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728x90



한밤 중 친구들과 드라이브를 나섰다.


행선지는 어느 온천마을.


그곳은 한편은 산으로 둘러쳐 있고, 반대편은 벼랑이 되어 아래 강이 흐르고 있다.




벼랑 높이는 30m 정도 될 것이다.


그 벼랑 아래, 강이 흐르는 계곡에 온천 호텔이 줄지어 서있다.


도로와 온천의 거리는 100m 정도.




욕탕은 벼랑의 경관을 올려다보게 지어져있기에, 벼랑 위 도로에서는 아래 온천 모습이 훤히 보인다.


30m 아래에 있는데다 거리도 좀 있으니 확실하게 보이는 건 아니지만, 밤이 되면 노천탕 불빛 때문에 얼굴은 못 알아봐도 보기 쉬워진다.


딱히 엿볼 목적으로 간 것은 아니었다.




그 근처에 있는 폭포에 담력시험을 하러 갈 셈이었으니.


하지만 뒷좌석에 타고 있다보니 아무래도 시선은 노천탕 쪽으로 향한다.


자세히 보니 여자가 벼랑 쪽을 향해 목욕탕 가장자리에 무릎을 꿇은 채 몸을 치켜세우고 있었다.




다리를 어깨 정도 폭으로 벌리고, 양손은 고간에 대고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숨기는 게 아닌 것 같았다.


벌린 다이 사이로 손을 넣어 무언가를 하고 있었다.




나는 노출광인 여자가 자위라도 하는건가 싶었다.


그래서 운전하던 친구에게 말을 해 차를 세우고, 몰래 훔쳐보기로 했다.


그리하여 지켜보게 되었지만, 아무래도 성적 매력이 느껴지질 않았다.




오히려 으스스한 느낌이랄까.


여자는 고개를 숙이고 있어 머리카락 때문에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몸매를 보아하니 젊은 것 같았다.




거리 때문에 무언가 하고있는 것 같았지만, 무얼 하는지는 알 수 없었다.


별로 재미도 없었기에 슬슬 출발하자고 말하려던 찰나.


[야, 저거... 뭐가 나오고 있지 않냐?]




친구의 말에 자세히 보니, 고간에 있던 손이 무언가를 잡아 끌고 있었다.


여자의 몸이 앞으로 구부러진다.


손이 무언가를 잡은채 앞으로 나왔다.




[...아이를 낳고 있는거야?]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이가 출산이라고 인식해 패닉에 빠졌다.


하지만 여자의 배는 임신부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게다가 출산을 하는데 출혈도 없다고?


아니, 애시당초에 저렇게 낳을 수가 있는건가?


다들 머릿속에 떠오른 의문을 입에 담으면서도, 눈을 떼지는 못했다.




아마 10분 정도 걸렸을까, 여자는 출산을 마쳤다.


하지만 어머니가 아이를 대하는 모습이 아니었다.


양손으로 아이의 머리를 단단히 잡고, 가슴 높이로 들어올렸다.




여자는 한쪽 손으로 공이라도 다루듯 갓난아기의 머리를 잡아올렸다.


그리고 다른 한손을 크게 휘둘러, 그대로 던져버렸다.


아기는 벼랑 아래, 어둠 속으로 빨려들어갔다.




여자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노천탕 안으로 들어가, 그대로 걸어가 보이지 않게 되었다.


한명이 기괴한 비명을 지르자, 운전대를 잡은 친구 녀석이 정신을 차렸다.


그대로 차를 유턴시켜 왔던 길을 죽어라 돌아왔다.




더 이상 담력시험 따위 할 기분이 아니었으니까.


그게 무엇이었는지, 여자가 살아있는 사람인지는 모를 일이다.


다만 함께 본 친구들이 있는 덕에, 꿈이나 환각은 아니었다고 확신할 뿐.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노천탕을 훔쳐보다 목격하게 된 기괴하고 섬뜩한 모습에 관한 이야기.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스스로 아이를 낳고, 그 아이를 강물에 던져버린다니.
    원치 않는 아이였을지, 아니면 그 자체가 괴이였을지 알 수는 없지만 무엇이든 소름 끼칩니다.
  2. 칼국수 2017.04.15 00:36
    어..어어억.. 추측조차 못하겠네요 대체 뭔지 진짜 상상도 못할 얘기
  3. ㅂㅁㅁㅈ 2017.04.16 02:16
    존나무서워..... ㅠㅠㅠㅠㅠ무서워요 ㄷㄷㄷ
  4. 흑요석 2017.04.16 18:25
    열린결말 좋구요
  5. ㅡㅡ 탯줄과 태반을 무시 하는 얘기
    이래서 성교육이중요해
  6. 댓글들 2017.05.03 00:24
    ㅋㅋㅋㅋㅋㅋ
  7. 이번 이야기는 훔쳐보던 사람의 이야기군요
  8. 몸매를 보아하니
    라고 말한거랑
    훔쳐본거
    성적 매력이 느껴지지 않았다
    이 부분에서 뭔가 글쓴이도 좀 음침하단 생각ㅋㄱㅋ
  9. 잘 보고 갑니다
  10. 진지충 2018.10.11 01:58
    임신중에 엄마가 원치 안는경우 호르몬의 이상으로 자궁이 척추 가까이 붙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경우 아니도 등쪽으로 붙고요 그러면 임산부라곤 밑지 못할만큼 배가 안부풀기도 합니다 반삭이 3개원된 임산부 배만큼만 부푸는 경우도 있다하나에요 그런경우일수도
  11. 진지충 2019.05.11 14:51
    윗댓 무슨 척추가까이붙는것만으로 배가안부풀다니 뇌피셜도적당히하세여 ㅋㅋ
    • 본인이 무식한걸 뇌피셜로 결론짓기ㅋ... 실제로 산모 본인이 임신한줄도 모르다가 갑작스럽게 산통이 와서 애를 낳는 경우도 있고 (배도 부풀지 않고) 심지어 임신중에 생리까지하는 일도 있습니다ㅋ...
    • 뇌피셜 ㅋㅋㅋ...임신거부증이라는 실제로 있는 일입니다. 배가 크게 부풀지도 않고 심할땐 산모 본인도 애를 임신했다는 걸 몰라요 ㅋㅋ... 그래서 임신도중에 생리를 하는 경우도 있어요.
  12. ㅇㄹㅇ 2020.03.04 16:14
    임신거부증을 떠나서, 출산시에 출혈이 없었다는것부터가 말이 안되는데 지어낸 괴담가지고 뭘 서로 아는척 하시려고 합니까
  13. 다리가 다이로 오타가 나있네욤
  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