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The Autopsy of Jane Doe, 2016

호러 영화 짧평 2017. 5. 17. 01:48
320x100
300x250



Jane Doe 라는 것은, 영미권에서 여성 아무개를 일컫는 단어입니다.

남자 아무개는 John Doe 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로 치면 홍길동 정도 되는, 신원미상의 누군가를 지칭하는 단어죠.

이 영화, The Autopsy of Jane Doe 는 제목 그대로 신원 미상의 여성, Jane Doe의 시체를 해부하는 영화입니다.


사실 공포 영화에서 가장 애용되는 소재를 꼽으라면 폐쇄된 공간일 겁니다.

외부로의 지원을 구할 수 없고, 내부의 적과 함께 고립된다는 절망감!

제작비 절감은 따라오는 거고요.

The Autopsy of Jane Doe 역시 폐쇄된 부검실이라는 한정적 공간을 아주 잘 이용해낸 영화입니다.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시체를 부검하게 되는데, 계속해서 그 시체에서는 이해하기 힘든 징후들이 발견됩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 시체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요?

이 영화가 매력적인 점이라면, 너무나도 이성적인 시작이 끝에 가서는 광기와 공포로 물든다는 점입니다.

현대 과학이 지배하는 부검실 안에서, 그 현대 과학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하나둘 일어나는거죠.


사실 이러한 요소들은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고, 어떻게 보면 작위적이겠습니다만, 호러 영화에 있어서는 완벽한 조합입니다.

그런 부분들을 심리적으로 조여가면서, 설령 있을 수 없는 현상이라도 받아들이게 만드는 게 이 영화의 뛰어난 매력이기도 하고요.





환상과 현실을 절묘하게 섞어둔 작품인데, 후반부 들어 공포가 이성을 지배하면서 아주 재미있어집니다.

호러 영화에 조예가 깊거나, 오컬트에 관심이 많으신 분이라면 익히 들어보셨을 사건이 연관되어 있기도 하고요.

안드레 외브레달 감독의 첫 공포 영화라던데, 생각보다 무척 훌륭한 작품을 뽑아냈습니다.

차기작이 기대되네요.


더불어 개인적으로는 등장하는 고양이 이름이 스탠리인 것도 유쾌했습니다.

폐쇄 공간을 다룬 호러 걸작 샤이닝의 감독이 누구였는지를 생각해보면, 아마 감독의 센스였겠죠.

뻔할 수 있을 법한 부분에서 뻔하지 않게 만들고, 그게 또 먹히게 만드는 것.

만만치 않은 숙제를 잘 풀어낸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점수는 8점입니다.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굿나잇 마미, 2014  (3) 2017.05.22
아폴로 18, 2011  (5) 2017.05.20
The Autopsy of Jane Doe, 2016  (10) 2017.05.17
귀곡성 : 귀신을 부르는 소리, 2015  (4) 2017.05.15
노조키메, 2016  (4) 2017.05.13
귀담백경, 2015  (5) 2017.05.11
  1. 심심한나무 2017.05.17 09:33
    저도 이거 굉장히 재미있게 봤습니다! 저는 솔직히 깊이있게 보기에는 영알못인지라ㅎㅎ 한가지 인상깊었던게 있다면 어떤 귀신 어떤 악마, 괴물로 한정된 느낌이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고립된 공간속의 기이한 존재가 시시각각 다른존재처럼 느껴진다는 거였어요~ 이게 저도 적어놓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ㅠㅠ 말로 설명하기 힘든 느낌인지라...
  2. 웬만한 공포영화를 봐도 별 느낌 못 받는 타입인데, 이 영화는 보고 난 후 묘하게 무섭다는 느낌이 들어서 며칠 동안 계속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3. 우자로호 2017.05.17 19:31
    쥔장님이 소개하시는 공포영화는 일단 믿고 볼 수 있어서 좋네요.

  4. 아,이거 예전에 네이버에서 어쩌다보니 보게 됐는데 사람들 반응이 한결같이 좋더라고요.
    언젠가 한번 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주인장님,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혹시 귀신이나 뭔가 저주/오컬트에 관련된 호러영화만 리뷰하시는건가요?
    아니면 괴수나 좀비 같은 크리쳐 호러영화도 리뷰하실건가요?
    개인적으로 강시:리거모티스 라는 영화를 추천드리고 싶은데 어떤가 싶습니다.
    • 괴수 영화는 사실 큰 취미가 없긴 합니다.
      좀비나 강시 같은 건 죽은 자가 살아난 거라 따로 봐야겠지만, 다른 크리쳐는 딱히 관심이 안 가네요.
      영화 추천은 감사합니당
  5. 2017년 8월 24일 국내 개봉이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짝짝짝.
    메가박스 단독 개봉인 건 아쉽지만, 그래도 정말 좋은 영화가 국내에 들어온다니 참 반갑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