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CD

[번역괴담][2ch괴담][196th]중고 CD

괴담 번역 2011. 6. 1. 17:34
320x100
300x250



우리 집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시간은 새벽 2시가 다 되어 가고 있었다.

물론 나는 정신 없이 잠에 빠져 있었다.



하지만 다음 날이 휴일이라 집에 놀러왔던 친구는 덥다며 잠을 이루지 못하고 TV를 보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펑!] 하는 소리가 나고 그 녀석이 비명을 질렀다.

지금까지 진짜로 경악해서 외치는 소리를 들어본 적 없었지만, 친구의 목소리는 정말 떨리고 있었다.



잠이 덜 깬 채로 무슨 일인가 멍하니 있었다.

하지만 곧 [이게 무슨 소란이냐.] 라며 짜증내며 마지 못해 몸을 일으켜 친구 쪽을 바라보았다.

친구는 심하게 떨리는 목소리로 [이거, 이거...!] 라며 선반 쪽의 바닥을 가리키고 있었다.



[뭐지? 바퀴벌레인가?] 라고 생각하며 바라봤지만, 그곳에 있는 것은 CD였다.

다만 그 CD는 산산 조각이 나게 부서져서 바닥 곳곳에 파편이 흩어져 있었다.

[야, 네가 부순거냐...?]



[누가 CD를 이렇게 깨뜨리냐! 갑자기 깨진거야!]

아무튼 이대로 둘 수도 없어서 파편을 주워 모으고 있는데 문득 알아차렸다.

그 CD는 아까 저녁 때 중고 CD 가게에서 사와서 친구와 장난스런 마음으로 들었던 것이었다.



친구도 그것을 알아차린 것인지 잔뜩 겁을 먹은 얼굴이었다.

이 CD의 첫 트랙은 평범한 밴드의 곡으로, 내가 옛날에 좋아하던 곡이었다.

오랜만에 추억에 잠겨 열심히 듣고 있었지만, 5곡쯤 들었을 때 갑자기 곡의 템포가 느려지기 시작했다.



뭐라고 할까...

곡을 대단히 느리게 틀어서 목소리가 신음하는 것 같은 느낌으로 갑자기 변한 것이다.

그런 게 갑자기 나와 버렸기 때문에 왠지 기분 나빠진 우리는 곧 재생을 멈췄다.



버릴까 싶었지만 다른 친구들에게 들려줘 보자는 생각이 들어 우선 선반 위에 올려뒀던 것이다.

[아아, 이 CD는 선반 위에서 떨어져서 깨진건가... 다른 애들한테 들려주고 싶었는데.]

혼자 중얼거리고 있는데 여전히 친구 놈은 얼굴이 새파랬다.



[야, 너 CD 부숴본 적 있어?]

그리고 친구는 나에게 물었다.

[아니, 없는데?]



그러자 친구는 여전히 겁에 질려 말을 이어나갔다.

[나, 옛날에 쉽게 깨질 거라고 생각해서 한 번 부러트리려고 한 적 있었어. 그런데 저거 왠만해서는 깨지지 않아. 아무리해도 구부러질 뿐이지 깨지지는 않는다구.]

그렇지만 나는 여전히 이해가 가지 않았다.



[그래서 어떻다는건데?] 라고 되물었다.

[엄청 힘을 줘도 CD는 깨지지 않아. 그런데 선반에서 떨어지는 것만으로 깨질 것 같냐?]

그제야 나는 알아차렸다.



[게다가... 이 CD, 분명히 갑자기 폭발하는 것처럼 깨졌어. 어떤 식으로 깨지더라도 이렇게 산산조각 날 수는 없잖아...]

그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

그렇다.



그 CD는 정말 산산조각이 나 있었다.

자잘한 조각을 지금 손으로 줍고 있지 않는가?

[그렇지만 왜 갑자기 터진거지?]



[그런걸 내가 어떻게 아냐! 그렇지만 너도 들었을거 아냐? 펑하는 소리...]

들렸었다.

확실히 잠이 덜 깬 상태였지만 묘하게 분명히 들렸었다.



아, 그게 CD가 깨질 때 난 소리였다구...?

그 순간 우리는 방을 뛰쳐나가 편의점으로 도망쳤다.

별 의미는 없었지만 어쨌든 사람이 있는 곳에 가고 싶었다.



지금도 진상은 알 수 없지만 나는 아직도 두렵다.

이제 중고로 물건을 사고 싶지도 않다.

