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164th]No

괴담 번역 2011. 4. 6. 18:24
320x100
300x250



이것은 매우 최근의 일입니다.

나는 친구 F군, R양과 함께 분신사바를 하기로 했습니다.

장소는 학교 앞 주차장이었습니다.



F군은 CD 플레이어를 듣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분신사바... 분신사바...] 라며 시작하니까 갑자기 CD 플레이어가 고장난 것처럼 작동을 멈췄습니다.

[전부터 좀 상태가 안 좋다 싶더니...] 라고 쓴웃음을 지었지만 문득 내가 입을 열자 분위기는 바뀌었습니다.

[귀신이 나타나면 기계가 고장난다고 한다던데...]



F군은 무서워졌던 것인지 CD 플레이어를 가방에 집어넣었습니다.

우리는 마음을 가다듬고 여러 질문을 한 뒤, 슬슬 끝을 보려 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돌아가 주십시오.]

No.

[어떻게 하면 돌아가 주실 겁니까?]

너희 반 XX를 죽여라.

[알겠습니다. 그렇게 할테니까 부디 돌아가 주세요.]

Yes.



너무나도 무서웠던터라 대충 알았다고 이야기 한 것은 마음에 걸렸지만, 우리들은 마음을 놓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사건은 집에 돌아간 후 터졌습니다.

나는 분신사바에 썼던 종이를 책상 위에 올려두고 과자를 먹으러 갔습니다.



방에 돌아오니 구겨서 던져 놨던 종이가 펴져 있었습니다.

[뭐지?] 라고 생각하고 보고 있는데, 옆에 있던 가위가 움직이며 종이에 글자를 새기는 것이었습니다.

[구, 해, 줘, 구, 해, 줘.]



잔뜩 겁에 질린 나는 바로 종이를 찢어 버리고 R양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그러자 R양 역시 비슷한 체험을 했다며 겁에 질린 채 말하는 것입니다.

다음 날 우리 세 명은 바로 신사를 찾아가 축문을 받았습니다.



태어나서 그렇게 무서웠던 일은 겪은 적이 없습니다.

이제 다시는 분신사바 같은 건 하지 않을 겁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기기묘묘 2011.04.07 09:18
    분신사바가 대세인가요??
  2. 하이에나 2011.04.07 13:27
    해주면 되잖아. 종이에 9 라고 쓰면 구 해주는 건데 -_-
  3. 하이에나님이 더 무서움
  4. 음료수 2011.04.08 23:14
    요즘대세는 분신사바 두-둥
  5. 구구그곡ㆍㅈㄱ리싸하 2017.03.31 19:40
    구해주는거는 비둘기가 잘하지 않을까요?
    구구구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