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885th]강 너머 전우

괴담 번역 2017.07.13 23:58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전쟁 도중 체험한 이야기다.


할아버지는 남쪽에서 미군과 전투를 했다는데, 운 나쁘게도 열세인 곳에 배치되어 서서히 후퇴하는 나날이 이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그러던 어느날, 마침내 본대 위치가 발각되어 공습이 대대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필사적으로 후방을 향해 도망치는 사이, 동료들은 하나 둘 죽어나갔다.


할아버지도 죽음을 각오하고 이동했지만, 하루만 더 가면 안전해질 지점에서 폭탄이 떨어졌단다.


정신을 차리니 아군 진영인지, 병사들이 잔뜩 있었다고 한다.




강에서 가까운 공터 같은 곳이었는데, 많은 병사들이 뒹굴며 놀고 있어 전장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분위기였다.


할아버지는 근처에 있던 위생병에게 자기네 부대는 괜찮은가 물어봤다.


[강가 근처에 있을걸?]




강가에 가자 대장은 보이지 않았지만, 퇴각 도중 헤어졌던 동료들이 있었다.


제법 친한 녀석들이 보이기에 할아버지는 기뻤지만, 1/3 가량만 있다는 걸 알아차리고 슬퍼졌다.


개중 절친한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며 놀고 있는데, 강 저편에서 낯익은 동료가 큰소리로 할아버지를 부르더란다.




아무래도 같은 부대의 A인 듯 했다.


할아버지는 A가 강 저편에 있다는 걸 동료들에게 알렸다.


처음에는 다들 멍하니 강 너머만 바라보더란다.




할아버지 눈에는 확실히 A가 보이는데, 다른 사람들에게는 전혀 보이질 않는 듯 했다.


개중 누군가가 [아, 그런가?] 라고 말하더니, 다들 할아버지를 떠밀어서 [너는 저 녀석한테 헤엄쳐서 가봐!] 라고 말하더란다.


할아버지는 당황하는 사이 동료들은 할아버지를 강에 내던졌다.




할아버지는 부상자한테 무슨 짓을 하는건가 싶으면서도, A도 살아남았구나 싶어 기쁜 마음으로 통증을 참으며 헤엄쳐갔다.


건너편 강가에서 부르는 A의 목소리를 따라가는 사이, 갑자기 엄청난 통증이 덮쳐왔다.


악어에게 물리기라도 했나 싶은 순간, 할아버지는 자신이 침대 위에 누워있다는 걸 알아차렸다.




아까까지 있던 곳과는 다른, 기지 안이었다.


할아버지는 통증을 참으며 위생병에게 어디인지 물었다.


할아버지가 후퇴하려던 곳보다 더 후방의 기지였다.




[고생 엄청 했구만. 업고 와준 동료한테 고마워 하라고.]


할아버지는 더 질문을 하려했지만, 일단 잠이나 자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다음날, 할아버지가 고통에 신음하고 있는데 A가 찾아왔다.




A는 씩 웃으며 [너 어디 숨어서 혼자 뭐 먹기라도 했냐? 무거워 죽는 줄 알았네.] 라고 말을 건넸다.


할아버지는 A가 업어다줬다는 걸 알아차리고, [이것도 마른거야.] 라며 웃어넘겼다.


그러는 와중에도 마음에 걸리는 것을 차마 입에 담지 못하고 있자, A가 먼저 입을 열었다.




[우리 부대에서는 7명 살았다.]


할아버지는 그 강둑에서 만난 사람들 이름을 말해봤지만, 전부 살아남지 못했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할아버지는 늘 말하곤 했다.




[전쟁에 나서면 죽음으로 꽃을 피우라는 소리를 해댔지만, 아무리 그래도 전우끼리는 살아남았으면 하는 마음 뿐이었다. 그게 다 같은 마음이었지.]


8년 전 할아버지는 세상을 떠났다.


지금은 강 너머 저편에서 옛 전우들과 잘 지내고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가사상태에서 죽은 전우들을 만났던 할아버지 이야기.
    전쟁이라는 큰 시대의 흐름 속에서, 개개인이 할 수 있는 건 고작해야 전우가 살아남길 빌어주는 정도 뿐이겠죠.
    살아남은 전우를 이승으로 돌려보내주는 그 마음이 새삼 애잔합니다.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위 방법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vkrko9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개인 계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3. 좋은 글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4. 괴담의 중심만 챙겨봐요 2017.07.14 09:23 신고
    전쟁은 정말 슬픈거라는걸 다시금 깨닫게 되네여ㅠㅠ

    다음달에 여유 있으면 꼭 기부 할께요!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화이팅!
  5. 기다렸어요 2017.07.14 13:1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6. 슬프면서도 너모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네요...ㅠㅠ 이런 괴담 참 좋아합니다...
  7. 드디어 올라왓군요!
    기다렷슴니당 어디 아픈건아닌가 걱젓도 햇답니다ㅠ
  8. 길동무로 만들려고 붙잡는 이야기들도 있는데, 이번 이야기는 동료라도 살길 바랬을 전우분들 마음이 참 와닿습니다.
  9. 전파맛라떼 2017.07.16 01:02 신고
    보통 강을 건너는걸 죽는다고 표현하는데 이 사연은 반대네요.
    저 할아버지는 막장 일본군에 징집되서도 좋은 전우들을 사귈 수 있었던 모양입니다.
  10. 오유때부터 즐겨봐왔습니다.
    알바하는 중간중간 볼때마다 신기한이야기들로
    시간을 보냈네요.
    요근래 글이 안올라오길래 혹시나 그만두신건지 어디 아프신지 걱정이 들더라구요.
    번역하시는게 번거로울법도한데 꾸준히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봐왔으면좋겠어요ㅠ
  11. 감사합니다! 2017.07.16 22:45 신고
    좋은(무서운) 글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