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5년 정도 전 이야기다.

대학에 합격하고 드디어 자취를 하게 된 나는, 부모의 눈에서 벗어난 해방감을 느끼며 늦은 밤 산책을 다니는 게 취미가 되어 있었다.

우리 부모님은 워낙 과보호라서 같이 살 때는 밤 늦게 돌아다니는 건 꿈도 못 꿀 일이었으니.



대학생이 잔뜩 사는 학교 주변이었기에, 한밤 중이라도 술 먹고 돌아가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있어서, 그리 무섭지도 않았다.

나는 겁쟁이였기 때문에 혼자 한산한 심야 주택가, 그것도 낡아빠진 아파트 투성이인 곳을 걷는 건 평소라면 무서워 했었다.

하지만 한동안 걷고 있으면 몇번 사람과 마주치니, 그럴 때마다 두려움이 누그러지곤 했다.



그러던 어느날.

그날은 한동안 사람이 보이질 않아, 완전 쫄아서 오늘은 그만 돌아갈까, 싶던 때였다.

마침 앞에 사람이 보였다.



마음을 좀 놓은 나는, 조금 더 산책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으며 그 사람 곁을 지나치는 순간.

갑자기 만면의 미소를 지으며, [뭘 찾으시나요?] 라고 그 사람이 물어왔다.

그 녀석이 어떤 복장이었는지는 기억하고 있지 않지만, 그 녀석의 얼굴은 엄청 인상에 남아 있다.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라는 영화가 있잖아.

거기 나온 칸사이벤 쓰는 아줌마가 더욱 일그러지고 늙은 것 같은 얼굴이었다.

그 녀석은 남자였지만.



그리고 또 엄청 기분 나빴던게, 눈도 안 좋고 야맹증까지 있는데, 어째서인지 그 녀석 얼굴만은 확실하게 보였다는 것.

그 상황에서 뭐 똑바로 대답할 수도 없고, [아, 그, 아뇨.] 정도로 더듬거리며 대답하고는 거기서 멀어졌다.

딱히 그 녀석이 따라오거나 계속 말을 걸어오는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무서워서 그 녀석과 만나지 않도록 빙 돌아서 집으로 향했다.

집 앞 길에서 혹시 그 녀석이 있지는 않나 흠칫거렸지만, 없었기에 안심하고 집에 들어갔다.

문을 닫은 순간, 동시에 초인종이 울렸다.



정말 놀라서 신발도 안 벗고, 방으로 뛰쳐들어갔다.

그리고는 문쪽을 향해 고개를 돌리고, 한동안 그대로 굳어 있었다.

5분인가 10분인가 모르겠지만, 그 정도 지났다.



초인종은 처음 한번만 울렸기에, 이제는 아무도 없겠지 싶어서 문구멍을 내다 봤다.

그 녀석이 있었다.

기분 나쁜 얼굴에 만면의 미소를 띄운 채.



허리에 힘이 나갔지만, 신발 벗는 것도 잊은 채 뛰어가 이불을 뒤집어 썼다.

하지만 학생이 사는 아파트는 워낙 작아서 침대에서도 문이 보인다.

문 밖에서는 [뭘 찾으시나요? 뭘 찾으시나요? 뭘 찾으시나요?] 하고 계속 말소리가 들려왔다.



너무나도 무서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자, 문에 붙어 있는 신문 구멍이 덜컥하고 열렸다.

낡은 아파트라 거기 가림막 같은 게 있는 것도 아니라, 직접 들여다 보는구나 싶었다.

눈이 마주치면 끝이야, 끝이라고 하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 구멍으로 새하얀 팔이 쑥 들어오기 시작했다.



어? 문을 열려는건가?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거기서 손잡이까지는 손이 안 닿을텐데.

패닉에 빠진 나는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꺼내 경찰에 신고하려 했지만, 무서워서 목소리도 안 나오고 번호도 제대로 누르질 못하고 있었다.



그러는 사이, 그 팔은 그대로 안으로 들어오더니 문 안에 뚝 떨어졌다.

어? 하고 생각한 순간, 그 녀석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건가요? 이건가요? 이건가요?] 하고 계속 말한다.



그것도 무척 즐거운 듯, 웃음을 참을 수 없다는 듯 [히힛!], [히히힉!| 하고 웃음이 섞여 든 채.

