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피재길은 의원집 아들이다.


아버지는 종기를 치료하는 의원이었는데, 온갖 재료를 섞어 용한 약을 만들어내곤 했다.


그러나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피재길은 아버지의 기술을 전수 받지 못했다.




그리하여 어머니가 보고 들었던 것으로 여러 방법을 피재길에게 가르쳐 주었다.


피재길은 의서를 읽은 적이 없고 다만 약재를 모아 달여서 고약 만드는 방법만 알 뿐이었다.


아는 것이 없다보니 모든 부스럼과 상처에 이 약을 팔아서 먹고 살았다.




그러다보니 피재길이 마을에서 의술을 행하기는 해도 감히 의사 축에 끼지는 못했다.


사대부들이 피재길의 고약에 관한 소문을 듣고 그 약을 써 보니, 효험이 자뭇 훌륭했다.


1793년 여름, 정조 대왕께서 머리에 부스럼이 나셨다.




온갖 침과 약을 다 써 보았으나 오랫동안 효과를 보지 못하고 끝내는 얼굴과 목의 여러 부분까지 점점 부스럼이 퍼지게 되었다.


그 때는 한여름이라 왕의 심기가 편치 못하였다.


모든 궁중의 의사들은 어찌할 바를 몰랐고, 조정의 신하들은 날마다 줄을 지어 왕의 처소에 문안하였다.




그런데 신하 중 피재길의 약의 효험을 본 이가 있었기에 임금께 그 사실을 알렸다.


임금께서는 분부를 내려 피재길을 대궐에 불러 들여 물으시니, 피재길은 천한 사람인지라 임금님 앞에서 몸을 바들바들 떨며 땀을 흘리느라 대답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였다.


이를 보며 좌우의 여러 의원들은 모두 남몰래 비웃었다.




임금께서 피재길에게 앞으로 다가와 진찰하여 보라고 하시며 말씀하셨다.


[두려워 할 것 없다. 내가 가지고 있는 의술을 모두 내가 발휘해 보거라.]


피재길이 대답했다.




[소인에게 다른 재주는 없으나, 딱 한가지 시험해 볼 처방이 있나이다.]


임금께서 피재길에게 물러나서 약을 지어오라고 명하셨다.


피재길은 웅담을 여러 약재와 섞은 뒤 볶아서 고약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것을 임금님의 환부에 붙여 드렸다.


임금께서는 며칠이면 병이 치유될 수 있느냐고 물으셨다.


피재길이 대답했다.




[하루가 지나면 통증이 잦아 들 것이고, 사흘이 지나면 부스럼이 없어질 것입니다.]


그리고 모두 그의 말대로 되었다.


임금께서는 글을 지어 의원들에게 널리 알리셨다.




[고약을 붙인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통증이 씻은 듯 없어졌다. 놀랍게 요즘 세상에도 이런 숨겨진 기예와 비방을 가진 의원이 있었으니, 가히 명의라 부를 만하고, 이 약은 신이 내린 약이라 할 만 하구나! 피재길의 노고를 어떻게 치하해야 할 지 의논해 보거라.]


의원들은 우선 피재길을 내침의로 임명한 뒤, 6품복을 내리고 정직을 제수할 것을 청하였다.


임금께서는 흔쾌히 허락하시고 곧 피재길을 나주의 감목관으로 임명하셨다.




이에 조정의 모든 의원들이 다들 놀라 탄복하였고, 두 손을 마주 잡고 공손히 서서 피재길의 의술을 찬양하였다.


그리하여 피재길의 명성이 나라 안에 가득 퍼지게 되었으며, 웅담 고약은 마침내 천금의 비방이 되어 세상에 전해졌다.





원문 및 번역본 :  http://koreandb.nate.com/life/yadam/detail?sn=59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정조는 이 이야기의 배경인 1793년으로부터 7년 뒤인 1800년, 종기로 사망하게 됩니다.
    피재길의 웅담 고약이 그 때는 안 들었던 것 같습니다.
    원래 양반보다 낮은 계급인 중인인데다, 제대로 의술을 배운 것도 아니어서 야매로 의원일을 하던 피재길이 임금님을 만나서 벌벌 떠는 게 이 이야기의 포인트입니다 어헣
    • 그러고보면 항상 이런 이야기에서 어의들은 안습 담당이로군요;

      마치 건담 같은 작품에서 정규군이 별달리 손도 써보지 못하고 펑펑 터져나가는 것과 비슷한 이치려나요...[...]
  2. 어떤 분야이든 극의(極意)로 통달하면 곧 지고의 길로 이어진다더니...

    꾸준히 연금술(?) 스킬을 쌓아 특수 영약(!) 제조법을 익히고 명성을 얻음으로써 벼슬 자리에까지 나가게 되었군요.

    물론 어느정도 운도 있었다고 봐야겠지만 그래도 이정도라면 준비된 인재에게 하늘이 합당한 보상을 준 것이라고 봐도 무리가 없을 듯? :D
  3. 지나가다 2012.06.30 02:32
    1800년 정조가 종기로 죽었을 때 피재길이 정조의 치료에 참여했으나 효험을 보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피재길은 무산부로 귀양을 갔다가 1832년(순조 3년) 2월에 석방되었다.

    ------------------------------------------------------------------------------------------------------
    아이고...뜬금없이 임금님께 불려갔다가 끝내는 무려 32년 동안 귀양살이를ㅠ_ㅠ 이게 왠 날벼락인가요...
  4. 라빈스 2012.06.30 21:38
    청구야담 오랫만에 보는군요!
    청구야담 앞으로도 많이 올려주세요-
  5. 어느하루의밤 2012.06.30 23:32
    아버지의 약제술을 모두 이어받았다면 정조를 살릴수도 있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 은 무슨..아버지기술 하나 얻어받아서 그걸로 먹고살다 끝내 상받고 후일 귀양가는 인생인가요 ㅋㅋ
    이거 좋은 이야기인가요 ㅋㅋㅋ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1 02:03
    야메가 이렇게 해피해질 리가 없어! 라고 생각한 순간 댓글에 후일담이...
  7. 정조는 종기가 아니라 독살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독에는 고약이 들을리가 없으니 효혐이 없었겠죠
    • 정조 독살설은 주류 학계에서는 인정도 안 해주는 낭설에 가까워서... 몇몇 책 잘 파시는 분들이 흥미성으로 주장해서 유명해지기는 했지만 가능성은 낮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