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521st]역의 화장실

괴담 번역 2014. 11. 21. 21:10
320x100
300x250




나는 꽤 자주 가위에 눌리는 편이다.


그리고 이상한 것이나 귀신도 종종 보곤 한다.


그러다보니 웬지 모르게 [아, 느낌이 안 좋은데.] 하고 감이 팍 올 때가 있다.




어느날 아침, 나는 평소처럼 출근을 하고 있었다.


그 날은 조금 늦잠을 자 버렸기에, 당황해서 역까지 달려갔다.


그랬더니 웬걸, 오히려 평소보다 빨리 역에 도착해 버렸다.




전철이 올 때까지는 아직 10분 정도 여유가 있다.


그러고보니 어째 아랫배가 슬슬 아프다.


아침은 대충 집어먹었지만 화장실에 들를 여유가 없었던 탓이다.




10분 정도면 빠르게 처리하고 나올 수 있겠다 싶어, 나는 역 화장실로 향했다.


2칸 중 한 곳에는 사람이 있었지만, 한 곳은 비어 있었다.


재빨리 용변을 보고, 손을 씻었다.




그러는 사이, 옆칸에 있던 사람도 문을 열고 나왔다.


샐러리맨인 듯한 아저씨가, 가방을 들고 세면대 쪽으로 걸어온다.


아, 이 아저씨도 손을 씻으려 하는구나.




별 생각 없이 지나가려 했다.


그런데 기묘하게도, 그 아저씨를 보자 어째서인지 가위에 눌릴 때 느끼는 그런 감각이 느껴졌다.


뭐랄까, 오한이 나고 등골이 소름이 쫙 끼치는 느낌이랄까...




그러고보니 아까 화장실에 들어왔을 때부터 그런 느낌이 났던 것 같다.


용변이 급해 무시하고 있었지만...


하지만 나는 마음을 강하게 먹었다.




설령 뭐가 나온다 하더라도, 옆에 아저씨도 있겠다 별 일 없을 거라는 생각이었다.


아저씨는 다리가 좀 불편한지, 엉기적엉기적 걸어 내 곁에 온 후, 손을 씻기 시작했다.


그 순간 나는 깨닫고 말았다.




아저씨의 모습이 세면대 거울이 비치지 않는 것이었다!


그 모습을 보고, 나는 완전히 얼어붙고 말았다.


조심스레 아저씨 쪽으로 눈을 돌리자, 아저씨도 나를 바라봤다.




하지만 아저씨의 표정에선 내게 위해를 가하려는 듯한 기색이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슬픔 같은 것이 전해져왔다.


하지만 눈 앞에 있는 게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는 것만은 확실하다.




나는 공포에 질려 그 자리에 그저 서 있을 수 밖에 없었다.


손을 다 씻고, 아저씨는 가방을 든 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화장실을 나섰다.


나는 뒤로 돌아 아저씨의 뒷모습을 바라봤다.




아저씨의 등은 양복이 길게 찢어져, 피투성이였다.


나에게 등을 돌리고 있는데도, 오른발은 거꾸로 돌아가 내 쪽을 향하고 있었다.


아저씨가 화장실을 나감과 동시에, 몸에 가득했던 한기가 사라졌다.




그 후 나는 그 화장실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살해 당했나 보군요....
    무섭기보단 불쌍하네요
    좋은데 다시 태어나시길 ㅜㅜ
  2. 도미너스 2014.11.22 11:19
    화장실 지박령이라도 되는 걸까요...ㅠ.ㅠ
  3. 아....샐러리맨의 비극인걸까요..다행히 글쓴이는 무사하지만서도...안타까운 이야기네요
  4. 무섭지만 슬프네요...
  5. 혼돈의비 2016.08.25 17:57
    죽어서도 출근하다보니 표정관리가 안되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