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728x90

 

대학생 시절 이야기다.

친구 A에게 먼 곳에 사는 여자친구가 생긴 듯 했다.

매일 같이 염장이나 질러대서 지긋지긋했다.



어느날, A네 집에서 놀던 때였다.

새벽 2시쯤이었을까.

A가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그대로 잠들고 말았다.



그러자 나랑 마찬가지로, A의 염장질에 질릴대로 질려 있던 친구 B가 이런 제안을 해왔다.

[A 휴대폰에서 A 여자친구 번호 찾아서, 장난전화라도 해보자.]

지금 생각하면 한심하기 짝이 없는 짓이고, 반성도 하고 있다.



하지만 술이 들어가기도 했고, 그때는 어쨌건 나도 흥에 취해 있었다.

A의 휴대폰을 찾아 몰래 열고, 일단 문자를 좀 살펴보기로 했다.

슬쩍 보니 달달한 내용 투성이였다.



보낸 문자함에도 비슷한 내용이 산더미 같아서, 나와 B는 낄낄대며 웃어버렸다.

동시에 마음 속에 질투의 불길이 일었다.

본격적으로 장난전화를 할 마음을 먹게 된 것이다.



어쩐지 착신 내역에는 A 여자친구의 이름이 보이질 않았다.

결국 주소록에서 찾아서 전화를 걸었다.

받을지 받지 않을지, 두근거리며 기다리고 있는 찰나.



방 안에 벨소리가 울리기 시작했다.

[...네 거냐?]

B가 물었다.



[아니, 내 거 아닌데. 네 거 아냐?]

방에 있는 건 나와 A, B, 3명.

내 휴대폰이 아니다.



B의 휴대폰도 아니다.

A의 휴대폰은 지금 우리가 쥐고 있다.

이 방 안에, 휴대폰이 한대 더 있다는 것 말고는 답이 없었다.



A의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건 순간 울리기 시작한, 의문의 휴대폰.

이게 가리키는 사실은, 뭐... 하나 밖에 없겠지.

소리가 나는 곳을 찾았다.



A가 늘 가지고 다니는 가방 안에서 소리가 나고 있었다.

열어보니, 하늘색 휴대폰이 하나 있었다.

조심스레 열어봤다.



화면에는 전화 건 사람의 이름이 떠 있었다.

A의 이름이.

[...이 자식, 뭐하고 다니는거야...]



B는 완전히 질린 것처럼 보였다.

나도 소름이 끼쳐서, 술이 확 깼다.

천만다행으로, A는 계속 자고 있었다.



우리는 A의 휴대폰 2개에서 각각 발신, 착신 이력을 지운 뒤, 다음날 아침에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행동했다.

차마 잠은 잘 수 없었지만.

그 이후, 어쩐지 A와는 소원해졌지만, 그 후로도 몇번인가 여자친구 자랑을 들었었다.



별 거 없는 이야기일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정말 등골이 오싹해지는 경험이었다.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친구 여자친구에게 장난전화를 하려다 겪은 기분 나쁜 경험에 관한 이야기.
    과연 무슨 생각으로 했던 걸까요.
    머릿 속에서 여자친구의 존재를 창조해 내서, 스스로마저 그 존재를 믿어버린 게 아닐까 생각하면 오싹해집니다.
    차라리 그냥 한심한 허세이길 바라게 되는 이야기네요.
  2. ㅇㅇㅇㅇ 2019.12.04 09:35
    잘보고갑니당ㄷㄷ
  3. 밀랍술사 2019.12.05 03:54
    어찌보면 애잔하군요...
  4. 걍 여친이 왔다 두고간거길 ㄷㄷㅈ
  5. 가방안에 시체라도 있을줄
  6. 아 이거 2020.07.28 02:46
    레바의 고해성사에서 본거같은데, 카톡 부계정 만들어서 여자친구처럼 대화하는거
  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ㅎㄷㄷ 2020.09.20 17:2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