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610th]장난전화

괴담 번역 2015.11.04 21:52




10엔짜리 동전이 수중에 있으면, 종종 공중전화에서 장난전화를 걸곤 했다.


적당히 번호를 눌러서, 연결이 되면 상대가 끊을 때까지 아무 말 않고 가만히 있는다.


연결이 되지 않으면 한 번 더 대충 번호를 누르고 말이지.




그 날 역시 공중전화에서 장난전화를 하고 있었다.


웬 남자가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무슨 일이요?]




아무 말 않고 가만히 있었다.


[장난전화인가...]


상대는 전화를 끊었다.




나는 수화기를 올려놓고 집으로 돌아왔다.


한동안 집에서 시간을 때우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평소에는 가족 중 누군가가 전화를 받겠지만, 그 날은 하필 집에 나 혼자였다.




어쩔 수 없이 나는 투덜대며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무슨 일이요?]




전화를 걸어놓고 무슨 소리를 하는 건가 싶었다.


[뭐가요?]


[아까 전에, 전화 걸었었잖아. 무슨 일이요?]




순간 머릿속이 새하얘졌다.


수화기 너머 목소리는 아까 내가 장난전화를 걸었을 때 연결됐던 그 남자 목소리와 같았다.


겁에 질려, 나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라고 대답했다.




남자는 혀를 쯧, 차고는 전화를 끊었다.


그 날 이후 나는 장난전화를 때려쳤다.


동네에 있는 7개의 공중전화 중, 집에서 그닥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곳에서 장난전화를 했던 터였다.




공중전화에서 걸었던 장난전화를 기반으로, 전화를 건 사람의 집 전화번호를 알아내는 게 가능할까?


심지어 나는 장난전화를 걸어 말 한 마디 안 했었는데...


2001년 무렵 겪은 일이지만, 아직까지도 내게 미스터리로 남아있는 일이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장난전화에 관한 이야기.
    무심코 걸었던 장난전화가 다시 돌아왔을 때의 기분이 어떨지 상상해보면 소름 끼치는군요.
    과연 어떻게 전화번호를 알아낸 걸까요?
    야쿠자나 전화국 관련 사람이 아닐까 하는 추측만...
  2. 귀신이야기보다 더 소름끼치네요... 별 탈 없이 그냥 끝나서 그나마 다행이네여우ㅜㅜ
  3. 집에서 건 전화면 몰라도 공중전화로 건 장난정화의 집주인으로 전화를 걸다니.. 전화국이라도 그건 무리일텐데요 그 공중전화까지는 몰라도..상대는 초능력자가아닐까 생각되네요 염시같은걸로 알아냈겠죠
  4. 전화받은 사람이 리암니슨인듯
  5. 혹시 전화국 다니시는 분 아니었을까요? 너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주고 말겠어~ 라구요
  6. 반년 전에 우연히 알게 되어서 지금까지 번역괴담 실화 괴담 다 읽었습니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날씨 추운데 감기 조심하시고 언제나 힘내세요!!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7. '거 지금 전화받은 사람 관등성명이 뭐요?!'
    어떤 도지사 양반 명대사가 떠오르는 괴담이네요.
  8. 현실적으로 소름끼치네요; 뻔하게 귀신 나오는 이야기보다 이런 이야기가 훨씬 무서움
  9. 진짜 장난전화는 하면 벌줄지도 모르겠습니다
    실제로 저런일이 발생하면 힘풀려서 주저앉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괴담 잘 보고갑니다
  10. 윗 댓글 보아하니 참 기본 인성이 글러먹은 사람이 보이네요.
    저딴 종자들 상관마시고,부디 천천히 느긋하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1. 항상 잘 보고있어요~~~댓글이라두 한번남겨야했는데 너무 눈팅만했지싶네요 화이팅입니다^^
  12. 언제나 잘 보고있습니당!!
    번역 감사합니당
  13. 잘 보고 있습니다. 섬찟한 이야기 네요
  14. 대박ㅋㅋㅋㅋㅋㅋ 완전 심쿵했겠어옄ㅋㅋㅋㅋㅋㅋ
  15. 잘 보고 있습니다. 오늘 아껴서 조금씩 보려고요:)
  16. 이런 괴담이 제일 재밌네요ㅋㅋㅋㅋ 등뒤에 소름 쫙
  17. 마 확 사시미로 내장을 회쳐버릴랑께
  18. 장난전화금지캠페인 2017.07.17 13:54 신고
    요즘이야 집전화도 없고 핸드폰에 어느 번호에서 걸었는지 나오니 장난전화가 없지만...
    아주 어릴 때, 전화거는 법을 처음 배우고나서 '우리집 번호로 우리집에서 전화를 하면 어떻게 될까?' 하는 단순 호기심으로 걸었다가 모르는 아저씨가 약간 부루퉁한 목소리로 '여보세요' 하는 바람에 깜짝 놀라 끊은 적이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