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2020/04

[번역괴담][2ch괴담][961st]맞은편 집

괴담 번역 2020. 4. 19. 23:51
728x90

 

흐름을 끊는 게 된다면 미안하지만, 2시간 정도 전에 일어난 일을 얘기해 보려고 한다.

심장이 쪼그라드는 거 같은 체험이라.

나는 아파트 2층에 살고 있다.



베란다에 나오면 주차장을 끼고 맞은편에 또 하나의 아파트 B가 보인다.

그리고 그 주차장 옆 길을 따라가면 신호등 너머 슈퍼마켓이 있다.

베란다에서 보면 바로 앞에 B 아파트가 있고, 그 너머에 슈퍼가 보이는 형태다.



오늘은 동생이 집에 묵으러 와서, [간만에 같이 술이나 먹을까?] 라고 이야기가 진행됐다.

동생이 그 슈퍼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섰다.

물건 사는 게 귀찮았던 나는, 집 청소가 해두기로 했다.



대충 정리를 마친 뒤, 담배나 한대 태울까 싶어 베란다로 나왔다.

하지만 담배를 다 피웠는데도 동생의 모습은 보이질 않았다.

추워서 방으로 들어가려는데, 마침 동생이 슈퍼에서 나오는 게 보였다.



나는 철없이 손을 흔들며, [야! 보이냐!] 하고 동생에게 소리를 질렀다.

횡단보도 너머 서 있는 동생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 같았다.

다시 한번 크게 양손을 흔들며 소리치려던 순간, 나는 무언가를 눈치채고 말았다.



정면에 있는 B 아파트 2층, 딱 내 시선과 일치하는 집 안에서, 새까만 여자가 나를 보고 있었다.

그 방은 내가 이사를 처음 왔을 때부터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던 곳이었다.

베란다를 통해 보면 집에 가구 하나 없는데다, 빨래를 널거나 하지도 않았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내가 4년 동안 사는 사이, 누가 거기 사는 걸 본 적도 없었고.

아무도 안 사는 것인가 싶었지만, 가끔 밤에 불이 켜져 있는 때가 있었다.

그랬기에 그저 생활 리듬이 좀 특이한 사람이라고만 여기고 지내왔던 것이다.



그런데 바로 그 집에서, 새까만 여자가 나를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었다.

불이 켜져 있었지만, 어째서인지 그 여자만 얼굴 표정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새까맸다.

순간 식은땀이 등골을 타고 흘렀다.



그 여자로부터 시선을 뗄 수 없게 되어, 울 것만 같았다.

그 순간, 아래에서 [어이!] 하고 목소리가 들려왔다.

아래를 내려다보니 동생이 웃으며 [잔뜩 사왔어!] 라고 외치고 있었다.



나는 가능한 한 활기차게, [네가 한턱 쏘는거지?] 하고 동생을 보며 대답했다.

그때 내 머릿속에는, 정면에 있는 저 녀석은 자기를 부르는 거라고 생각해서 나온 것인가? 라는 생각 뿐이었다.

어떻게든 정면을 다시 보지 않으려 노력하며. 나는 방으로 돌아왔다.



그 여자가 아니라 동생에게 말했던 거라는 걸 어필하기 위해, [A야, 빨리 돌아와.] 라고 말하며.

조금 안정을 찾고 나니, 동생이 돌아왔다는 것에 안심한 탓인지 조금 짜증이 났다.

왜 남의 집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거야, 저 여자...



계속 그러고 있으면 한소리 해주려는 마음에, 나는 커튼을 확 젖혔다.

그러자 정면에 있는 그 여자의 집이 보였다.

믿을 수 없는 속도로, 집 안 불이 커졌다가 켜지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달칵달칵달칵달칵달칵달칵...

재빨리 커튼을 닫은 뒤, 나는 돌아온 동생에게 달라붙어 울었다.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맞은편 집에서 째려보는 여자에 관한 이야기.
    과연 가구도 없이 텅 빈 집에서 혼자 살고 있던 여자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요?
    미친듯이 불을 껐다 켜는 그 모습을 상상하면 소름이 끼칩니다.
    역시 공동 주택에서는 이웃을 배려하여 큰 소리는 자제하는 게 좋겠네요.
  2. 부산호랭이 2020.04.20 00:07
    항상 감사히 잘 읽고있습니다
    슬슬 날도 더워지니 딱 괴담이 끌리던데 이렇게 새 글이...ㅎㅎㅎ
  3. 오소리 2020.04.20 10:22
    감사히 잘 읽고 있습니다.
  4. 한주의 시작 .. :-)
    오늘도 글 잘 보고갑니다 !!
    월요일 출발도,, 힘내세요~ 빠이팅 =)
  5. ㅇㄷㅇ 2020.04.23 15:25
    이번거 무섭네요.
  6. 고양이 2020.04.24 20:17
    정주행 완료😸🐾 좋은 번역글 감사히 잘 읽고있습니다! 자주 놀러올게요 :)
  7. 불을 껐다 켰다 반복하는거 왠지 다들 어렸을때 한 번쯤은 해본 클럽 불빛 흉내 아닌가요? ㅎㅎ
  8. 오늘에서야 번역괴담을 전부 읽었습니다! 10여년동안 하시다니 정말 대단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