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105th]2초간의 공백

실화 괴담 2021. 1. 16. 23:59
728x90

* 방명록이나 vkrko91@gmail.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 이 이야기는 jh853445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를 각색 / 정리한 것입니다.

 

 

 

12년 전 이야기입니다.

친구와 통화를 하던 도중이었어요.

친구가 [무서운 이야기 하나 해줄까?] 라고 하길래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었는데, 갑자기 전화가 끊겼습니다.



바로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건 현재 통화 중이라는 안내 음성 뿐이었습니다.

저는 친구도 저에게 전화를 걸고 있는 것인가 싶어 잠시 기다려 보기로 했습니다.

곧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를 받았는데 친구의 반응이 이상했습니다.

[너 왜 그래...?]

[뭐가?]



[아니, 말을 왜 그렇게 하냐고...]

뭔가 이상하다 싶어 사정을 물어봤습니다.

친구 말로는 자기가 막 무서운 이야기를 하자 제가 그냥 아무 말 없이 듣고 있었더랍니다.



그리고는 갑자기 [씨발 존나 재미없네.] 라고 말하더니, 전화를 끊었다는 거에요.

너무 놀라고 당황한 나머지 바로 다시 저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웃으면서 믿지 않았는데, 다음날 그 친구를 만나 통화시간을 확인해 보니 저와 그 친구의 통화시간은 2초 차이가 나더라고요.



그 2초 동안, 저 대신 친구와 전화하고 있던 건 도대체 누구였던걸까요.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친구와 통화하던 중 일어난 기묘한 사건에 관한 이야기.
    갑자기 끊어진 전화, 그리고 알 수 없는 누군가와의 통화...
    무서운 이야기를 하고 있는 사이 누군가가 이끌려 온 것인가 싶어집니다.
    2초간의 공백 동안 이야기를 듣고 있던, 그리고 욕설을 내뱉은 존재는 과연 누구였을까요?
  2. 항상 재밌게 읽고있습니다.
  3. 도미너스 2021.01.17 23:26
    실화라서 그런지 썸뜩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밀랍술사 2021.01.24 17:44
    오랜만에 실화로 맨든 괴담... 이건 굉장히 귀하네요.
  5. 귀신이... 사가지없는 편
  6. 괴담이 얼마나 재미없었길래 귀신도 걸러ㅋㅋㅋ
  7. ㅇㅅㅇ 2021.03.27 18:59
    도청당하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