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봉조하 최규서가 젊을 적에 용인에 살았는데, 한 민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과거 공부를 하고 있었다.


하루는 친구들이 모두 놀러가고 최규서만 혼자 앉아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거동과 모습이 뛰어나게 훌륭한 한 관인이 여러 사람을 거느리고 들어오더니 상석에 가서 앉았다.




최규서가 그의 옷을 보니 세상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옷이었다.


몹시 괴이하게 여긴 최규서가 물으니 그 사람이 대답했다.


[나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 고려 때의 선비라오. 실은 내 집이 이 민가의 서쪽 방 밑에 있는데, 이 집 주인이 아침저녁으로 내 집 위에서 불을 때서 견딜 수가 없구려. 손자 한 놈은 그만 한 쪽 허벅다리가 다 타 버렸을 정도라오. 그대가 나를 위해 이 집을 옮겨서 우리 집안을 도와주지 않겠소? 그렇게만 해준다면 내 비록 죽은 넋이나 반드시 결초보은 하리다.]




최규서가 말했다.


[그대는 어찌하여 친구들과 내가 함께 있을 때 말하지 않고 하필 나 혼자 있을 때 찾아온 것이오?]


[다른 사람들은 정신력이 약하여 말하기가 어려웠소. 그대는 다른 이들보다 재주가 훨씬 뛰어난 까닭에 그대가 혼자 있는 틈에 이렇게 찾아온 것이오.]




최규서가 흡족해하며 말했다.


[내 한 번 해보리다.]


이 말을 들은 관인은 인사를 하고 사라졌다.




다음날 최규서는 주인을 불러 물었다.


[혹시 네가 이 집을 지을 때 무언가 이상한 것을 보지 않았느냐?]


주인이 대답했다.




[서쪽 방 아래가 무덤이 아닌가 의심이 갔습니다만, 세상 사람들이 말하기를 옛 무덤 위에 방을 만들면 심신이 안정된다길래 그대로 방을 만들었습니다.]


최규서가 말했다.


[내가 이상한 꿈을 꾸었는데, 만약 자네가 서둘러 이사가지 않는다면 반드시 큰 화를 입을 것이네.]




주인이 이사갈 돈이 없다고 하자, 최규서는 곧 엽전 15 꿰미를 빌려와서 그 날로 이사를 가게 했다.


그 후 관인이 밤을 틈타 최규서의 집으로 찾아와 감사하는데, 몹시 기뻐하며 감격하였다.


관인이 말했다.




[그대는 반드시 큰 귀인이 되어 오복을 두루 얻을 것이오. 다만 지위가 판서에 이르렀을 때는 반드시 사퇴해야만 제대로 복을 누릴 수 있을 것이오. 그렇지 않으면 그대에게 닥칠 화 또한 어마어마할 것이외다.]


최규서는 이 말을 항상 마음 속에 담아두다가, 관인의 말에 따라 판서가 되자 곧 사퇴하였다.


그리고 은퇴하여 용인에서 즐거이 살았다고 한다.





원문 및 번역본 :  http://koreandb.nate.com/life/yadam/detail?sn=47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일견 사소하거나 황당해보이는 누군가의 청원에도 귀를 기울이고, 이를 살피어 나름의 해결책까지 추진해 줄 수 있는 행동력이라...!

    과연 성공하고 대접받는 사람들에게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모양입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