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140th]검은 연기

괴담 번역 2011.01.29 14:41


옛날 어느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을 때 있었던 일입니다.

문득 생각이 나서 적어봅니다.



회사 주차장 입구는 옆 동네의 언덕에 있었습니다.

당연히 그 위에서 보면 회사 건물이 빛나는 것도 볼 수 있었습니다.

차로 통근하던 나는 그 날도 빠듯하게 회사에 도착해 어수선하게 주차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회사 건물 쪽을 봤습니다.

그런데 건물 최상층에서 매연 같이 새까만 연기가 나와 자욱히 건물을 감싸고 있었습니다.

건물에서 불이 난 것은 처음 보는 일이었기 때문에 나는 지각을 각오하고 잠시 동안 그 광경을 보고 있었습니다.



[아~ 큰 불이네. 훌륭한 건물인데... 최상층은 불 끄기도 힘들겠다.]

나중에 뉴스에서 찾아보기로 하고 나는 급히 회사로 달려갔습니다.

하지만 석간 신문과 TV 뉴스에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회사 건물을 다시 찾았더니 역시 화재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생각해보면 엄청난 연기가 건물을 감싸고 있었지만 불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역시 그 건물에는 무언가가 얽혀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항상 잘보고있습니다
  2. 저도 저런 상황 한번 있었어요..
    5살 때였는데.. 아직 기억이 나네요;;

    새벽에 자고 있다가 주위가 너무 밝아서 일어났더니.. 옆에 있던 건물이 불이 나서
    타고 있었는데.. 깜짝놀래서 엄마를 부르러 갔다 왔더니..건물은 멀쩡한거였죠..
    꿈인줄알고.. 넘어갔었는데, 한 2달 뒨가.. 그 건물을 헐어버리더군요;;
    깜짝 놀랬었어요 그땐
  3. 정말 다행인게 그때는 어려서 잘 몰랐지만. 지금 생각하면 후덜덜이죠 ㅜ
  4. 세상에이런괴담이!!! 2011.04.09 16:52 신고
    그곳에선 광대한 불고기 파티가 이루어 지고 있었다.
  5. 사실은 VIP 고객의 XX를 태우면서 놀고 있을지도?!

    XX는 >>10 에게 맡긴다
  6. 오늘 자사가 소개할 제품은 고성능 연막탄입니다
    일반적인 연막탄에 수배에 달하는 연기를 뿜어냅니다
    이것이 그 제품인데 걱정마세요 안전핀만 안뽑으면....어라?
  7. 이토 준지의 그 담배가 아닐까요?

    미친듯한 검은연기의 그것.
  8. 역주행중인데 170번째쯤 이야기에 주인공을 따라오는 그 수많은 팔이 달린 그 안개 아닐까요?
  9. 10번입니다 2017.08.13 23:59 신고
    >>6

    xx는 바로 VIP의 인성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