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수족관

[번역괴담][2ch괴담][208th]선샤인 빌딩

괴담 번역 2011. 7. 4. 21:54
300x250



유치원 시절, 이케부쿠로에 있는 선샤인 빌딩에 부모님과 친척들이랑 놀러 간 적이 있습니다.

윗쪽 층에는 수족관이 있었기 때문에, 나는 수족관에 가고 싶어 잔뜩 들떠 있었습니다.

그리고 엘리베이터가 수족관이 있는 층에 도착하고, 문이 열렸습니다.



그런데 눈 앞에 보이는 것은 그냥 벽이었습니다.

게다가 굉장히 낡고 어두운데다 지독한 냄새까지 났습니다.

어렸을 때인데도 아직도 그 때 느꼈던 현기증과 토할 것 같은 느낌이 생생할 정도였습니다.



순간 단숨에 주변의 분위기가 차가워졌습니다.

그리고 모두들 말이 없어지고, 무엇인가를 견디는 것 같았던 것이 기억납니다.

나는 부모님에게 손을 끌려서 앞으로 조금씩 나아갔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아무리 나아가도 수족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나무로 된 기둥과 대들보로 둘러싸인 어두운 터널 같은 곳이었습니다.

수많은 인파에 더해서 담갈색의 반투명하고 얇은 사람의 그림자가 흔들흔들 떠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그림자는 공중에도 있었고, 밑바닥에도 있어서 모든 곳에 떠다니고 있었습니다.

나는 숨이 차서 산소 부족 같이 멍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내 손을 끌고 있었기 때문에 그저 걸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안 쪽으로 나아갈 수록 반투명한 그림자들이 늘어났습니다.

지독한 냄새와 괴로움으로 입조차 열 수 없었습니다.

결국 나는 정신이 아찔해지면서 비틀거리며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이것이 선샤인 빌딩 수족관에서 내가 겪은 일입니다.

부모님은 나를 수족관까지 데려갔는데 바로 앞에서 내가 쓰러져서 깜짝 놀라셨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나는 다 자란 후에 선샤인 빌딩의 유래를 듣고서야 내가 왜 그런 일을 겪었는지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원래 선샤인 빌딩이 있던 곳은, 스가모 프리즌이라는 전범 수용소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어두운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선샤인이라는 밝은 이름의 빌딩을 세웠다는 것입니다.

내가 보았던 그림자들은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던 사람들의 원한 서린 넋이었던걸까요...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게 되어 한동안 글 게재 시간이 불규칙할 것 같습니다.
    가능한 한 하루에 글 하나 정도는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ㅠ.ㅠ
  2. 뱀돌이 2011.07.05 13:12
    매번 잘보고 가요!! 감사합니당!!
  3. 즐찾했답니다~잘보고잇어요~감사합니당ㅋㅋ
  4. 수많은 원념의 잔재였던 것일까요... =_=)y=3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3 21:40
    맥아더가 웬만한 전범은 거의 다 솜방망이 처벌했는데, 수용소에 들어갈 정도면 얼마나 악날한 년놈들이었을까?
  6. 전범보고 2017.02.14 13:33
    넋이라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