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20th]하이힐 소리

실화 괴담 2011. 4. 18. 18:40
728x90


*방명록에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막장하늘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눈으로만 보다 처음으로 직접 겪은 일을 올려봅니다.

지난 4월 4일, 월요일에 있었던 일입니다.



저는 일요일에 빌려온 판타지 소설을 집에서 읽고 있었습니다.

저희 집은 아파트 1층에 있습니다.

한 번 무언가에 집중하면 다른 소리는 잘 들리지 않는 성격이라 그 때까지는 이상한 것을 눈치채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고등학교 1학년이다 보니 책을 읽고 숨길 생각으로 복도에서 읽고 있는데, 어디선가 하이힐 소리가 들려오는 것입니다.

밤 11시였기 때문에 누가 지나간다고 생각하고 계속 책을 읽는데, 순간 팔에 소름이 돋았습니다.



저는 상당히 귀가 밝은 편입니다.

심지어 밤에 윗집 사람이 자다 일어나 정수기에서 물을 떠다 마시는 소리도 느낄 정도죠.

그리고 사람이 지나가는 발자국 소리는 발에 힘을 실은 쪽이 더 강하게 들립니다.



그런데 그 하이힐 소리는 양쪽이 일정한 크기, 박자로 [또각, 또각,] 하고 울렸습니다.

그것도 약 10분간 멈추지 않고 말입니다.



아파트 구조상 복도를 지나가는데는 5분 이상의 시간은 결코 걸리지 않습니다.

게다가 소리가 가까워지거나 멀어지지도 않고 그저 일정하게 한 곳에서만 들려왔으니...

마치 누군가 계단에서 일정한 힘을 주며 제자리 걸음을 하는 것 같은 소리였습니다.



무서워진 저는 그대로 집으로 뛰어들어왔고, 지난 금요일에 다른 이웃이 민원을 제기한 것인지 하이힐을 신고 복도를 지나다니는 것을 자제해달라는 안내 방송이 나왔습니다.

과연 그 발소리는 누가 냈던 것일까요...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반응형
  1. 으~~~~ 무셔~! 잘(?)보고 갑니다^^..하하^^;
  2. 음료수 2011.04.24 19:28
    4월4일에 놀랐고 노트북에 이상한게 보여서 놀랐습니다
    후덜덜;
  3. 음료수 2011.05.04 18:36
    저도 집에서 그런거 많이 겪어봤습니다 ..5번넘게 ..ㄱ- ..
  4. 111111111 2012.02.27 00:46
    셔픞픞플링!셔플링셔플링!셔플을 무슨 하이힐로;;
  5. 개드립 2012.11.18 01:11
    개드립넷으로 퍼갈게요

    정답은 한 밤중에 하이힐 신은 여자가 건강을 위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던 것입니다!

    는 죄송합니다.
  6. 지나가던...그 뭐냐..거시기.. 2013.02.26 17:42
    오랜만의 괴담이군요!
    대부분은 그냥 신경을 안쓰던가
    뭐야 더럽게 할일없나보네 하며
    제 할일 하기마련
  7. 나만 겪은게 아니였네....
  8. 노잼씨잼 2017.04.16 11:32
    글끝나는 지점에 이스터에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