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동남아 어느 나라를 다녀왔다.


풍부한 자연 속, 숲을 한가로이 산책하려고 했었는데, 그 와중에 조금 무서운 체험을 해서 글을 남겨보려 한다.


사실 그 숲에는 뱀이 자주 나온다고 해서 혼자 가면 위험하다고는 하는데, 그건 나중에 알게 된 일이었다.




내가 체험한 건 뱀과는 관계 없는 일이기도 하고.


스마트폰 GPS를 믿고, 다소 무리하면서도 조금 깊은 숲까지 들어갔었다.


낮이었는데도 문득 정신을 차리니 어쩐지 어둑어둑하고 기분 나쁜 곳에 서 있었다.




이전까지 들리던 새나 벌레 울음소리도 어느덧 뚝 그치고, 주변은 죽은 듯 조용했다.


그러는 와중 갑작스레, 저 멀리 앞에서 타탁, 하고 나무를 치는 듯한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숲속에서 갑작스럽게 소리가 울려퍼지기는 했지만, 그리 신경은 쓰지 않았다.




아마 뭐가 나무에 부딪히기라도 한거겠지.


그런데 잠시 뒤, 그 소리가 들린 것과는 반대 편인 뒤쪽에서, 타탁,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무슨 소린가 생각하고 있자니, 이번에는 내가 서 있는 곳 오른편 저 멀리에서도 타탁,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이때부터는 뭔가 기분 나쁜 예감이 들기 시작해서, 돌아가려고 했다.


이번에는 왼편 저 멀리에서 타탁,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무언가에 의해 주위를 포위당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나는 패닉에 빠질 것 같은 공포를 느끼고 있었다.




그 후에도 일정한 텀을 두고, 무언가 신호라도 주고 받는 양, 타탁, 타탁, 하고 나무를 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같은 곳에서 2번 연속 들리는 경우는 없고, 반드시 다른 장소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하지만 어쩐지 내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사방팔방에서 빙글빙글 돌고 있는 것처럼 들려오고 있었다.




무슨 종교적 의식 같은건가 생각하고 있자니, 그 고리가 점점 좁혀져 오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소리가 조금씩 다가오고 있는게 느껴졌던 것이다.


등골이 오싹했다.




그리고 마침내, 끊임없이 주변을 둘러싸듯 소리가 울려펴지기 시작했다.


타탁, 타탁, 타탁, 타탁...


그쯤 되자 완전히 포위되어, 완전히 나를 목적으로 노리고 있다고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여권과 휴대폰만 가방에서 꺼내, 가방은 그대로 버려두고 도망치기 시작했다.


옷이 더럽혀지는 것도 신경 쓰지 않고, 땅바닥을 기었다.


기어서라도 그 포위망에서 벗어나려는 생각이었다.




뱀 같은 것과 마주칠 위험도 높았지만, 그런 걸 신경 쓸 여유 따윈 없었다.


웅크려서, 또 기어서 움직이면서 계속 소리를 좇았다.


그러는 도중, 포위해 오는 소리 중 한 곳을, 바로 곁에서 지나쳤다.




타탁, 하고 엄청나게 큰 소리가 1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들려왔다.


나무를 치는 소리와 비슷했지만, 아마 나무를 치는 소리가 아닐 것이다.


그렇게 큰 소리가 날 정도로 온힘을 다해 나무를 친다면, 어디서 그러고 있는지 금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터였다.




결국 누가 소리를 내는지, 어떻게 소리를 내는지는 알 수 없었다.


조용히 엎드린채 소리가 멀어져 가기만을 기다렸다가, 단번에 달려 도망쳐 돌아왔다.


가방을 버리고 온 건 아쉬운 일이지만, 아마 마지막에는 그 자리를 중심으로 둘러싸였겠지.




완전히 가운데에 몰릴 때까지 있었더라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해 보노라면, 지금도 소름이 끼치는 무서운 체험이었다.


돌이켜 보면 숲에 막 들어섰을 때, 동물의 배설물 같은 걸 밟아 화를 내며 발로 나무를 차서 털어냈었다.


그때 큰 소리를 냈던 게, 혹시 무서운 무언가를 불러일으킨 것은 아니었을까...




  1. 오늘의 괴담은 동남아시아 어느 숲을 산책하다 겪게 된 기묘한 체험에 관한 이야기.
    꾸준히 이야기 읽어오신 분들이라면 문득 떠오르실지도 모르겠네요.
    과거 있었던 구사령문이라는 이야기와 상당히 유사한 구조의 이야기입니다.
    과연 동남아시아에서도 비슷하게 령도를 여는 의식이 있는걸까요?
  2. 관련 이야기는

    654번 거목
    http://vkepitaph.tistory.com/947
    655번 구사령문
    http://vkepitaph.tistory.com/949
  3. 저런걸 사면초가라고 하죠.
  4. 햐 언제 올라오나 항상 기다리게 되네요 너무 감사합니다
  5. 이런 이야기 넘 좋아요 잘 보고 갑니당
  6. 언제나 잘 보고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7.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8. 2019년도 괴담의 중심과 함께!
  9. 안녕하세요ㅋ 꾸준한 업데이트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ㅎㅎㅎ 괴담 정주행 중인데 리플보니 책도 있으신 거 같아서 오늘 두권 구매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번역 부탁드려요(__)
  10. 누가 나무로 타닥 소리를 내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