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99th]왜관터널의 원혼

실화 괴담 2017. 7. 23. 23:41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91@gmail.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Jiwoojeon님이 방명록에 투고해주신 이야기를 각색 / 정리한 것입니다.




칠곡군 왜관읍이라는 곳에 가면 폐터널이 있다. 


일제시대에 기차가 지나다니다 새로운 철도가 건설되면서 자연스럽게 버려진 곳인데, 중학교 2학년 시절 이맘때쯤 그 곳에서 겪은 일이다.


그때 난 왜관에서 친한 형과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다.




봉사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차 시간까지 여유가 좀 생기게 되자, 난 오래 전부터 존재를 알고 있었던 그 터널에 담력시험 삼아 가보자는 이야기를 꺼냈다. 


몇년간 동자승 생활을 한 적이 있다는 형은 재미있겠다는 듯 좋다고 했고, 그렇게 우리는 버려진 터널로 들어가게 되었다.


해가 완전히 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도로에서 좀 비껴난 곳에 있는 터널은 빛이 제대로 들어오지 않아 음산했다. 




터널 반대편은 아파트 공사를 하다가 붕괴되었던가 하는 이유로 막혀 있었는데, 그것 때문에 휴대폰 플래시를 켜고 안으로 들어가는 와중에도 끝없는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증기 기관차가 지나다니며 천장에 남기기라도 했는지, 그을음이 여기저기 보였다.


이곳저곳 사진을 찍으며 흙으로 가득 찬 터널의 끝에 도착할 무렵, 갑자기 그 형이 내 팔목을 잡더니 입을 열었다.




[나가자.]


[네?]


[나가서 설명해줄테니까, 일단 나가자.]




나지막한 목소리와 달리, 내 팔목을 잡고 입구로 향하는 형의 발은 점점 빨라졌다. 


귀신은 커녕 아무런 느낌도 느끼지 못했던터라, 나는 어리둥절하면서 그대로 터널 밖까지 끌려나왔다. 


밖으로 나오자마자 형은 숨을 고르더니 자초지종을 설명해 줬다.




[모래가 쌓여있던 부분 윗쪽에 새하얀 무언가가 떠다니고 있었어. 그걸 보니까 머리가 점점 아파와서 계속 있었다간 위험할 것 같아서 나온거야.]


[에이, 거짓말. 전 아무것도 못 느꼈는데요?]


[아무나 그런 걸 다 느낄수 있는게 아니야. 믿건 말건 네 자유지만... 이제 돌아가자.]




결국 터널을 다 둘러보지도 못한 채 집으로 돌아왔다. 


하루종일 걸어다녀서 몸이 피곤했던건지, 터널 안에서 찍은 사진을 카톡으로 형에게 보내고 난 뒤 얼마 되지 않아 난 잠이 들었다.


그날 밤, 이상한 꿈을 꾸었다.




빛이 들어오지 않는 터널을 계속 뛰어다니는 꿈이었다. 


뒤에서 무언가가 쫓아오는 듯한 느낌이 들어 뒤도 돌아보지 못하고 계속 뛰는데, 이상하게 아무리 가도 출구가 보이지 않았다. 


꿈에서 깼을 땐 온몸이 식은땀으로 젖어 있었고, 잠을 다시 청하면서도 찝찝한 기분이 가시질 않았다.




다음날 아침, 형에게서 답장이 왔다. 


형은 사진을 한장 보내왔다. 


어두운 터널 안을 찍은 사진이었는데, 바닥 부분에 빨간 동그라미가 쳐져있었다. 




형이 그린 듯한 동그라미였는데, 이게 뭐냐고 답장을 보내려던 순간, 다음 메시지가 왔다.


"찍은 사진들 다 지워라."


"한놈 기어온다."



