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믿어주지 않으실지도 모르지만 일단 써 봅니다.

저 스스로도 이 이야기가 꿈인지 현실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정도 전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초등학교 5학년이었습니다.

여름방학이 되어 사이타마현에서 혼자 살고 계셨던 할아버지 댁에 놀러가게 되었습니다.



1주일 정도 할아버지 댁에서 묵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집으로 돌아가는 날이 되었습니다.

돌아갈 때에 할아버지께서는 내게 옛날에 쓰던 쌍안경을 주셨습니다.



할아버지가 집을 청소하다가 장롱 안에서 찾은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금은 쓸 일도 없다면서 나에게 주셨습니다.

나는 그것을 가지고 집으로 왔습니다.

그 쌍안경은 매우 먼 곳에 있는 것도 보였습니다.



나는 집 베란다에서 쌍안경으로 자주 하늘을 바라봤습니다.

푸른 하늘, 구름, 달, 별을 보는 것이 습관처럼 매일, 매주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어느 밤, 나는 시덥잖은 호기심에 쌍안경으로 다른 사람의 집을 들여다 보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집은 커튼을 쳐 놓고 있었지만 어느 아파트의 한 방만 커튼으로 가려지지 않은 방이 있었습니다.

커튼을 치지 않았다기보다는 커튼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 방에는 여자 한 명이 혼자 살고 있었습니다.

나는 그 집을 매일 엿보게 되었습니다.

언제나 여자 한 명이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스무살 정도 되어보이는 매우 예쁜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매일 저녁 쌍안경으로 그 사람의 집을 들여다봤습니다.

그런 날이 3개월 정도 계속되었습니다.



어느 밤 나는 언제나처럼 그 여자의 방을 훔쳐 보고 있었습니다.

이 날은 방이 어두워서, 아직 그녀는 돌아오지 않은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그 방의 불이 켜졌습니다.



나는 그녀가 돌아온 것으로 생각하고 쌍안경을 들여다봤습니다.

쌍안경으로 보니 여자와 더불어 본 적 없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싶었지만 그다지 궁금하게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남자는 1주일에 2, 3번 여자의 방에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남자가 그 방에서 밤을 지내는 일도 있었습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조금씩 조금씩 그 남자가 싫어졌습니다.

그 남자의 존재가 나에게 곧 분노였습니다.



나는 그 남자를 위협하기로 했습니다.

여자의 방에 오지 말라는 뜻으로 경고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남자가 언제나 타고 오는 차에 장난을 치는 것이었습니다.

그 남자는 언제나 아파트의 옆에 있는 맨션 앞에 차를 세웠습니다.



어느 날 나는 그 맨션의 8층에서 남자가 차를 타고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1시간 정도 지나 남자가 언제나처럼 차를 타고 왔습니다.

그리고 언제나처럼 맨션 앞에 차를 댔습니다.



남자는 차에서 내려 옆의 아파트로 들어갔습니다.

그 때는 오후 4시 정도였습니다.

아직 하늘은 밝았지만 그다지 사람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나는 지금 움직이지 않으면 이제 기회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위협을 한다고 해도 무엇을 어떻게 할지까지는 생각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 때 눈에 들어온 것이 맨션 복도에 놓여 있던 소화기였습니다.



맨션의 8층에서 소화기를 떨어트리면 확실히 차가 부서질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소화기를 던지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실제로 하는 것은 주저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던질까 말까 고민하는 동안 초등학교 저학년 정도의 남자아이 2명이 이리로 올라왔습니다.

나는 스스로 소화기를 던지는 것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그 아이들에게 대신 시키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나는 아이들을 불렀습니다.



그리고 나는 [이 소화기를 아래의 차에 던져봐! 재미있어!] 라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두 아이들은 조금 무서워했습니다.

그렇지만 나는 [자, 저 자동차에 던지면 좋은 거 줄게.]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 소년은 조금 망설이면서도 소화기를 던져버렸습니다.

