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49th]일행

실화 괴담 2012. 1. 15. 21:52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라루라체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2000년 중순쯤 제가 직접 겪었던 일입니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저는 강릉시 송정동으로 이사간 친구와 오랜만에 연락이 닿았습니다.

그리운 마음에 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하룻밤을 자고 오게 되었죠.



잠자리에 들었다가 화장실에 가고 싶어져 일어났는데, 아무래도 남의 집이다 보니 화장실을 바로 찾지 못하고 헤맸습니다.

그러다 부엌 쪽으로 갔는데, 누군가 두 명의 사람이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저는 친구 부모님이신가 싶어 화장실이 어딘지 여쭤보려고 다가갔습니다.



그런데 가까이서 보니 친구 부모님이 아니라 처음 보는 남자들이었습니다.

놀란 저는 아저씨들은 누구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일행을 찾고 있는데 같이 가기로 한 일행이 안 보인다고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일행을 왜 여기서 찾냐고 물어봤습니다.

그러자 아저씨들은 마지막으로 헤어진 곳에서부터 여기저기를 찾아 다니고 있다는 대답을 하더군요.

저는 여기는 내 친구집이고, 아저씨들 일행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아저씨들은 집안을 슥 훑어 보더니 고개를 끄덕이고 창문으로 사라졌습니다.

저는 무척 놀랐지만, 낮에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잔뜩 놀았던터라 피곤해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그냥 들어가 잤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아침밥을 먹던 저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뉴스에서 말하길, 그 날 송정동에서 남자 셋이 함께 음독 자살을 모의했다가 두 명은 죽고 한 명은 종적을 감췄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날 제가 친구 집에서 봤던 아저씨들은 함께 죽기로 했던 동료를 찾아왔던 걸까요?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51st]목만 있는 병사  (19) 2012.02.15
[실화괴담][50th]군대 괴담  (17) 2012.01.29
[실화괴담][49th]일행  (12) 2012.01.15
[실화괴담][48th]눈동자  (7) 2011.12.27
[실화괴담][47th]퇴마 사이트  (16) 2011.12.19
[실화괴담][46th]모자 귀신  (11) 2011.12.10
  1. 스탈릿 2012.01.15 23:13
    강심장이군요 ㄷㄷ

    그나저나 자살 하기 전 아직 살아있던 사람들이 도망친 일행을 잡으러 온 걸까요
    아니면 죽고 난 후의 영혼들이 도망친 일행을 데려가기 위해 온 걸까요..
    • 그리피스 2012.01.17 00:07
      날카로우신데요 ㅋ 하지만 살아있는 사람들이 한밤중에 남의 집 부엌에 들어와 기웃거릴 확률은 거의 없지않을까 하고 생각해보면 역시 유령 쪽에 좀더 무게가 실릴 것 같네요
    • 제대로읽으세요 2012.01.17 00:31
      창문으로 사라졌다잖아요 당연히 죽은거겠죠.. 창문을열고나갔다면 화자가 놀랄이유는없죠 이미 한번놀났었는데
  2. 그레아 2012.01.16 00:23
    말 그대로 저승길 동무
  3. .... 문득 "관이 하나 비어! " 라는 대사가 떠오르네요;
  4. 라루라체 2012.06.14 17:27
    기억 더듬어서 인터넷 찾아봤더니 기사 아직 남아있네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0035842
  5. 라루라체 2012.06.20 14:29
    아 그리고 투고할때 2000년 12월 중순이라고 올린것 같은데 글에는 12월이 빠졌네요..ㅎㅎ
  6. 라루라체 2012.06.20 15:00
    찾다보니 이 글 뽐뿌에서 퍼갔네요..
    출처가 없는것같아서..제보..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1776
  7. 재밌어요! 출처 남기고 살포시 퍼갈게요 ^^;
  8. 멧돼지 2012.09.29 05:21
    기사까지 읽고나니 더욱 돋네요;;; 저 아저씨들 결국 일행을 찾아냈군요;;;
    데려가는 건 실패한 것 같지만...
  9. 집이 얼마나 넓으면 화장실을 못찾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