  1. 오늘의 괴담은 경북 칠곡군 왜관읍에 있는 폐터널에서 겪은 소름끼치는 체험에 관한 이야기.
    구 왜관터널은 일제시대 철도용 터널로 이용되다 폐터널이 된 곳으로, 현재는 문화재로 관리되는 곳입니다.
    과연 그곳에는 무슨 원혼들이 남아있는 걸까요?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264142&cid=40942&categoryId=33082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위 방법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vkrko9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개인 계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3. 감사합니다 2017.07.24 00:42
    항상 잘 보고 있어요~
    비록 학생이라 후원은 못하지만 응원합니다
  4. 심심한나무 2017.07.24 10:54
    헐 소름... 기어오다니...
  5. 왜관읍민 2017.07.24 15:34
    왜관읍민입니다ㅎㅎ 저 터널 알아요~
    지금은 초입부분 얼마 지나지 않은 지점에서 막혀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반대편도 본문에 적혀 있듯이 아파트 때문에 막혀 있구요.
    저는 저기에 학창시절 우리 고장 유적지 조사(?) 같은 것으로 두어 번 가본 적 있네요.
    저는 감이 없는 사람이라 그런지 아무것도 느낀 적은 없습니다만
    이렇게 괴담으로써 보게 되니 신기하네요. 물론 저는 앞으로도 아무것도 느끼고 싶지 않습니다ㅜㅜ
    접근성이 썩 좋지는 않지만 현재는 근처에 식당이며 낙동강 근처라 강가 발전사업 같은것으로
    주변도 분위기는 밝습니다. 양지 볕 잘 드는 곳이에요ㅎㅎ
    요즘은 비가 너무 많이 와서 힘들지만 날씨 좋아지면 터널의 초입 부분에라도
    십수년만에 다시 한 번 가볼까 하는 마음이 드네요.(사망플래그 서나요?ㅎㅎ)
    항상 여러 괴담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 아 참고로 아무래도 폐터널이라는 존재 자체가 좀 으스스하다보니
    나름 어린시절에는 동네 꼬맹이들 사이에서 핫한 담력시험스팟이었네용ㅎㅎㅎ
    물론 저는 겁쟁이라 한낮에만 갔습니당ㅎㅎ
  6. 자기가 사는 지방이 괴담 소재가 되면 신기한 기분이 되는듯 합니다 전 지역민은 아니지만 근처를 지나간 적은 있는데 왠지 스팟일듯 하더니 스팟이었네요
  7. '기어온다'라니... 그 뒤에 어떻게 된 건지 궁금해요ㅜㅜ 똥싸고 안 닦은 기분
  8. 왜관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는데 2017.08.27 00:25
    정작 사는 사람들은 신경도 안 쓰는데 다른 사람들이 왜관에 대해서 이렇게 막 말 지어내니까 괜히 기분 나쁘네요 , 실화 라면서 그 형은 왜 또 찾아가서 기어나오는걸 또 보고, 사진은 왜 지우라는건지, 이야기를 지어내도 너무 스토리가 허무맹랑하네요
    • 왜관 인근에 사는 사람 많은데 한명 정도는 이상한 체험 했을 수도 있겠죠.
      너무 심려치 마시고 그러려니 하고 읽고 넘어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동생이 카톡으로 사진을 보냈다잖아요. 굳이 또 찾아가서 기어나오는 걸 본 게 아니고..
      촉이 안좋으니까 지우라는 거겠죠.
  9. 옛날에 귀신보는 사람들 썰에 치였었던 적이있어서 열심히 찾아봤었는데, 그 썰중 하나에서 사진에서 유령이나 혼령이 움직인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있는데 그런 것 중 하나일까요.. 다시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10. 제가 왜관에서 23년 동안 살았는데 고등학생 때 장마 겁나오고나서 봉사김에 쓰레기를 치우러 갔었는데 물 겁나 차있고 냄새 시궁창냄새나고 모기만 많음 ㅋㅋㅋㅋㅋㅋㅋ 제가 모기 진짜 안물리는데 한 열댓방은 물린듯 ㅋㅋㅋㅋㅋㅋㅋ 어쨌든 저기 그냥 감자탕집옆에 있는 아무도 신경 안쓰고 2017년에 칠곡군에서 23억 넘게 들여서 소공원이랑 같이 정비도 해서 ㅋㅋㅋㅋㅋ 귀신 진짜 1도 없을듯여 ㅋㅋㅋㅋㅋㅋ 고생하세요 ^^ 것보다는 언제였더라 2011년 6월 25일 새벽에 왜관철교 붕괴된게 좀 더 괴담으로 쓰기에 그럴듯 하지 않을까요?
  11. 얼룩소 2018.10.26 14:44
    재미있게 보고있어요~
  12. 즐거워요 2019.03.15 23:08
    재미있어요
  13. 실화던 지어낸얘기던 재밌게 읽고 끝내면되지 무슨 지어냈다고 난리랍니까. 여기 투고 올라오는 내용들 무슨 다 검증된 실화인가요? 그냥 재미로 읽고 넘기면 되는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