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78th]수상한 아저씨

실화 괴담 2016. 12. 25. 23:45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91@gmail.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별빚넴님이 방명록에 남겨주신 이야기를 각색 / 정리한 것입니다.




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는 이야기가 있죠.


직접 그런 경험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제가 초등학생 3학년 때였습니다. 




그때는 아파트가 아니라 주택에서 살았는데, 동네에 저보다 나이 어린 동생들이 많아서 맨날 같이 어울려 놀곤 했죠.


같이 놀면서 문방구 오락기에서 게임하기도 하고, 피씨방 가서 당시 유행하던 카트라이더도 같이 하고, 강가에 놀러가서 게도 많이 잡고 그랬던게 기억나네요.


그런데 어느날이었습니다. 




저희 동네에 작은 분식가게가 있었는데, 거기 앞에 평상이 있었습니다. 


그 평상에는 동네 어른분들이 모이셔서 이야기하고 쉬곤 하셨죠.


그날도 마찬가지로 저희 할머니를 비롯해서 동네 어른분들이 모여서 이야기하고 계셨고, 저는 킥보드를 타며 동생들과 놀고 있었습니다.




근데 골목 저 끝에서 왠 아저씨가 저희를 계속 지켜보고 있더라고요.


저는 동생들한테 [저 아저씨 계속 우리 쳐다보는거 같아.] 라고 말했는데, 동생들은 그냥 그 아저씨 한번 쳐다보고는 그냥 계속 놀더군요.


저는 그 아저씨가 뭔가 이상했지만, 그냥 우리들 노는거 구경하는 동네 어른인가보다 하고 계속 놀았습니다.




그러다 그 아저씨가 있나 없나 궁금해서 슬쩍 보니, 과일상자를 들고 이쪽으로 오고 계셨습니다. 


동생들도 그걸 봤고, 누군가 [우리 저 아저씨 도와주자.] 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결국 나이가 가장 많았던 제가 그 아저씨를 도와주기로 했습니다.




제가 아저씨에게 다가가자, 아저씨는 [이 물건, 저기 앞에 있는 슈퍼까지만 네 킥보드에 싣고 가줄래?] 라고 물어왔습니다.


저는 아무 생각없이 [네.] 라고 대답했죠.


동네 어른들이 앉아있는 평상 앞을 지나갈때는, 그 아저씨가 [아휴... 짐이 워낙 무거워서요, 하하...] 라고 말하던게 기억나네요. 




물론 우리 할머니도 그 말을 들으셨고 말이죠.


슈퍼 앞에 상자를 내려놓고 돌아가려는데, 그 아저씨가 도와줘서 고맙다며 맛있는거 사줄 돈을 주겠다며 저를 큰길로 이어진 골목길로 데려가더군요. 


그 아저씨는 앞서가고 저는 뒤에서 따라가고 있었는데, 아저씨가 흰색 트럭으로 걸어가더라고요. 




그 안에는 마스크와 모자를 쓴 또 다른 사람이 타고 있었고.


저는 뭔가 공포를 느꼈습니다. 


더이상 따라가면 안된다는걸 느꼈죠.




아저씨는 저한테 오라고 손짓을 했습니다.


저는 그냥 뒤돌아서 킥보드 타고 최대한 빠르게 도망쳤습니다. 


도망치며 뒤돌아보니 그 사람들은 트럭을 몰고 다시 큰길로 나가더군요.




그때 뒤돌아 보고난 후,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무릎과 팔에 상처가 났죠.


평상에 가니 할머니께서 저보고 어쩌다 그리 다쳤느냐고 하시더군요.




저는 반쯤 울먹이는 목소리로, 그 아저씨가 나를 끌고가려 해서 도망치다가 넘어졌다고 말씀드렸죠. 


동네 어른분들은 저희 할머니보고 [할머니, 얘 다신 못볼뻔했구먼.] 하고 한마디씩 건네시더라고요.


저는 그날 저녁 집에 가서 할머니께 된통 혼났습니다. 




낯선사람 따라갔다고.


그 아저씨의 정체는 뭐였을까요?


참, 그 상자 있잖아요. 




저도 할머니가 다른 어른이랑 말씀하시는거만 들었는데...


누가 벽돌을 넣은 상자를 슈퍼앞에 버리고 갔다고, 별 희한한 사람이 다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1. 오늘의 괴담은 어린 시절, 수상한 아저씨를 도와주다 끔찍한 일을 겪을뻔한 이야기.
    이런 식의 납치 괴담은 참 여러 종류가 있지만, 볼 때마다 섬뜩한 건 어쩔 수가 없네요.
    사람의 호의를 이용해, 오히려 악을 행하려하는 이들에게 천벌이 있기를 빕니다.
  2. 지나가던 사람 2016.12.26 02:29
    멀쩡한 어른은 절대로 아이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죠...어린애가 무슨 힘이 있다고 ㅠㅠ
  3. 전파맛라떼 2016.12.26 12:55
    옛날 인신매매 괴담 중 하나의 유형이네요.
    저렇게 도와달라고 하고 SUV같은 차에 강제로 태워서 노예로 팔아먹는다고 했죠.
  4. 토미에 2017.05.08 07:38
    귀신보다 사람이 무섭다고는 하는데 사람 이야기는 재미가 없더라.
  5. ♥마음치유♥ 2021.04.03 03:24
    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