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AKB48

노조키메, 2016

호러 영화 짧평 2017. 5. 13. 01:06
320x100
300x250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작가인 미쓰다 신조의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미쓰다 신조 소설이 영화화된 건 이 작품이 최초인 탓에 저도 기대를 정말 많이 했습니다.

원작이 진짜 좋은 작품이거든요.

미쓰다 신조의 음침하고 끈적한, 기분 나쁜 공포를 어떻게 재현했을까 궁금했는데...


실상은 재현하려는 시도도 안했더라고요.

기본적인 스토리 전개 자체가 원작과 상당히 동떨어져 있습니다.

이러려면 굳이 원작으로 이름을 빌려다 쓴 이유가 뭔지 궁금해지는 수준이었어요.

원작과의 접점은 전무하다고 평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더불어 배우 연기도 영...

AKB48의 에이스였던 이타노 토모미가, 그룹 졸업 이후 처음으로 단독 주연을 맡은 영화입니다.

예쁜 걸로는 아이돌 시절부터 유명한 분이었지만, 연기력은 영 아니더라고요.

영화 자체도 제대로 된 연구가 없었는데, 배우 연기까지 모자라니 여러모로 힘든 작품이었습니다.


거기다가 마지막에는 원작과 어떻게든 접점을 엮으려는 건지 이상한 메타픽션이 들어갔는데...

아마 제가 원작 작가 미쓰다 신조였으면 감독을 한대 쳤을 거 같습니다.

거기서 이어지는 엔딩도 완전 별로에요.

이따위로 안일하게 끝내는 건 누굴 위한건지 정말.




결과적으로 제가 말씀 드릴 수 있는 건 그냥 원작 소설을 읽으시라는 겁니다.

원작 소설은 이 망작 영화보다 한 10배는 나은 훌륭한 작품이니까요.

미쓰다 신조 팬으로서, 이따위 쓰레기 영화에 노조키메를 갖다썼다는 데 울분을 금할 수 없네요.

이타노 토모미 팬이라면 또 모르겠는데, 아무리 그래도 차라리 그냥 이타노 토모미 화보집을 사서 보시는게 더 좋을 거 같습니다.

제 점수는 4점입니다.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Autopsy of Jane Doe, 2016  (10) 2017.05.17
귀곡성 : 귀신을 부르는 소리, 2015  (4) 2017.05.15
노조키메, 2016  (4) 2017.05.13
귀담백경, 2015  (5) 2017.05.11
[리뷰]위자 : 저주의 시작(2016)  (2) 2016.11.18
[리뷰]라이트 아웃(2016)  (6) 2016.08.12
  1. 흑요석 2017.05.13 14:12
    차라리 화보집을...ㅋㅋㅋ
  2. 한국 계정으로는 페이팔 결제가 안된다네요 ..
  3. 저도 미쓰다 신조 작가의 광팬인데 영화가 있다고 해서 볼려고 했었는데 안 보길 잘 했네요.. 언제나 괴담 잘 보고 있습니다 항상 힘내세요 !! 옛부터 보고 있었지만 댓글은 처음 달아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