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728x90



지난 여름, 회식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커다랗고 반투명한 토끼가 나를 앞질러 폴짝폴짝 뛰어갔다.


시바견 정도 크기였다.


취했기 때문에 무섭지는 않았다.




[어라? 혹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토끼씨인가? 우후후, 기다려...]


그런 식으로 오히려 두근대면서 바보같이 뒤쫓아갔다.


그랬더니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 방 문을 뚫고 들어가버렸다.




당황해서 문을 열고 들어가려는데, 문이 열려 있었다.


어? 분명 문을 잠궜었는데?


우선 안으로 들어갔더니, 토끼가 거실에서 나를 쓱 돌아봤다.




내가 안으로 들어온 걸 확인하고, 이번에는 벽장 안으로 들어가버렸다.


벽장을 열자 토끼는 없었다.


그 대신, 낯선 남성이 땀투성이가 되어 기절해 있었다.




기절초풍해서, 나는 옆집 여자에게 도움을 구하고, 요령부득이지만 토끼 이야기까지 더해 어떻게든 설명했다.


옆집 여자는 경찰과 구급차를 불러줬고, 경찰에게 이야기를 할 때 토끼 이야기는 안하는게 좋겠다는 조언도 해줬다.


경찰에게는 집에 돌아와보니 문이 열려 있고, 벽장 안에 모르는 남자가 있었다는 말만 했다.




나중에 경찰에게 들은 이야기는 이랬다.


그 남자는 내가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시간을 이전부터 체크하고 있었단다.


그래서 내가 평소 돌아오던 시간보다 조금 일찍 문을 부수고 방에 들어와, 벽장 속에 숨어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내가 회식 때문에 돌아오는게 늦어지는 사이, 열사병으로 정신을 잃었던거지.


구급차를 부르는 게 조금만 더 늦었더라면 생명이 위급했을지도 몰랐다나.


아무래도 무섭기 때문에, 나는 고향집으로 내려가 살기로 했다.




회사랑 거리는 좀 멀어졌지만.


그날, 내가 돌아오는게 더 일렀으면 남자에게 무슨 일을 당했을지 모르고, 더 늦었으면 그 남자가 죽어서 귀찮은 일에 휘말렸을지도 모른다.


큰 토끼는 그걸 알려준 것이었을까?




그 이후 그 토끼를 다시 보지는 못했다.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퇴근길 마주친 커다란 토끼에 관한 이야기.
    벽장 속에 숨어있었다니, 여러모로 소름끼치는 이야기입니다.
    주인공의 말마따나 조금 일렀더라도, 조금 늦었더라도 큰일이었겠네요.
    토끼가 생명을 구해준 셈입니다.
    일종의 수호령 같은 것이었을까요?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3. 흑요석 2017.04.28 12:40
    토끼를 따라가다니.. 술기운이란게 이렇게 무섭습니다.
  4. 그 토끼는 숨어있던 남자의 페트로누스였던 건가요? 땀땀😅
  5. 해리포터 2017.05.03 15:19
    페트로누스 저만 생각한 게 아니었네요ㅋㅋㅋ 제목부터가 패트로누스 얘기 같았어요. 익스펙토 펙트로눔!!
  6. 늦어서 2017.05.05 04:19
    죽었으면 좋았을걸 범죄자새끼.
    • 근데 사실 죽었으면 주인공 입장에서는 날벼락이긴 하죠.
      집에 알지도 못하는 남자 시체가 덩그러니 있던 건데...
      살인 혐의도 받을테고 시체도 치워야 하고 일상이 상당히 무너졌을 겁니다.
    • 이렇게 분노에 휩싸여 저주와 악다구니를 버릇처럼 내뱉는 분들이 없다면 세상은 덜 무서워질 지도 모르겠습니다.
  7. 윗 댓에 답글에 분노의 저주가 문제다 라고 하는데
    현실은 그와 반대임요ㅋㅋ
    옆나라 일본 있잖아요?
    거기엔 심한 욕설이 없다잖아요
    근데 그게 겉보기엔 사람들이 교양있어보여도 현실의 이면은 크리피함요.
    어딜가나 사회적 권력이 있고 또 위험에 쉽게 노출되는 약자들이 존재하죠.
    범죄이든 차별이든간에 사람의 존엄을 해치는 일이 발생하는 건 마찬가지 입니다.
    그게 특정 특징을 가진 약자들에게 쉽게 노출이 되겠지요?
    근데 일본 사람들은 자신의 존엄을 침해당했을 때 그 분노를 표현할 만한 적절한 용어가 없어서
    언어로 표현하는 도중에 분노가 반강제적으로 꺼진답니다.
    이게 얼마나 무서운 건데요.
    약자들이 서로가 그리고 각자 당한 일이 얼마나 부당하고 억울한 일인지 스스로 잘 인식하지 못하게 만들어요.
    그러면 또 공유하는 도중에 사안의 심각성도 잘 전잘되지 못해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연대할 필요성도 덜 느끼게 되고
    또 주로 가해자가 되는 집단에게도 위협이 덜 가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기득권은 온갖 갑질과 폭력을 반복적으로 쉽게하고도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오게 힘들게 되요.
    말을 예쁘게 하면 세상이 좋아질 것이다?
    그건 현실이 아니라 이상향인 듯.
    • 살다살다 2019.08.28 13:47
      별 해괴한 소리를 다 듣겠네요. 심한 욕설이 있으면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사안의 심각성을 잘 표현하고 얼마나 부당하고 억울한 일인지 잘 이해해요? 그럼 특유의 ♬♬♫욕이 있는 한국은 왜 홧병이라는 토착 질환이 있는데요?
    • 그런 근거없는 이야기를 하면 안되죠
      일본에 심한욕이 얼마나 많은데..
      잘 안써서 그렇지..
      저도 듣고 충격 받았습니다 ㅋㅋ
  8. 허어 윗윗 댓글의 답댓은 왜 벽장 안 범죄자한테 감정이입하고 있는가ㅋㅋ 아니 시간까지 체크해서 숨어있었다는데 무슨 짓을 할 줄 알고 분노에 휩싸여~ 저주와 악다구니를~ 세상은 덜 무서워질 지도 모르겠다~라니요. 아무리 괴담글이라지만 무단침입해 벽장안에 숨어 집주인을 기다리는 범죄자보다 죽었으면 좋았을 거라는 욕에 무서운 세상 운운하시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