던진 것까지는 좋았지만, 그 소화기는 바람에 흔들려서...

차에 맞지 않고 맨션의 1층에서 놀고 있던 여자 아이의 머리에 맞아 버렸습니다.



나는 그 이후의 기억이 없습니다.

정신을 차리니 내 방 이불 안에서 덜덜 떨고 있었습니다.

나는 경찰에 잡혀가는거야... 라고 계속 생각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도 경찰은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뭐랄까, 그 때의 기억은 그다지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쩌면 나의 꿈일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할아버지에게 쌍안경을 받은 것은 확실합니다.

그 이후로 쌍안경으로 그 아파트의 방을 들여다 본 적은 없습니다.



맨션에서 소화기를 던진 것은 꿈인 걸까요...

맨션에서 떨어진 소화기에 맞아 죽은 소녀의 뉴스도 들은 적은 없습니다...

  1. 이와 비슷한일 뉴스에서 본적있어요...미국에선가 고속도로 육교위에서 지나가던 차들에 돌등을 던지다 사고 나서 7명인가 죽음...경찰들이 끈질기게 추적해서 4명인가 고등학생 체포..1급 살인 혐의로 성인법정에 세웠다는..
  2. 기기묘묘 2010.09.15 13:38
    한때 미국대륙쪽에서 유행한 놀이로 알고 있어요...묻지마투척이라고...
    뭐 제가아는건 달리는 차에서 지나가는 행인에게 배추라던가...쓰레기등을 던지는 행위로 알고 있었는데...차의 속도때문에 던져진 쓰레기등의 운동에너지가 커서 실제로 사망하는 사람이 종종 발생하기도 했었다네요..
  3. 그레아 2010.09.22 19:59
    찝찝하네요.
  4. 사실 그 여자가 귀신이고 남자는 집에 들어올 시간도 없는 사람이였던거야!
    음?
  5. 라덴씨 2011.01.10 11:03
    이건좀 웃기네요. 만약 이 글을 올린곳이 내가 아는곳이며, 최근의 일이라면
    난 반드시 신고했을껍니다. 저걸 왜 신고를 안하지 ㄱ- ?

    일단 신고하여 위치추적하고나서, 그 사고가 있었나. 뉴스에는 없을수도 있었겠지만
    실제로 사고가 나서 죽었거나 크게 다쳤을 수도 있고, 어쩌면 뉴스에 나왔는데 못봤거나.

    등등을 조사했었을텐데...아쉽군요 외국에다가 이미 오래전 일이니..
  6. 아마도 꼬마들이 저 남자를 집어던진게야!!!
  7. ㅇㄴ!!나옛날에 밑에다가 종이날리는거 재미들려가지구 맨날맨날 날리다가
    어떤사람이 나 혼냇었는데..
    내가 왜 그랫을깤ㅋㅋㅋㅋ
  8. 뉴스에 나왔던 기사인데... 4층에서 투신자살한 아주머니... 가 맨홀에 떨어졌는데 그 무게랑 속도 때문에 맨홀뚜껑이 박살나서.. 근데 4층정도인데도..그런가.. 싶기도하고 너무 오싹
  9. quiet123 2012.07.16 16:58
    흥! 소화기에 맞은게 헐크였다해도 모른척할수 있는가 싶군요.
  10. 우산이끼 2016.01.12 01:04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고 말았죠...
  11. 음 근데 그 무거운 소화기가 바람 분다고 궤도 수정 할거 같지는... 역시 화자의 꿈이랑 혼동된거 아닐까 궁예질을 한번
  12. 애이 뭐야 그냥 싸이코 또라이 찌질이 이야기잖아
  13. 뭐야이거 2018.08.16 03:17
    ♫♩♬♫잖아
  14. 젤 소름끼치네요 3개월 넘게 모르는 여자네 집을 맨날 들여다본 게 젤 소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