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초등학교 다닐 적 이야기다.


친구 A네 집 맞은편은, 오랫동안 공터였기에 풀이 빽빽하게 자라있었다.


어느날, 친구 여럿과 함께 거기서 탐험 놀이를 하고 있던 도중, 고양이의 시체를 발견했다.




차에 치인 것인지 끔찍한 꼴이었다.


A의 말에 따르면 옆집에서 키우던 고양이라고 한다.


아이들은 죽음에 흥미를 가진다.




무섭고 기분 나쁜데도, 왜인지 물끄러미 바라보게 된다.


그렇게 5분 정도 관찰하다, 다들 A의 집으로 돌아가 같이 게임을 했다.


고양이에 관해선 비밀로 하고, 우리끼리만 알고 있기로 했다.




특별히 숨길 이유도 없었고, 옆집 사람을 골탕 먹이려는 것도 아니었다.


왜 그랬던 것인지는, 이제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A의 집에 놀러 갈 때마다 고양이의 시체를 확인했다.




동물이 시체를 뜯어먹었는지, 얼마나 부패가 진행되었는지를 확인하곤 했다.


고양이 시체는 언제나 변함없이 거기에 있었다.


보름 정도 지난 어느날, A와 함께 하교하다가 그대로 A네 집에 놀러가게 되었다.




A의 집 앞에 도착하고, 놀기 전에 고양이를 보고 오기로 했다.


어느새 그건 우리들의 습관이 되어 있었다.


하지만 A는 [더 이상 고양이는 없을거야.] 라고 말한다.




A는 자기 전에 30분 정도, 방 창문으로 공터를 내려다보곤 했다고 한다.


혹시 족제비나 들개가 고양이를 먹으로 오지나 않을까 싶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전날 밤 나타난 것은 자전거를 탄 낯선 아줌마였다.




밤 10시쯤 나타난 아줌마는 공터 안으로 사라졌다.


그리고 잠시 뒤 나왔을 때는, 손에 봉투를 들고 있었다.


A는 왠지 그 봉투 안에 고양이가 들어 있을 것이라고 직감했다고 한다.




실제로 친구들과 확인해보니, 고양이의 시체는 사라져 버린 후였다.


그 아줌마는 도대체 무슨 목적을 가지고 고양이의 시체를 가져간 걸까.


지금도 한밤 중에 공터에 들어가, 고양이의 시체를 봉투 안에 넣는 아줌마를 상상하면 등골이 오싹해진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묻어주려던거 아닐까요?ㅎㅎ
  2. 그러게요 묻어주려고 했을거라는 생각을 못한다는게 공포
  3. 묻어주려고 왔다면 '낯선' 아줌마인 게 더 큰일이죠.
    낯설다고 했고, 자전거를 타고 왔다고 했죠. 분명 글쓴이가 사는 동네에 사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그곳에 고양이의 시체가 있는 걸 알고 왜 가지러 왔을까요.
  4. 분명 다른동네 사람이란건 왜 단정지으시는지? 저역시 동네사람 중 모르는 사람은 ' 낯선 ' 사람으로 인식하고 동네마트 갈때 자전거 탑니다. 이건 묻어주려던거라고 해석될 수 밖에 없는거같아요
  5. 뭐, 좋습니다. 다른 동네 사람이니 하는 건 개개인의 사정에 따라 다를 수도 있지요.
    제 경우는 아이들이라면 밖에 나가 노는 게 당연하고 동네 사람을 누구나 안다는 전제조건으로 그렇게 생각했지만 안 그런 경우도 있고, 특히 요즘은 안 그런게 당연하니까요.
    자전거도 어딜 갈 때 쓰든 자유고 하니까요. 이건 제 생각이 조금 부족했던 게 맞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 것도 있어요.
    고양이 시체가 있다는 건 글쓴이를 비롯한 아이들만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알려진다고 해도 같은 아이들 사이에게나 퍼지겠죠.
    그런데 다른 사람이 왔다는 게 이상하지 않나요. 아무도 모를텐데?
    설사 다른 누군가가 알고 왔다고 하더라도, 한밤중에 왔다는 것. 굳이 한밤중에 갈 이유가 없지요.


    묻어주려고 했다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면 이런 것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죽은 대상을 묻어준다는 행위는 죽은 대상의 예우로서 인간적인 행위입니다. 그런 걸 괴담으로 삼으면 오히려 그게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저는 괴담으로 있는 이야기를 묻어준다는 생각으로 단정짓는 것도 이상하다고 생각되는군요.

    제 생각은 '뭘 하려고 가져갔는지 모른다' 라는 것 그 자체로서 괴담이 성립된다고 봅니다.
    게다가 당시에 이상하다고 생각한 것을 시간이 흘러 나이를 먹은 글쓴이가 지금까지도 이상하다고 생각한 건 어른이 생각해도 괴이한 뭔가라는 거죠.

    괴담이라고 해서 괴담적으로만 생각하는 제 경향일지도 모르겠고, 괴담이 지어낸 이야기도 상당수 있으니 그로 인해 해석이 여러 개 나눠질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저는 일단 괴담으로 올라온 글이니 만큼, 괴담으로 최대한 끌어내는 게 맞는 해석이라고 생각합니다.
  6. 글쎄요 2014.09.04 20:16
    왜 하필이면 한밤중에 고양이 시체를 가져갔을까? 묘한 일에 쓰려던건 아닐까? 가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주요소 같아보이긴 하네요. 그런데 어디 숨겨져 있던것도 아니고 아주머니 입장에선 낮에 볼일이 있어 길을 지나다가 고양이 시체를 봤고 안쓰러운 마음에 밤에 다시 와 묻어주려 했을지도 모르죠. 사정을 모르는 아이들은 무서운 쪽으로 상상했을거고요. 뭐 어차피 아무도 모르는 일인데 맞는 해석이란건 없을거 같네요ㅋㅋㅋㅋ
  7. ㄷㄷ 난 당연히 묻어주려고 그런거라고 생각했는데 괜히 괴담으로 만들어서 이상하게 상상하도록 하는듯
  8. 저도 묻어주러 간거라고 생각하고 저 애들 공포 영화를 너무 많이 봤군 싶었는데... 만약 맨손으로 들고갔다면 호러 쪽이 맞을거 같은데 비닐 봉투에 넣어갔다는데서 인간적인 느낌이 훅...
  9. 오타요 2018.08.19 14:32
    먹으로 오지나 않을까
    ==> 먹으러 오지나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