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728x90



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야호!] 하는건, 아무도 없는데도 소리치는 거잖아?


하는 사람 입장에서야 당연히 메아리를 들으려고 하는거지만...




산에서 죽은 사람의 시체는 발견이 어려운 탓에, 고독이 점점 쌓여만 간다네.


그러는 사이 발견되지 못하는 고독과 외로움이, 증오로 변해가는거야.


그런데 거기서 갑자기 [야호!] 하고, 살아있는 상대한테 하는 것도 아닌데, 큰 소리가 허공에 울려퍼지잖아?




그걸 듣게 된다면, 고독과 증오에 미쳐있는 영혼이, 어떻게 생각하겠어?


[아, 나를 부르고 있구나! 동료구나! 기뻐! 이 세계로 끌어들이고 싶어! 이 산에서 나가고 싶어!]


이렇게 된다는거지.




그러니까 돌아가려고 하면, 끌어들이려고 하고, 씌려고 든다는거야.


그게 하나, 둘이 아니라면, 운이 나쁘다면 어떻게 될지는 불보듯 뻔하지.


아니나다를까, 내가 산에 가서 메아리를 들었을 때도, 이 운 나쁜 부류였어.




돌아가는 길, 차를 타고 하산하는데 쾅하고 무언가가 부딪히는 소리가 났어.


차를 멈추고 주변을 돌아봤지만 아무 것도 없는거야.


너구리라도 친건가 싶어하면서 다시 운전을 하는데, 틀어놨던 음악이 갑자기 끊기더니 [이이이이이이이이이!] 하고 째지는 여자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어.




깜짝 놀라 급브레이크를 밟고 음악을 끄려 했지만, 꺼지지가 않았어.


계속 [이이이이이이이이이!] 하고 째지는 목소리가 들려와서, 계속 큰일났다고, 어쩌면 좋냐고 생각하다 문득 백미러를 봤는데...


차 옆 땅바닥에 하반신이 흉하게 잘려나간 채, 상반신만 남은 약간 살찐 단발머리 아줌마 같은 게, 등이 접힐 정도로 뒤집혀서는 얼굴 가득 미소를 지으며, 손으로 죽어라 뛰어오면서 나를 보고 있었어.




째지는 소리 따윈 신경도 안 쓰고, 황급히 차를 급발진시켜서 어떻게든 산을 내려왔어.


째지는 소리는 계속 들려왔지만.


그리고 산을 다 내려와서 편의점이나 민가 같은게 보이기 시작한 무렵에서야 그 째지는 소리는 멈췄어.




그쯤 되니 다시 음악을 틀 기분도 나지 않더라.


어떻게든 집에 도착하고 나서, 그 이후에는 딱히 별 일 없이 지냈었는데...


얼마 전에, 식료품을 사려고 코스트코에 가려 차를 탔는데, 아이팟에 새 노래를 넣은 겸 그걸 들으려고 틀었는데...




[이이이이이이이이이!]


잘 안다는 사람들한테 이래저래 조언을 받아보니까, 아무래도 차에 빙의했다는 거 같더라고.


차는 이제 내놓았지만, 혹시 중고차로 이걸 사게 되는 사람이 있다면 미안한 일이네.




여러분도 정말로 메아리 같은 건 안 하는게 좋아.


그걸 전하고 싶어서,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은데도 기껏 쓴 글이니까.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산에서 소리를 질렀다 겪게된 소름 끼치는 체험에 관한 이야기.
    옛날부터 메아리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었지만, 역시 죽은 사람을 끌어들인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뭔가 좀 꺼름칙해지죠.
    차에 귀신이 깃들었다는 것도 신선한 이야기입니다.
    저런 중고차는 사고 싶지 않네요.
  2. 슈퍼뚱땡이 2018.11.27 07:36
    단순 메아리가 저런식으로도 해석이 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3. 여름부터 자기전에 습관처럼 읽다 초겨울이 되서야 928화를 읽게 되네요ㅎㅎ
    항상 잘읽고 있음에 몰아서 감사인사 드립니다!
  4. 어느날 2018.11.29 20:08
    고작 메아리에 저런 끔찍한 경험을 했다니
    메사 하나하나에 조심하면서 살아야 한단 생각이 드네요
  5. 느림보 2018.11.30 05:43
    어우....차에 자살한 사람의 영혼이 빙의가 되었다니...싸게 내놓아도 살것같진않네요 ㄷㄷ 산에서 메아리좀 냈다고 저런 끔찍한 일을 겪다니....
  6. lehniers 2018.11.30 20:39
    2년쯤 전부터 보기 시작한 독자입니다.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7. 히비키P 2018.12.01 08:52
    사람을 노렸다가 실수로 차에...
  8. 근데 티스토리 주인님께서는 이런 글 번역하실 때 안 무서우신가요?? 저는 걱정되는 일 생기면 가위도 눌려서 ㅠ ㅠ 감사합니다
  9. 아나이스 2018.12.05 02:17
    어으.....
    소름돋아...ㄷㄷㄷ
  10. 산은 길을 잃어버리기도 참 쉬운데 아마도 저런 존재들이 길을 잃게 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11. 저이야기 주인공 2018.12.31 23:16
    잡귀들린 자동차인거 알면서 왜 내놓음? 차를폐차시켜야지 돈받고 왜판대요.ㅉㅉ누굴잡으려고, 사기꾼같으니 못된넘
  12. ㅇㄹㅇ 2019.01.22 23:06
    음 진짜 사람을 치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13. 마음이 울적하고 답답할 땐 산으로 올라가 소릴 한 번 질러봐 ~ 귀신아 씌어라 빠빠빠빠
  14. 과로사 2019.08.03 12:40
    이이이이이이이이







    앗살라말라이쿰
  15. 이이이이이이
  16. 일본에서는 사람을 부를 때? 인사할 때 야호~ 하고 부르기도 하니까 그럴법한 일이고 한국은 ㅋㅋ 해당없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