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878th]웅덩이

괴담 번역 2017. 5. 29. 23:32
300x250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다.


친구가 중학교 1학년일 때,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도중이었다.


공터에 주저 앉아 놀고있는 A군이 보였다.




A군은 옆집에 사는 초등학교 1학년짜리 남자아이로, 친구는 남동생처럼 A군을 귀여워하곤 했다.


가까이 다가가보니, A군은 웅덩이를 나무토막으로 찰박찰박 휘젓고 있었다.


[뭐하는거야?] 라고 말을 걸자, [보고 있어봐. 재미있으니까.] 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어디 보자...] 하고 옆에 쪼그려 앉아, A군은 웅덩이를 휘젓던 손을 멈췄다.


거칠어졌던 수면이 잔잔해짐에 따라, 거기 비치는 경치도 확실해져 온다.


작은 웅덩이니, 비치는 건 두 사람의 얼굴과 구름 정도 뿐이지만.




그러자 A군은 [실패네.] 라며 다시 웅덩이를 휘젓기 시작했다.


무엇이 실패인지, 뭐가 재밌다는 건지 알 수가 없었다.


그후로도 2번, 실패가 이어졌다고 한다.




친구는 슬슬 질리기 시작해 시선을 다른 데로 옮겼다고 한다.


그 순간, A군이 [앗.] 하고 입을 열었다.


곧바로 시선을 웅덩이에 되돌리자, 친구와 A 얼굴 사이에 모르는 아줌마의 얼굴이 비쳤다.




깜짝 놀라 뒤를 돌아봤지만 아무도 없었다.


친구는 당황해서 다시 웅덩이를 봤다.


여전히 아줌마의 얼굴이 비치고 있었다.




친구는 "무섭다" 는 생각보다, "어떻게?" 라는 의문이 앞섰다고 한다.


자세히 본 얼굴은 무표정했고, 생기가 없었다.


이윽고 그 얼굴은 웅덩이 속으로 가라앉듯 사라져갔다.




A군은 다시 웅덩이를 찰박찰박 휘저으며, [조금 성공이야.] 라고 말했다.


[조금이야?]


[응. 아까 전에는 3개나 나왔는데.]




그제야 친구는 처음으로 무섭다고 느꼈다고 한다.


[돌아가서 같이 간식 먹자.] 라며, A군의 손을 억지로 끌고 집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차마 다른 2개는 무엇이었는지 묻지 못했다고 하지만, [그 아줌마 얼굴은 분명 영정사진이었을 거야.] 라고 친구는 말했다.



  1. 오늘의 괴담은 웅덩이를 휘젓고 난 뒤 거기 비치는 알 수 없는 모습에 관한 이야기.
    A군이 봤다는 나머지 두 모습은 무엇일까요?
    죽은 자의 얼굴이 비치는 웅덩이라니, 순수하게 보이는 것에 흥미를 가지는 아이들이 아니고서야 소름끼치는 게 당연하겠네요.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위 방법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vkrko9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개인 계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3. 필나로리 2017.05.30 05:47
    이블로그를 여러 곳에 퍼가도 되나요?
  4. 과연 영정사진이였을지 나머지 두개는 뭐였을지 궁금하네요ㄷㄷ
  5. 흑요석 2017.05.31 22:19
    신기하다와 무섭다의 차이가 묘하군요.
  6. 언제나 잘 보고있지만 일본어보다도 우리말 실력이 대단하십니다. 구경하는 사람처럼 담담하고 차분한데도 어감의 선택이 탁월해서 무서운 느낌이 그대로 살아나는 괴담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