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20x100
300x250



며칠 전, 성인식 끝난 뒤 있었던 동창회에서 들은 이야기다.


친구 T는 초등학교 때 아버지를 교통사고로 잃고, 어머니와 둘이서 지내왔다.


T는 그런 가정환경에도 주눅들지 않는 녀석이었다.




학급위원도 하고, 축구부 주장도 하면서 공부와 운동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 멋진 학창생활을 보냈다.


T의 어머니 또한 아들바보인데다 뒷바라지에 힘써, 종종 휴일이면 T랑 친구들을 데리고 수족관도 가고, 축구 경기 때는 응원도 오시곤 했다.


지금도 T와 어머니는 사이가 좋지만, 작년 T가 칸사이 쪽 대학에 다니게 되면서 집을 나와 자취를 하게 되었다.




어머니도 아들의 독립을 응원해주며, [열심히 공부하고 오렴!] 하고 배웅해주셨단다.


집을 떠나는 날에는 [외로워지거나 힘들면 이걸 엄마라고 생각하고 기운 내렴.] 이라며 손수 만든 작은 고양이 인형을 주셨단다.


T는 고양이를 정말 좋아하는 녀석이거든.




낯선 지방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 T.


자취를 시작하고 한달 정도 지난 어느날 밤, 잠을 자다 갑자기 깨어났단다.


의식이 뚜렷해짐과 동시에, 가슴 위에 누군가 앉아있다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몸이 움직이질 않았다.


눈을 뜨려 해도 눈꺼풀도 닫힌채 열리질 않는다.


이게 가위눌림인가.




스스로 생각해도 놀랄 정도로 침착했다고 한다.


단지 가슴 위에 누름돌이라도 올려져 있는 듯, 무겁고 괴로웠다고 한다.


한동안 끙끙대고 있는 사이, 어느새 또 잠이 들었다.




다시 눈을 떴을 때는 이미 아침이었다고 한다.


방안에는 아무 이상이 없었고, 누가 침입한 흔적도 없었다.


그날부터 T는 종종 한밤 중에 가위에 눌리게 되었다.




그 탓에 잠을 자도 피로는 쌓이고, 몸상태도 점점 나빠졌다.


어느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어머니한테 받은 그 고양이 인형을 손에 쥐고 잤다고 한다.


부적 대신 삼을 생각으로 말이지.




하지만 그날 밤도 가위에 눌렸다.


T는 혼신의 힘을 다해 손에 있는 인형을 꽉 잡았다.


그러자 그때까지 꽉 닫혀 뜰 수가 없던 눈꺼풀이 번쩍 뜨였다.




T의 눈에 비친 것은, T의 가슴 위에 정좌한채 가만히 내려다보고 있는 잠옷 입은 여자의 모습이었다고 한다.


[히익...] 하고 비명을 지른 뒤, T는 기절했다.


날이 밝고 나자 온몸은 식은땀으로 젖어있었고, 오른손은 고양이 인형을 꽉 쥐고 있었다고 한다.




그 후 한달 정도 지나서부터 가위에 눌리지 않게 되었다고 한다.


[아마 익숙하지 않은 환경인데다 첫 자취라서, 정신적으로 좀 쫓기고 있었던 거겠지.]


그렇게 말하면서 T는 웃었다.




나는 별 생각없이 [좋은 이야기네. 어머니가 주신 인형이 널 지켜준 거 아니야?] 라고 물었다.


하지만 T는 잠깐 생각에 잠기더니 대답했다.


[글쎄, 그건 어떨지 모르겠네. 왜냐하면 내 위에 앉아있던 그 여자,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 어머니였단 말이야.]



  1. 오늘의 괴담은 첫 자취생활 도중, 가위에 눌리게 된 친구의 이야기.
    아들에 대한 걱정이 과한 나머지, 생령이 나타난 것일까요?
    어머니가 만들어 준 고양이 인형에 비밀이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비뚤어진 애정이라고 생각하면 그 나름대로 오싹합니다.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3. 저런거 방심시키려고 익숙한 얼굴로 나타나는 경우도 종종 있어요.
    특히 꿈에서 아는 얼굴이 나오면 믿으면 안 돼요.
    그 아는 얼굴로 방심시키는 게 목적이라서.
    모르는 얼굴인데 왠지 모르게 아는 사람이라고 생각되면 좀 믿어도 되지만.
    • 그 모르는 얼굴인데 아는사람이라고 생각한다는게
      모르는 사이인데 아는 사이같다는 생각이 아니라
      난 이 얼굴을 모르지만 지금 이 사람은 내가 알고있는 ㅇㅇ다. 라고 자연스레 확신이 드는 경우.
  4. 흑요석 2017.05.11 21:56
    지켜주겠다는 생각이 너무 강하게 고양이인형에 투사되었던 걸까요? 그래서 밤새 가슴위에서 지켜봤었나..
  5. 건망고 2017.05.12 02:33
    6년째 VK님의 블로그를 보고 있는데 댓글은 처음 써보는 것 같네요 허허 페이팔에 들어갔더니 비자가 필요한 것 같던데 대학생의 신분이라서 비자카드도, 신용카드도 없는지라 죄송한 마음으로 그냥 나왔습니다. 계좌에 관한 이야기를 하시는 댓글도 봐서 감히 여쭤보지도 못 하겠고.. 혹시 책을 구매한다면 VK님께도 이윤이 가나요?
  6. "이눔시키! 어디서 허튼 짓 안 하는지 엄마가 두 눈 뜨고 똑똑히 지켜볼거야!!"하는 걸지도요..ㅋㅋ
  7. 릴프릭 2018.06.21 04:10
    왜 엄마야 ㅠㅠ 엄마가 아니라도 무섭고 엄마라면 극도로 무섭네요.
  8. 아유미 2020.11.24 10:22
    자식과 떨어지고싶지 않은 엄마의 생령이었던 걸지도..
    자꾸 가위눌려서 자취 그만두고 집으로 돌아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