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53rd]살인마

실화 괴담 2012. 4. 2. 21:53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소나기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입 밖으로 꺼내기도 조심스러워 항상 마음 속으로만 담아두었던 이야기입니다.


인터넷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많이 돌아다니지만, 정말 제가 겪은 실화입니다.


2004년, 그러니까 제가 고등학교 3학년 때의 일입니다.




새 학기가 시작한지 얼마 안 됐었고, 날씨가 쌀쌀했던 기억이 나니 아마 3월 달이었던 것 같네요.


저는 그 날도 여느 때처럼 독서실에서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날따라 집중이 잘 되어서 계속 공부를 하다 보니, 어느덧 새벽 2시가 되어 있더군요.




평소 같으면 1시 반에 출발하는 독서실의 셔틀 버스를 타고 집에 갔을 겁니다.


하지만 2시 이후에는 집으로 가는 버스가 없었기에 저는 그냥 집까지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독서실에서 집까지는 걸어서 15분 정도의 거리였고, 주변은 아파트 단지인데다 조명도 밝아 별 생각 없이 음악을 들으며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두번째 곡이 끝나고 세번째 곡이 재생되는 그 짧은 틈 사이, 뒤에서 구두굽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별로 신경 쓰지 않고 계속 집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세번째 곡이 끝나자 들려오던 구두굽 소리가 아까보다 가까워진 것 같았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아무도 없는 아파트 단지 안에 멀찍이 거리를 두고 어느 회사원 한 명이 걸어오고 있었습니다.


살짝 불안해진 저는 종종걸음으로 달려서 아파트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1층에서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르고 위를 보니, 엘리베이터는 맨 위층에서 천천히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초조한 마음으로 엘리베이터가 오기만을 기다리는데, 바로 뒤에서 그 발자국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아까 그 회사원이었습니다.


생김새를 보니 멀쩡한 모습이었고, 가끔 저희 아버지도 회식을 하면 새벽에 집에 오실 때가 있다보니 어느 정도 마음이 놓였습니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고 문이 열리자, 저는 먼저 들어가 버튼을 누르고 그 사람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엘리베이터에 타지 않고 문 밖에서 엘리베이터 천장 한 쪽 구석을 유심히 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 씨발...] 이라고 욕을 내뱉더니 뒤돌아 천천히 밖으로 나갔습니다.




저는 놀라서 그 회사원이 보았던 엘리베이터 천장을 보았습니다.


거기에는 이틀 전 설치된 CCTV가 달려 있었습니다.


다시 밖으로 나가는 그 회사원의 뒷모습을 봤더니, 한 손에는 신문지로 둘둘 만 무엇인가가 들려 있었습니다.




저는 놀라서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며 집에 전화를 걸었는데 다들 자고 있는지 받지를 않더군요.


집으로 들어가 주무시던 엄마한테 울먹이며 이야기를 했지만, 엄마는 괜찮으면 됐다며 다시 주무시더군요.


그 사건 이후 한동안 밤에 밖에 나가기도 무섭고, 혼자 있는 것이 너무 싫었습니다.




독서실도 잘 가지 않게 되었구요.


그리고 시간이 꽤 흘러 그 사건이 점점 기억 속에서 지워질 무렵, 저는 뉴스 속보를 보게 되었습니다.


희대의 살인마가 잡혔다는 소식이었지요.




그리고 저는 그 모자 아래 보이는 그 살인마의 눈빛이, 그 날 엘리베이터 앞에서 보았던 회사원의 눈빛과 매우 닮았다는 것을 알아차렸습니다.


물론 같은 사람이 아닐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 날 엘리베이터에서 보았던 사람이 살인마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이 글을 읽고 저에게 해코지를 하러 찾아올 수 없을테니까요.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55th]탄약고 사건  (13) 2012.06.19
[실화괴담][54th]귀문  (16) 2012.05.30
[실화괴담][53rd]살인마  (14) 2012.04.02
[실화괴담][52nd]삼풍 백화점  (18) 2012.02.29
[실화괴담][51st]목만 있는 병사  (19) 2012.02.15
[실화괴담][50th]군대 괴담  (17) 2012.01.29
  1. 왠지 대도심이라면 실제로 한두명 정도는 있을법한 살인귀의 이야기가 소재인데다, 마침 비가 내리는 밤이어서 그런지 한결 섬뜩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_=) ;

    ... 그러고보니, 밤늦은 시각에 구두 소리를 내면서 걷다보면 오해를 사게되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2. 스탈릿 2012.04.03 00:06
    이 경험담의 무서움 포인트는 어머니의 대담함과 유영철사건일 수 있다는 것 두가지가 되겠네요 ㄷ
  3. 독서실 셔틀버스....좋은독서실에 다니셧네...
  4. 글 읽고 유영철이 생각나서 찾아보니 2003~2004년도에 살인을 했는데요....투고자가2004년에 겪었으니...cctv하나가 사람 목숨 살렸군요
  5. 회사원 2012.07.11 14:52
    저두 늦은 새벽시간에 아파트 단지를 걸어 가는데 앞에 어느여성이 가더군요

    근데 우연히 같은 동이었는지 같은 길로 가는데 그여자 걸음이 빨라 지더군요

    엘리베이터에서 그여자가 닫힘 버튼 미친듯이 눌렀는데 ㅎㅎ

    근데 닫치기 전에 내가 냉큼 뛰어들었더니 그여자 악!!!! 하고 소리 지르던데 ㅋㅋㅋ

    그여자 나랑 엘레베이터 같이 다면서 계속 벽만 보던데 ㅎㅎㅎㅎㅎ

    나중에 안사실인데 바로 옆집에 옆집에 살고 있던 딸레미 ㅋㅋㅋ

    나중에 서로 알아서 인사 정도는 했는데 내가 그렇게 무서웟나ㅜ.ㅜ



  6. 손가락은 말 하지 않아도 알아요 정신으로 볼 때마다 누르지요 ㅋ
    dogdrip.net으로 퍼갈게요


    섬뜩한 일화네요
  7. 어머니 뭐옄ㅋㅋㅋㅋㅋ쿨하신것 보솤ㅋㅋㅋㅋㅋㅋㅋ
  8. 어머니 뭐옄ㅋㅋㅋㅋㅋ쿨하신것 보솤ㅋㅋㅋㅋㅋㅋㅋ
  9. 어머니 쿨하시군요;

    전 알바 마치고 새벽에 집에 터덜터덜 걸어가는 중인데 앞서가던 여학생?이 계속 뒤를 돌아보더군요.
    '왜저러나?' 하고 별 신경 안쓰고 그냥 갈길 계속가는데 마침 그 학생과 제가 다니는 길이 비슷했나 봅니다.
    10~15분쯤 걸어가고 있는데 갑자기 '엄마!!' 하면서 막 뛰어가더군요;
    저는 '어?' 한 상황에서 서있구요;
    그냥 집에 가고 있는거였는데 그런 오해를;;
  10. 유키하라 2016.09.13 13:15
    항상 자살타령하지만 살해당하기도싫고 자연재해나 병사도 너무싫어요 역시 인간은 자연사! 그런데 자연사 하려면 적어도 90세까지는 튼튼히 살아야ㅠㅠ
  11. 우리딥엘레베이터는 전화도와파도안되는디 우리집만그런겨??
  12. 14년 전 이야기이긴 하지만 그 당시에도 cctv없는 아파트가 있었나요? 흠...
  13. 귀신 유령 괴담보다 이게 더 무섭네요. 리얼 사실 괴담이네요. 역시 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서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