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43rd]유체이탈

실화 괴담 2011. 9. 24. 16:27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Hji4025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1997년 8월, 무더운 여름이 계속 되고 있을 무렵, 우리 집은 자그마한 아파트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비록 큰 집은 아니었지만 처음으로 우리 가족 이름으로 된 집이었기에 너무나 기뻤죠.

하지만 당시만 해도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한 살림은 아니었기에, 가구점에서 중고로 소파를 하나 사게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집에 소파가 들어와 대단히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 그 소파에 앉거나 누울때면, 어째서인지 저도 모르게 잠에 빠지고 가위에 눌리곤 했습니다.

이번에는 절대 잠들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어느새인가 또 가위에 눌려 발버둥치곤 하는 제 모습에 정말 미칠 것만 같았습니다.



마치 소파에 무슨 자석 같은 것이 달려 있어 제가 앉기만 하면 움직일 수 없게 만드는 것 같았죠.

저는 슬슬 지쳐가면서 오기가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이 소파가 도대체 뭘 원하는 것인지, 왜 이러는 건지 궁금해진 거죠.



그래서 어느 날 저는 평소와는 달리 아예 제가 소파에 누워서 먼저 잠을 청했습니다.

역시나 저는 또 가위에 눌렸습니다.

온 몸에 전율이 느껴져서 저는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갑자기 몸이 가벼워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꿈인지 아닌지도 모르겠는 가운데 저는 어느새 일어나서 소파에 누워있는 제 모습을 보고 있었죠.

몸이 마치 깃털이 된 것처럼 가벼운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멍하니 잠들어 있는 제 모습을 한참 동안 바라보았습니다.

베란데로 나가 밖을 바라보고 있는데 화장실에서 누군가가 저를 부르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저는 화장실로 가서 문을 열었죠.



그런데 화장실이 온통 검은 긴 터널로 바뀌어 있었습니다.

아주 멀리에서 희미하게 빛이 보일 뿐이었죠.

겁이 났지만, 그 빛이 저를 인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빛을 향해 가야할지 한참을 망설이고 있는데, 누가 뒤에서 저를 부르는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뒤에는 아무 것도 없었고, 화장실 문이 갑자기 닫히는 것과 동시에 저는 소파에서 땀에 젖은채 일어났습니다.

마치 높은 산을 다녀온 것처럼 가쁜 숨을 내쉬면서요.



14년이 지난 지금 그 일을 생각하자면 소파에 무슨 사연이 있던 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소파는 버린지 오래되어 알 수가 없네요.

저에게는 정말 기이한 기억으로 남아 있는 체험입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45th]진동  (15) 2011.11.28
[실화괴담][44th]검은 문  (19) 2011.11.13
[실화괴담][43rd]유체이탈  (7) 2011.09.24
[실화괴담][42nd]노크  (9) 2011.09.20
[실화괴담][41st]눈 앞의 여자  (15) 2011.09.16
[실화괴담][40th]인신매매  (10) 2011.09.13
  1. 음,, 왠지 루시드드림하고도 비슷한 현상이네요,,
    • 루시드 드림과는 좀 다르죠.
      일단 루시드 드림은 말 그대로 꿈이니까요.
      유체이탈의 경우 영혼이 몸을 떠나서 영혼 상태로 돌아다니는 것을 뜻합니다.
  2. 미스터좀비 2012.02.23 13:10
    수호령,수호천사가 구해 준거구나
  3. 사건의 진상을 확인하기위해 직접 잠을 청한게 아닌가

    한번 끌려갓다고 포기하고 버리다니!
  4. 아무튼 소파가 이상하네..
  5. 콘스탄틴 2020.04.06 09:45
    마치 영화 콘스탄틴에.나오는 의자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