얼굴 가까이에 대고, 제가 처절하게 외치는 소리를 듣고도 저를 보고 웃어버렸죠.


그리고는 뒤돌아서 아버지를 보고 말했습니다.




[아빠, 얘 지금 푹 자는것 같은데 그냥 우리끼리 먹자!] 하고 말입니다.


그때 보인 형의 웃음은, 지금도 도저히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1. 오늘의 괴담은 어린 시절, 가위에 눌렸을 때 형한테 당한 기가 막힌 배신에 관한 이야기.
    먹을 입을 하나 줄이자고 가위에 눌린 동생을 내버려두다니, 형이 잘못했네요.
    흔히 있는 형제의 모습이지만, 그 순간 동생의 좌절과 공포는 어마어마했을 겁니다.
  2. 양양양 2017.03.17 01:50
    그래서 밥은 먹엇는지가 구금합네요
  3. 흑요석 2017.03.17 12:34
    이래서 형은 안돼ㅋㅋㅋㅋㅋㅋ
  4. 보통 가위눌리면 얼굴도 움직일 수 없어서 눈는 반쯤 뜨고 웃긴 표정을 짓고있을테니
  5. 형이 잘못했네ㅋㅋㅋㅋㅋ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