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휴일이면 방콕하고 게임이나 하기 마련이지만, 이따금씩은 아무 생각 없이 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나설 때가 있습니다.


그날 역시 적당히 산길을 드라이브하고 있었는데, 앞에 누가 버린 건지 도시락 찌꺼기가 보였습니다.


거기 까마귀가 잔뜩 몰려들어 지나가는 길을 막고 있더군요.




평소라면 서행하며 까마귀들이 물러서길 기다렸겠지만, 그날은 어쩐지 이유도 없이 짜증이 나서 그냥 경적을 울려 쫓아내버렸습니다.


나중에 떠올린 거지만, 이때 놀라 날아가던 까마귀 중 유독 한마리가 나를 째려보더군요.


그로부터 30분 정도 산길을 달리던 와중, 갑자기 쾅하는 소리와 함께 차를 흔드는 충격이 왔습니다.




순간 동물을 치었나 싶어 차에서 내렸지만, 근처에도, 차 아래에도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무 일 없이 산에서 내려온 뒤, 집으로 가기 전 누나네 집에 들렀습니다.


마중나온 누나는 내 얼굴을 보더니 [아... 뭐, 괜찮겠지.] 라고 걱정 반, 기막힘 반인듯 말했습니다.




왜 그러냐고 묻자, [멍청한 동생아, 너 어디서 까마귀 괴롭혔지?] 라는 질문이 돌아왔습니다.


[산길에서 앞을 막고 있길래 경적을 울려서 쫓아냈는데.]


[그 중에 카라스텐구가 있었나봐. 네 차에 저주가 내렸다.]




[뭐라고? 아니, 그보다 누나는 그런걸 어떻게 아는거야?]


[아, 그러고보니 말 안해줬던가. 나는 그런게 보인단다.]


아무래도 누나는 중학생 무렵부터 영감이 생겼던 모양입니다.




그 무렵에는 "현세와 피안의 교섭자" 라느니, "지불하는 자, 맑게 하는 자, 진정시키는 자의 칙명이니라. 날뛰는 영이여, 나를 따르라!" 라며 떠들어대서 그냥 중2병인 줄 알았는데.


누나의 말에 따르면, 쾅하는 충격은 카라스텐구가 저주를 걸기 위해 차 지붕을 때린 것이라고 합니다.


차가 저주를 받았다니 꺼름칙해서 좀 풀어달라고 부탁을 해봤지만, 깔끔하게 거정당했습니다.




누나 가라사대, [치명적인 저주도 아닌데다 나는 저쪽 편에서도 감시받는 몸이니까 지금은 멋대로 손대고 싶지 않구나.] 라나 뭐라나.


그날 밤은 무슨 저주가 내릴지 잠도 제대로 못 잤지만, 다음날 아침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


새똥이었습니다.




그것도 엄청난 양의.


내 차가 마치 새들의 화장실이라도 된 것 마냥 새똥으로 잔뜩 뒤덮여, 출근 전에 세차장을 들러야 하는 나날이 이어졌습니다.


누나 말대로 치명적인 건 아니었지만, 솔직히 귀찮아 죽을 지경이었습니다.




참다 못해 나는 재차 누나에게 도움을 청하려 전화했습니다.


[집 근처 뒷산 절에 카라스텐구를 모시는 신당이 있어. 거기다 공양을 바치고 용서를 빌어보렴. 안되면 미야지마에 있는 텐구님한테 두부를 바쳐야지 뭐.]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내가 저주를 받아 동티를 맞았으니 이제부터는 누나가 도와줘도 되는 모양입니다.




조언대로 공양을 바치고 용서를 빌자, 다음날부터 새똥은 깔끔히 사라졌습니다.


미야지마까지 안 가도 되서 참 다행이었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까마귀를 내쫓았다 받게 된 저주에 관한 이야기.
    잔반이나 주워먹고 있다니, 시대가 변하면서 카라스텐구도 참 딱한 노릇이 됐군요.
    중2병 걸린 누나도 재밌습니다.
    새똥이 쏟아지는 저주라니, 우스꽝스러우면서도 당하고 싶지는 않네요 으으...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위 방법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vkrko9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개인 계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 증말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후원 받는거로는 한달에 10만원도 안 나옵니다.
      그래도 아직 괴담 번역하는데 정이 남아서 하기는 하는데, 나이를 먹고 세상을 살아야하는 상황이 되면 될수록 이걸 내가 왜 하나 싶고 열정도 떨어져가거든요.
      그나마 후원이라도 받으면 그게 이유가 되고 부담이 되서 아직 계속할 힘이 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3천원이 생각보다 엄청 무거워서 열심히 하게 되더라고요.
    • 8년째 하니까 슬슬 원문도 떨어져가고 저도 지치고 그러거든요.
      끊을 타이밍을 놓쳐서 흐지부지 끌고 가는 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1,000번까지는 가보고 싶은게 솔직한 마음이고 그러고 싶어서 후원 받기 시작했습니다.
      좋게 생각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3. 이만큼 많이 번역하신 것도 대단하고, 물론 깔끔한 번역도 대단 하시구요 ㅎㅎ 솔직한 심정으론 계속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조금이나마 연재에 도움이 된다면 꼭 후원 드리고 싶네요! 그러니 1000회를 기록하시더라도 부디 연재를 부탁드립니다. 천천히 하셔도 드문드문 하셔도 꼭 챙겨 보겠습니다.
  4. 그럼요. 돈받고 일하고 있는 직장인인저도 일하다가도 "이게 대체 뭐하는건가?" 싶은데.. 주인장은 오죽하시겠습니까.
  5. 가능하시다면 지금까지 오랫동안 그래왔던것 처럼 주인장이 번역하시는 괴담들을 보면서 여름을 나고 싶습니다만, 끝나는 날이 온다면, 누구보다 멋지게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늘 수고 많으십니다.
  6. 1000번으로 끝나버린다면ㅜ 그간 생각날때마다 와서 새로운 기이함과 소름을 얻어가던 안식처가 사라지겠군요.. 무척 아쉽지만 사람마다 나름의 마무리라는게 있으니 말릴 수는 없겠지요ㅜㅜ... 항상 재밌게 읽고있습니다. 참 아끼는 블로그에요. 행여 번역이 끝난다고 해도 글은 닫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응원합니다.
    w*****@으로 메일 보냈는데 확인 부탁드려요!
  7. 카라스텐구가 뭔지 아시는 분?
  8. 와씨; 화장실서 보다가 까무라 칠뻔
  9. 전통의 환상 신문쟁이 2017.06.16 18:36 신고
    아야야야...... 같은 카라스텐구가 고생하는 모습을 보니 안타깝군요... 플레이어 기체가 됐다고 마냥 좋아하고 있을 때가 아니네요...
  10. 텐구 - 아마 텐만구를 말하는 것 같습니다. 천만궁.. 일본에서 신을 모시는 곳입니다.

  11. 새대가리 혐성 수준..
  12. 영웅들이여, 내 총애를 얻고싶다면, 공물을 모으거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