나는 이불을 뒤집어 쓴 채 눈을 꼭 감고 그저 버틸 수 밖에 없었다.

그래도 문 쪽에서는 무언가가 떨어지는 듯한 툭툭거리는 소리가 이어졌고, 그 녀석의 목소리도 계속 들려왔다.



그리고 어느 순간 나는 잠에 빠졌다.

아침에 일어나니 아무것도 없었다.

아무 것도.



그 이후 딱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지만, 밤에 산책하는 취미는 그만 뒀다.

신문 구멍은 이후 막아버렸지만, 이사하려면 돈이 들어서 아파트에는 계속 살았었다.

도쿄 동쪽에서 있었던 이야기.

 

 

  1. 오늘의 괴담은 밤에 돌아다니는 걸 좋아하던 어느 대학생이 겪은 공포스러운 체험.
    누가 밤에 쫓아온다고 생각하면 그것만으로도 소름 끼친데, 집까지 찾아오다니.
    심지어 찾는 게 이거냐며 사람 몸을 들이민다고 생각하면 정말 기절할 것 같은 일입니다.
    과연 무엇과 마주친 걸까요.
  2. 요새 개인방송 괴담 라디오 같은 거로 이 블로그 괴담을 사용해도 되겠냐는 질문을 종종 받는데...
    실화괴담 쪽을 제외한 번역괴담 부분은 알아서 판단해주시면 될 거 같습니다.
    실화괴담은 투고해주신 분들이 제 블로그에 게재된다는 걸 전제로 보내주신 이야기기 때문에 이 블로그의 경계를 벗어나는 거는 투고해주신 분들 개인에게 허락을 맡는 게 맞는 거 같아요.

    번역괴담들은 어차피 번역을 제가 한 거지 저작권을 제가 주장할 수 있는 이야기들도 아니기 때문에.
    출처 표기 정도는 잘 해주시면 좋겠네요.
    돈 많이 벌게 되시면 저도 좀 나눠주시면 더 좋고...
  3. 후원 문의나 투고는 vkrko91@gmail.com 으로 받고 있습니다.
    자주 올리지 못해 늘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4. 여름 밤에 오싹한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
  5.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개인 방송 한다는 사람들의 저 부탁은 너무 뻔뻔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무슨 손안대고 코풀기도 아니고 남이 힘들게 번역한걸 자신은 그냥 가져다가 돈버는데 써먹겠다는거 아닌가요?

    하다못해 스스로 번역이라도 한다면 모를까, VKRKO님께 저런 말을 한다는거 자체가 이해가 안되네요.

    물론,안된다고 해도 'VKRKO님께서 번역한게 아니라 제가 번역했습니다.' 라고 하면 할 말이 없어지는거지만요.
    • 옳소 같은생각임..누가봐도 돈노리고 하는거 아닌가싶어요
      막말로 운영자분이 이 이야기들로 그림쟁이 구해서 그림그려 올리건 나레이션+리액션 해서 올리면 돈 왕창벌텐데..
      취준이라하셨는데 차라리 유00 규제로 막히기전에 운영자분이 뛰어드셨으면...여태 이 번역괴담만 해도 1000개가까이 되니 자료야 방대하고...저런 뻔뻔한 인간들 떠먹여줄바에야 운영자분이 직접하셨으면함.
      진짜 1000개면 충분히 수익나고 빛보는데..
  6. 도미너스 2019.08.13 01:04
    이번 괴담도 재미나게 보고 갑니다.
    납량특집극도 진작에 사라진 요즘 같은 떄에 너무나 좋은 선물이네요.
    경제력을 회복하게 되면 후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돈 많이 벌고 싶네요... 유튜브라도 해봐야 될런지...ㅠ.ㅠ
  7. 이이잉 2019.09.06 13:45
    단호하게 거절하시고

    난 그냥 취미로 하는것이고 그렇게 올리고싶으면 니들이 투고자 한명 한명 찾아내서 물어봐라
    내가 번역한 것을 가져가고싶으면 건당 번역료를 내놔라 도둑놈아 등등 으로 대답하시길

    너무 착하게 살면 안됩니다
    윈윈이 아닌이상 남 배불려주지 마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