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2021/03

[실화괴담][106th]한밤의 하이힐 소리

실화 괴담 2021. 3. 1. 23:42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91@gmail.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메일로 beomdev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를 각색 / 정리한 것입니다.



군생활 중에 겪은 체험담입니다.

저는 육군으로 입대했는데 특이하게도 배를 타게 됐습니다.

그리고 항상 정해진 기간마다 배를 타고 파견을 가는 생활을 했었죠.



한 파견지에 가게되면 타군의 협조 하에 훈련용 배에 저희 배를 뒀었습니다. 

그 타군의 배는 항상 쓰이는 것이 아닌 특정 기간에만 쓰이는 배였습니다. 

그렇기에 해당 군의 경계근무는 그냥 CCTV로만 이루어졌고, 실제 병사들이 배치되지는 않았어요.



그날은 마침 제가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작전을 수행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보고 후 그 타군 배에 남아 쉬고 있었습니다.

칠흑과 같은 암흑 속, 영 좋지 않은 몸 때문에 잠을 청하지 못하던 터였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또각... 또각....]

마치 하이힐을 신은 사람이 배에 올라타서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배를 타는 사람들이라면 대략 추측이 가능하겠지만, 배를 탈 때에는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승선화라는 구두에 가까운 신발을 신습니다.

보통 군인들이 신는 전투화조차 잘 신지를 않는거죠.

혹시나 바다에 빠지면 수영을 해서 생존해야 하는데, 그런 상황에서 일반적인 전투화는 벗기가 너무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승선화를 신고 배에 타서 움직이는 소리는 [쿵... 쿵...] 에 가깝지, 결코 [또각... 또각...] 하는 소리가 날 수 없습니다.

그 배에 올라타기 위해서는 바지에서 열쇠식 자물쇠를 두 번 열어야 했습니다.

근처 항구가 나름 낚시꾼들과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는 곳이었기에, 저는 술에 취한 여성분이 어쩌다가 이 배에 올라타기라도 한 것이라 여겼습니다.



이 상황을 어떻게 보고해야 하지? 

방에서 먼저 나가 퇴선을 권고해야하나 싶던 순간이었습니다.

그때까지 또각대며 들려오던 하이힐 소리가 딱 멈췄습니다.



그 자리에 멈춰선 것이라는 생각만 들더군요.

저는 다시 고민을 했습니다.

혹시 술에 취해 쓰러진 건가?



하지만 그렇다고 보기에는 아무 다른 소리가 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고민하고 있던 그 순간.

[또또또각각각또각또각똑까가아악또깍!]



그 발걸음이 제가 있는 곳으로 다가오기 시작했습니다.

마치 하이힐을 신고 뛰는 것 같으면서도, 무언가를 질질 끌면서 오는 것 같은 소리였습니다.

순간 머리 속이 새하얘졌습니다.



어떻게 해야할지가 고민할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뭔데? 뭔데? 도대체 뭐가 오는 건데? 대체 뭔데? 하는 생각만이 머리에 가득했고 온몸에는 소름이 돋아 벌벌 떨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일반적으로 군사용 배를 타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문은 안과 밖에서 모두 잠글 수가 있습니다. 



밖에서 자물쇠도 걸 수는 있지만, 안에서는 그냥 스위치식이던 손잡이를 돌려서던 문을 잠글 수 있습니다.

다만 저는 환자이기 때문에 안에서 문을 잠궈놓지는 않았던 터였습니다.

너무 무서워 문 손잡이를 돌려 문을 잠근 순간.



[또각또또각또각끼이이잉끼이이이이끽...]

소리가 바로 방 앞에서 멈춰섰습니다.

사람인지 무엇인지, 정체조차 모를 "그것" 이 제가 있는 방 앞까지 왔다는 걸 직감적으로 알 수 있었습니다.



방문에 창문이 없는게 천만다행이었습니다.

만약 제가 밖을 내다보었거나, 혹은 밖에서 "그것" 이 저를 들여다보였다면...

심장마비가 왔을지도 모릅니다.



제발 가라고... 제발... 하며 기도하는 사이, 제가 있는 배로 접근하는 배의 엔진소리가 들렸습니다.

작전 복귀가 너무 빨라 의심했지만 항상 듣던 그 엔진소리였기에 안심했습니다.