도대체 그것은 무엇이었던 것일까?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Take Iteasy 2011.06.01 19:21
    삑사리나거나 새로 산 용량 큰 하드디스크에 자료를 넣은 백업 CD를 부숴본 적이 있었는데 저기 나온 말이 맞습니다
    싸구려 중국제는 거의 접히면 반쪽이 나는데 메이커(코닥이나 이메이션이나) 공CD는 양쪽 끝이 닿는 경우도 있더군요.
    CD를 던지거나 두들겨서 부수는건 얼마나 강한 힘이 가해져야 할지...
    하지만 프레스 CD는 실험해본 적이 없으니 모르겠지만요

    꾸준히 추천은 하고 있었는데 아는 내용이 나와 처음으로 댓글다네요 ^^
  3. 댄스오브루인 2011.06.01 19:30
    저도 예전에 학교 선배한테 포토샵 정품 cd 빌려드린적 있는데
    돌려주기 싫은건지 저한테 갑자기 cd가 펑 터져서 깨졌다고
    하더라구요. 거짓말이었던거 같은데.. 이글 보고 생각나네요^^
  4. 사과새 2011.06.01 21:03
    옛날 CD는 두동강내는건 할 수 있더라구요.
    어릴 적 동생이 게임에 너무 열중해서, 아버지께서 그 게임 CD를 두동강내버린 것이 선하네요..

    요즘 CD는 구부러지나요? 구부려 본 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ㅋㅋ 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괴담 잘보고갑니다
  5. 철학자 2011.06.02 00:40
    대륙의 CD가 아니었을까요? 뭐 새삼스럽게 수박에 된장에 아이폰에 심지어 광개토대왕 피규어까지 터지는 대륙제 아이템인데, CD마저 안 터질까요?
  6. 아무리 대륙제 CD라 해도 기본 물질이 플라스틱 종류이니 깨질이유는 없지요
  7. 아아아 2011.06.03 00:56
    966님 대륙의 스케일을 무시하시네 인채에 무해한 야광고기나 대륙시리즈 찾아보면

    별게다나옴 상식적으로 수박이 터지는게 더신기하지않음?
  8. 하지만 대륙(중국)이라면 어떨까?
    ...의자가 터져서 고자가 된 5세 소년의 뉴스가 있었죠...;;
  9. 이 글 읽고, 공시디 한번 집어 던져본 1人.................-ㅅ-ㅋㅋ
  10. 음료수 2011.06.04 14:56
    괴력인가..?
  11. 시디도 폭발해요.. 단 돌리고있을때 시디만 폭발하긴해요.. 인터넷 검색하면 폭발한 시디때문에 지식인 이나 그림 올린사람 많아요오...
  12. 빈센트로우 2011.06.08 02:03
    예전에 CD 돌리다가 6~7등분으로 나온적 있네요..
    음악시디 굽다가 본체내부에서 펑하는 소리랑 본체 내부로 잔해가 들어가서 빼내느라 힘들었던 기억이...
  13. 제가 14여년전에 뻑난 CD뽀개기를 해봤는데요...
    반이상 접어집니다..거의 끝과 끝이 닿을랑 말랑 할때쯤 쪼개기죠...

    산산조각 낼려면 시디를 프리스비 던지듯 던져서 벽에 쎄게 맞으면 산산조각 나긴합니다..
  14. 말그대로 깨진게 아니라 폭발한거니까

    무슨 화학적 반응이라 보는게 맞지않나?

    갑자기 도망친게 이상한데ㅋ 뭐 사람마다 다르겠지ㅋ
  15. cd를 부슬려는데 안부서 지네요.
    이 글보니 cd를 좀 더 소중히(?) 다뤄야 겠다...
    악! 광고 배너의 하..한우가 무서워!!
  16. CD에 흠집이 있으면, 실행되는 와중에 그 도는속도를 못이겨서 터지기도 한다나봐요..

    예전 가정용 펌프 정품을 사서 하다가-_-;;;

    씨디롬 안에서 터져버리는 바람에... 매우..매우 난감했죠..쿨럭;
  17. 이 글의 포인트능,
    '선반에 놓아두었던' CD가 혼자 펑!하고 산산조각 났다는 것이 아닌가요.. 글쓴이가 '줍고있었다' 라쟌아요..
    플레이어에서 터졌으면 글쓴이 친구도 대륙제인갑다.. 했겠죠...
    • 안타깝지만서도

      중국제는 플레이어에서가 아니어도 터집니다.

      중국 동전이 폭발하였다는 일을 모르시는가봅니다.....
  18. 이 글의 포인트능,
    '선반에 놓아두었던' CD가 혼자 펑!하고 산산조각 났다는 것이 아닌가요.. 글쓴이가 '줍고있었다' 라쟌아요..
    플레이어에서 터졌으면 글쓴이 친구도 대륙제인갑다.. 했겠죠...
  19. 대륙에서 폭발하지 않는것은 없죠 메듼차이나인듯
  2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1. 열때문에 팽창하다가 갑자기 수축하면서 깨지거나 뭐... 그런거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