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무후묘

제갈공명을 찾아서 - 용산구 보광사

잡동사니 2017. 1. 13. 17:09
320x100
300x250



지난 2012년 용산구로 이사를 왔습니다.


살다보니 느끼게 되는게, 이상하게 이 동네에는 점집이 많더라고요.


집 근방 5km 안에 정말 점집만 30개는 넘게 있는 거 같습니다.


가끔 한강에 나가서 걷다보면, 한남동 쪽에 있는 신목 앞에서 굿판이 벌어지고 있을 때도 있고요.




알아보니 한강 근처기 때문에 예로부터 교역이 많아서 온갖 신을 모시는 믿음이 생겼다고 합니다.


용산구청 홈페이지를 찾아보니 문화재로 등록된 무속 관련 시설과 거기서 모시는 신만 해도 한가득이더라고요.


조선 태조 이성계, 임경업, 김유신, 남이, 단군왕검, 그리고 수많은 동네 부군님들...


지금은 동작구로 옮겼지만, 관우를 모시던 남관왕묘도 원래 용산에 있었고요.





그 많고 많은 신당 중, 집 근처 보광동에 흥미로운 곳이 있더라고요.


바로 촉의 승상이었던 제갈공명을 모시는 보광사였습니다.


사실 관우 신앙이야 워낙에 유명할 뿐 아니라, 당장 동관왕묘가 떡하니 서울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으니 누구나 알고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제갈량을 신으로 모시는 곳은 그리 많이 보질 못했습니다.


저도 여기말고는 남산 자락에 있는 목멱산 와룡묘 밖에 못 본 거 같아요.


사당이 있다는 건 진작부터 알고 있었지만, 오늘에야 발걸음을 옮겨봤습니다.





전화로 먼저 연락을 드리고 찾아갔는데, 흔쾌히 와도 된다고 말씀해주시고 반갑게 맞아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주한 브루나이 대사관저 맞은편으로 언덕길을 조금 올라가니 금세 나오더라고요.


큰 규모는 아니고, 한칸짜리 사당이 있는 게 전부입니다.


무후묘라는 간판이 있어 바로 알아볼 수 있더라고요.




중앙에는 제갈공명 존영이 모셔져 있고, 양옆에도 둘씩 다른 신들이 모셔져 있었습니다.


좌측 신들은 동네 부군인 거 같은데, 우측 신은 장수 생김새에 무기를 들고 있는 걸 보면 역시 삼국지에 관련된 이들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뒤에서 빛이 비쳐서 제대로 된 제갈공명 사진을 찍지 못한게 못내 아쉽습니다.


향 한개피 피워 올리고, 올 한해 건강하고 무탈하게 보낼 수 있기를, 그리고 지력 100 중 얼마만이라도 좀 나누어주십사 간절히 빌고 왔습니다 ㅠ.ㅠ





개인적으로 삼국지도 좋아하고, 무속 신앙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보니 찾아가보게 됐는데, 상당히 독특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다음번에는 역시 보광동에 있는 김유신 사당이나 이성계를 모신다는 서빙고 부군당에 한번 찾아볼까 싶네요.


혹시나 제갈공명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존경하시는 분이라면 남산 와룡묘와 더불어 한번쯤은 찾아가 보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승상님의 기운을 받았으니 이제 저도 조금은 똑똑해졌으면 좋겠네요 호호호.



  1. 이런 글도 올라오는 군요 디개됩니다
  2. 도미너스 2017.01.14 12:23
    저런 곳이 있었군요. 저도 지력 좀 받아가고 싶어집니다.
    깃털부채라도 들고 다녀야 될까요...ㅠ.ㅠ
    덕분에 재미나게 보고 갑니다.
  3. 김깜짝 2017.01.14 12:28
    용산에 이런 곳이 있군요? 시간날 때 나들이겸 가봐야겠어요. 그리고 이런 글도 특색있고 좋네요^.^
  4. 흑요석 2017.01.14 12:49
    저도 지력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