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옛날 호남에 한 선비가 있었다.


그 선비의 누이동생이 결혼을 했는데, 결혼을 한 지 사흘만에 남편이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선비 집에서는 장례를 치르고 과부 누이동생과 함께 시댁으로 보냈다.




그 선비도 누이동생의 뒤를 따라 강을 건넜는데, 슬프고 참담한 심정을 참을 수 없어 시를 지었다.


[강 위의 배에게 묻노라. 옛부터 지금까지 장가를 든 자는 몇 명이고, 시집은 간 이는 또 몇 명인가? 그럼에도 이런 행차는 없었을 것이다! 붉은 깃발이 앞서고 흰 가마가 뒤따르니, 청상과부에 백골신랑이로구나. 강 위의 배야, 천천히 가거라. 신랑의 혼이 아직 떠나지 않았다. 강 위의 배야, 어서 가거라. 신랑 집에는 10년간 외아들만 기르신 어머님이 계신다더라. 아침 저녁으로 기다리던 아들은 오지 않고 백골만 오니, 이 원통함을 누구에게 다시 물을꼬! 창창하고 어린 계집종들은 배에 기대 울며 말하고, 저 원앙은 여전히 쌍쌍으로 날아 북산의 남쪽으로 날아가는구나!]


선비가 이렇게 시를 써서 관 앞에 놓았다.




그리고 외마디 소리를 지르며 길게 부르짖었더니, 잠시 뒤 홀연히 긴 무지개가 강 가운데에서 올라왔다.


그리고 관 위까지 뻗치더니, 이윽고 관이 스스로 쪼개졌다.


관 안에서는 죽었던 신랑이 다시 일어나서 살아났다고 한다.




이상한 일이도다.


이 이야기는 괴담에 가깝지만 워낙 신묘한 일이라 특별히 잠시 기록해 둔다. 




원문 및 번역본 :  http://koreandb.nate.com/life/yadam/detail?sn=62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비통하고 애잔한 마음이 가득 담긴 시구와 탄식, 그리고 절절한 부르짖음이 신령을 감동시킨 것이었을까요?

    아무튼 시집을 간 누이에게는 정말 불행 중 다행이 아닐 수 없군요. 저 당시에 저런 상황이면 평생 솔로 아닌 솔로로 살아야만 했을테니 ( + 시집 살이... -_-;; )
  2. 따지고 보자면 선비도 [유교]의 [사제]나 다름 없을테니 부활 주문을 쓸 수 있었던 걸까요???
  3. 어느하루의밤 2012.07.03 09:52
    마지막 줄이 깨알같네요ㄲㄲ
  4. 월래 3일장을 치르죠 그것이 혹시 다시 살아 돌아 올지 모른다는 기다림
  5. 49재를 치르는 이유가, 7일동안 7명의 지옥의 판관에게서 재판을 받는답니다. (신과함께에서 나왔죠 ㅋㅋ) 그런데 죽은지 49일 동안은 완전히 죽은 상태가아니고 중음에 머물고있답니다. 중음에서 다시 사람이 사는 세상으로 내려와서 문제를 일으키지 말고 편히 가라고 49재를 치르는 듯 합니다.
  6. 고왕관세음경에 보면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방관세음 일체제보살 서원구중생 칭명실해탈 약유박복자 은근위해설
    但是有因緣 讀誦口不轍 誦經滿千遍 念念心不絶 火焰不能傷 刀兵立摧折
    단시유인연 독송구불철 송경만천편 념념심부절 화염불능상 도병입최절
    恚怒生歡喜 死者變成活 莫言此是虛 諸佛不忘說
    에로생환희 사자변성활 막언차시허 제불불망설

    모두 부처님께 기도하여 복된 삶 사시며 부처님 시봉 잘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