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146th]여섯번째 부원

괴담 번역 2011. 2. 8. 15:55
728x90


고등학교 시절, 선배에게 몇 년 전 일이라고 들은 이야기입니다.

몇 년 전, 몸이 약한 학생 한 명이 무슨 일인지 등산부에 가입했다고 합니다.

등산부는 부원이 달랑 5명 밖에 없었던데다 신입 부원까지 모두 2학년이었습니다.



그런 상황이었기 때문에 신입 부원이 들어온 것은 매우 기쁜 일이었고, 6명은 곧 친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들은 매우 사이가 좋았기에 항상 함께 다녔고, 쉬는 날이 되면 전원이 함께 등산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 몸이 약했던 신입 부원의 몸 상태가 갑자기 악화되어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등산부의 나머지 5명은 병원으로 급히 달려가 그의 병실로 향했습니다.

병실에는 신입 부원의 양친이 있었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 옆에 있어주게. 아들도 기뻐할거야.] 라고 말했고, 어머니도 눈물을 흘리며 부탁했습니다.



갑갑한 분위기 속에서 5명은 천천히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5명은 그의 머리맡에 바싹 붙어 앉아 [언제라도 함께 할께.] 라고 속삭였습니다.

아파서 누워 있는 친구도 그 말을 듣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친구는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그 일을 계기로 그리도 사이가 좋았던 5명도 서서히 만나는 일이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이 되자 수험 공부로 바빠진 탓에 모두들 세상을 떠난 친구를 잊기 시작했습니다.



여름방학이 끝나갈 무렵, 등산부 부원 모두에게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그 내용은 도카쿠시라는 산에 오르자는 것이었습니다.



그 지역에서는 조금 먼 곳에 있었지만, 졸업이 얼마 안 남았기에 모두들 마지막으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길이라 할 만한 길도 없는 곳인데다 서서히 어두워졌기 때문에 그들은 등정을 멈추고 노숙을 한 뒤 다음 날 아침에 하산하기로 했습니다.



잔뜩 챙겨온 맥주를 마시면서 모두 이야기를 나누며 마지막 여름방학을 기억에 새기고 있었습니다.

주변이 완전히 어두워졌을 때 최후의 추억이라며 누군가가 1회용 카메라를 꺼냈습니다.

어두워서 보이지도 않았던 탓에 큰 소리를 외치면 카메라를 그 쪽 방향으로 향하고 플래시를 터트려 겨우 사진을 찍었습니다.

한 명씩 돌아가면서 서로를 찍어주었고, 마지막에는 어깨 동무를 하고 다 같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하산 도중.

그들은 벼랑에서 떨어져 모두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며칠 뒤에야 수색대가 그들의 시신을 찾아냈지만 수습할 만한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유품만을 챙겨 왔다고 합니다.



물론 유품 중에는 1회용 카메라도 있었습니다.

현상해보니 5명이 어깨동무를 하고 찍은 단체 사진이 나왔습니다.

기이하게도 그 날은 1년 전 병약한 등산부원이 죽은 날이었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반응형
  1. 5명? 하고 잠깐 생각해보니 ㄷㄷㄷ...
  2. 허허.. 2011.02.08 21:26
    몸이 허약하면서 왜 들간거얌..
  3. ...한참 보다가 이해 안됬는데.. 5명?.. 이걸 보고 다시 보니 이해 ..ㅋㅋ
    그러니까 말인 즉, 5명이 단체 사진을 찍으려면 한명이 찍어줘야 된다. 고로 ..
    4명이 찍혀야 되는데, 5명이 찍혔다는 것은 6번째 죽은 부원이 찍어 줬다..
    이런 이야기가 되는 군요...ㅎㅎ

    아, 저 다시 부활 했답니다 ㅋㅋㅋㅋ 컴퓨터 ㅜ 램이 잘못꽂혔다네요ㅜ
    다시 포스팅 들어가니 놀러와주세요^^
  4. blueblame 2011.02.10 22:01
    한순간 5명이 뭐가 문제인지 몰랐지만....무서워!

    (정주행 완료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ㅇㅅㅇ)
  5. 초등학생때 읽었던 무서운게 딱좋아 이런 만화책에 나올법한 스토리네요ㅋㅋ
  6. 미국에서 역주행중 @_@
    이런거 찾고있었는데 감사합니다!
  7. 마지막산행에 간게....신입생이 2학년이니 제외하고, 3학년 부원 4명+죽은 부원....합이 5명....
    • 누가 찍어준걸까요
    • 이분들도 글을 제대로 못 읽으시는 분들이시네요

      신입생이 2학년이라 제외한다니 무슨 말씀인지

      신입이 2학년이라고 한건 사고난 해가 아니라 저 몸이 약해 죽은 신입부원 학생이 들어왔던 때를 말하는 거에요 그러니까 원래있던 나머지 5명도 2학년이었던 겁니다 즉 6명이 모두 2학년이었죠

      그러다가 그 신입이 죽고나서 나머지 5명이 3학년이 된 거고요 4명이 아니에요...

      그 3학년이 된 5명이 마지막등산을 가서 다 죽었는데 그 시체들 근처에서 발견된 유품에 사진기도 나왔고, 그 5명이 모두 사진에 나와 있던거고, 그러니 그 1년전에 죽은 신입부원 1명이 5명의 사진을 찍어줬나보다 하고 추측하는 괴담입니다
  8. AprilMirage 2011.06.20 13:46
    보내는이 ;ㅁ;
  9. 난 또 삼각대 같은 걸로 찍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