기상이 안 좋거나 바다가 사나우면 현장 지휘자 판단 하에 작전을 수행하지 않는 일도 왕왕 있었으니까요.



안심이 됐지만, 문 앞의 "그것" 이 움직이는 소리가 하나도 들리지 않는 것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저희 부대 배는 다시 복귀했고, 이래저래 떠드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부대원이 제가 있던 방의 문을 열려고 하더라구요. 



아마 몸상태가 안 좋다보니 걱정돼서 그랬겠죠.

그런데 문이 잠겨있으니 문을 두들기면서 [야! 야! XXX, 문 열어!] 하고 소리치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면 군대라는 특수한 상황 속, 원칙적으로 환자는 혼자 두면 안되다보니 군생활한지 얼마 안된 제가 나쁜 생각이라도 한게 아닌가 싶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힘들게 몸을 가누어 잠긴 문을 열었습니다.

복귀한 선임들과 간부들을 보니 눈물이 날 것 같더라고요.

문을 왜 잠궜냐는 선임들의 질문에, 차마 있었던 일을 설명할 수는 없고 [그냥 무의식중에 그랬나봅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아직도 "그것" 의 정체가 무엇이었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민간인은 아니었을 것 같고... 

귀신이라고 하기에는 물리적인 소음을 발생시켰고...



전역하고 세월이 지난 지금도 계속 잊을 수가 없는 체험입니다.

  1. 오늘의 괴담은 군생활 도중 아무도 없는 배에서 겪게된 소름끼치는 체험에 관한 이야기.
    군대와 하이힐이라니, 참 어울리지 않는 조합인데 그만큼 또 소름 끼치네요.
    과연 배에서 들려오던 소리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요?
    무언가를 끌던 것 같이 다가오다 사라진 정체가 못내 궁금해집니다.
  2. 저였으면 문 못열었을듯 ㅠ 팔척귀신처럼 목소리 흉내내는 거면 어떡해유,,,,
  3. 한동안 안 오셔서 무슨일 있으신가 걱정했네요 ㅠ 오늘 괴담은 실화라서 그런지 더더욱 무섭네요 ㄷㄷ
  4. 도미너스 2021.03.03 19:50
    아~ 텅 빈 배에 혼자 있는데 저러면 진짜 오줌 쌀 것 같겠네요.
    이번 이야기도 재미나게 보고 갑니다~
  5. 에고...1000번째 번역괴담은 기념비적인 번호에 걸맞는 걸 올린다 하시더니, 좋은 번역거리가 안 보이나 보네요. 요즘 현실이 괴담보다 더해서 그런가?
  6. 600편 즈음에 생일 언급이 있어서 댓글 남겨봅니다.
    내일 생일 맞으시죠 ? 생일 축하드려요~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제비볶음 2021.05.15 04:54
    요즘에는 글이 안올라오네요
    혹시 무슨일 있으신가요???
  8. ㅁㄴㅇㄹ 2021.05.22 15:50
    가장 큰 괴담사이트의 주인장님께서 두달 여간 활동을 안하시니... 이 또한 괴담이 될것 같슴돵....
  9. 고양이집사 2021.05.28 02:03
    제 생각엔 다른 군인이 장난칠라고 하히힐 들고 또각또각 소리 내면서 겁준거 같은데요? 왜냐하면 빠르게 또각소리 날라면 뛰어야하는데 하히힐 신고 뛰는 사람이면 운동신경이 ㅎㄷㄷ.......
    그런데 손으로 하면 쉽지 않을까요? 그냥 빠르게 흔들어제껴(?)주면 되니까요.
  10. 괴담장인 2021.06.25 23:26
    자기 전에 여기서 괴담 몇 편 보고 자는데 진짜 재밌네요 감사합니다
  11. 한창 바쁘게 살고 계신가 봅니다.
    거의 매일, 새 글이 올라왔는지 블로그를 기웃기웃하고 있어요.

    어떤 이야기든 좋으니 무탈히 돌아오셨으면 합니다.
  12. 여기서 수능 끝나고 할 거 없어서 괴담을 쭉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젠 허접한 일본어 실력이지만 제가 괴담을 번역해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즐기고 있네요 앞으로도 재밌는 괴담 기대하고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