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728x90



나가사키에 있는 어느 호텔의 이야기다.

실제로 존재하는데다 아직도 영업 중이니까 이름은 밝히지 않겠다.

후쿠오카에 사는 친구 5명이 오토바이로 나가사키까지 여행을 갔을 때였다.



당일치기로 둘러보고 돌아올 생각이었는데, 어쩌다보니 시간이 꽤 걸리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친구들이 하루 묵고 돌아가기로 하고, 그 호텔에 묵게 되었다는 것이다.

각자 싱글로 1개씩, 5개의 방을 빌렸다.



그 중 A군은 601호에 묵게 되었다.

A군이 방에 누워 잠을 청하고 있는데, 창문이 열려 있더 탓에 커튼이 부스스 흔들렸다고 한다.

A군은 [분명 창문을 닫았던 것 같은데... 잠이 덜 깨서 그런가?] 라고 생각하며 다시 창문을 닫았다.



그런데 또 한동안 눈을 감고 있자니 커튼이 부스스 흔들리기 시작하고, 창문이 열려 있었다.

기분이 나빠진 A군은 옆 방의 친구에게 전화를 했다.

하지만 친구는 그저 비웃고 제대로 들어주지조차 않았다.



[원래 귀신 들린 호텔에는 벽에 걸린 그림 뒤에 부적이 잔뜩 붙어 있대.]

그 말만을 남기고 친구는 전화를 끊었다.

A군은 겁을 내며 머리맡에 달려 있는 그림을 겁내면서 뒤집었지만 그 곳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결국 A군은 방의 불을 모두 켜놓고 커튼이 흔들리는 것을 노려보며 밤을 샜다.

그래고 다음날 아침, 친구 4명을 모두 방에 부른 A군은 어젯밤의 불가사의한 사건을 이야기하고, 같이 방을 조사해보기로 했다.

그리고 친구들은 A군의 이야기가 거짓말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분명히 그림의 뒤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그렇지만 침대 아래, 의자 아래, 벽의 구석진 곳 등 잘 보이지 않는 곳에 부적이 덕지덕지 붙어 있던 것이다.

5명은 겁에 질려 호텔을 나와 그대로 후쿠오카로 돌아왔다고 한다.



호텔 사람에게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도 그 호텔의 601호는 그대로일 것이다.

만약 나가사키의 호텔에 묵게 된다면 601호는 피하길 바란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반응형
  1. 만약 정말로 저런 곳이 있다면, 호텔측에서 발상을 전환하여 일종의 심령 스팟 관광 상품으로 만들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
  2. 휴대폰 2011.07.30 22:29
    모텔을 은근히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꽤 있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다녀간 곳이라 무슨 일이 일어났었는지 어떻게 아냐면서...
  3. 정주행 완료..읭

    1화 부터 손가락 누르면서 왔슴다

    (실화 괴담도 다 보면서 눌렀음 ㅋ-ㅋ)
  4. 사과새 2011.08.01 18:40
    환기를 시켜주다니 친절한 귀신이로군요:)
  5. 김개미 2011.08.02 20:02
    ㄸ..딱히 너에게 좋은공기를 마시고싶은게 아니야!
    놀라게 해주려는거 뿐이라고!
  6.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힘내세요!
  7. 허리아픈현자 2012.08.20 19:47
    부적이 있어서 그정도로끝난걸까요 아니면 부적은 그냥 장식일까요 항상괴담보며느끼는 의문입니다
  8.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2016.09.29 15:16
    어디인지 압니다.

    601호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602호에요.
  9. ㅜㅅㅜ 2017.07.24 02:11
    열려있더 탓에 > 열려있던 탓에
    오타캐치!
  10. 그림뒤에 부적붙이는 일반적인 관행을 살짝 엎고 그외 다른곳에 덕지덕지 붙인걸로보아 호텔도 귀신출몰을 알고있는것 같네요.
  11. 토블론 2018.04.25 06:02
    아. 윗분이 602호라고 하셨는데, 그럴 만도 하죠. 거기서 6층의 호수를 주기적으로 바꾸거든요. 만일 나가사키에서 6층의 방에 매겨진 호수들이 다른 층과는 다른 호텔이 있다면 6층은 피하시길. 마지막으로 가본 게 8년 전이니 아직까지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12. 허갤 정모 나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