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20x100
300x250



예전 우리 이웃집에 살았던 남자의 이야기입니다.

그 사람은 연쇄 살인마였습니다.

들통 났을 때는 온갖 매스컴에서 시끌벅적하게 보고했었죠.



일단 그 사람의 이름은 A라고 해둡시다.

대놓고 이름을 적었다간 법적으로 문제도 있을 것 같고 기분도 나쁘니까요.

뉴스에 따르면 그 남자가 죽인 것은 2명이었습니다.



자신과 전혀 관계 없던 여자와 남자아이였다고 합니다.

그 남자가 잡혔던 것은 내가 13살 때의 일이었습니다.

그 때까지 그는 그냥 평범한 동네 아저씨로서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내가 그에게 인사를 건넨 적도 많았습니다.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평범한 인상의 보통 아저씨였습니다.

모습이나 행동이 딱히 이상하지도 않았고,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지금도 나는 어릴 적 부모님이 [옆집 A씨는 사람도 참 좋은데, 아직 결혼을 못했다네.] 라고 말하셨던 것을 어슴푸레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딱 한가지, 지금도 나에게 마음에 걸리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그 남자가 누구와 이야기 할 때도 존댓말을 썼던 것입니다.



아직도 그 남자와 나눴던 대화 중 생생히 기억나는 것이 있습니다.

내가 초등학교 1학년이던 때, 학교에서 돌아오던 길에 그 남자와 길가에서 만났을 때 나눈 대화였습니다.

[아저씨, 안녕하세요.]



[아, B군. 잘 다녀오셨나요?]

[응, 지금 끝났어.]

[날씨가 참 좋네요.]



[응.]

[B군은 무엇을 좋아하나요?]

[슈크림!]



[그렇습니까.]

[그리고 꽃도 좋아.]

[그렇습니까.]



[아저씨는?]

[나는 모르겠습니다.]

그 사람과 가장 오래 이야기했던 때였습니다.



어쩐지 우스꽝스러운 대화라고 생각되죠?

그 사건을 알게 되었을 때 나는 정말 온몸과 마음이 부들부들 떨렸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저 우스꽝스러운 대답들의 이유가 어쩐지 알 것 같았습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뭐지?

    사이코패스다-라는 가벼운 뜻은 아닌거같은데 ㅡㅡ;
  2. ?????왜 이해가 안가지...
  3. 궁금해요ㅠㅠ
    무슨 뜻일까요;
  4. 남자는 사이코패스라 납치된아이들을 어떻게다뤄야하는지 모르죠 그래서 이웃꼬마인 자신에게 물어본 것 아닐까요?
  5. 후덜덜......-ㅅ-; 얼마전에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 연상되네요..;;
    뭐더라... 이웃집 남자가 원래 강도 전과가 있는 것을 옆집 아주머니가 동네방네 떠벌리고 다니는 것에 앙심을 품고, 옆집 아주머니와 그 자녀분인 여 대학생을 흉기로 무자비하게 살해 했다더군요..
  6. 그니까 납치한 애들을 어떻게 다뤄야할지 몰랐다는얘기도 있지만, 저 남자애도 잡힐수 있었다는 소리같은데
  7. 잘 이해는 안가지만 대충 느낌은 ...
  8. 아마도 가장 좋아하는 것이 나중에 알고보니 살인이었다는 점이 오싹한 게 아닐까요.
  9. 늦었지만 2017.01.07 22:50
    검은 집이라는 소설을 보면 사이코패스는 감정이 없다는 것을 사이코패스의 어릴 적 일기로 보여주는데요. 참 소름끼치게 읽은 기억이... 같은 맥락 아닐까요. 쓴이가 그 아저씨의 질문의 의미를 깨닳은게 아니라 대답의 의미를 알게됐다고 되어있잖아요. 사람마다 좋아하는 것이 있는게 당연한데 잘 모르겠다는 표현이 아이러니하죠. 당시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지금 돌이켜보니 사이코패스라는 것을 내포하는 대답이었던걸 깨닳아서 오싹하다고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10. 늦었지만 2017.01.07 22:55
    그리고 그 슈크림을 좋아한다, 꽃을 좋아한다라는 것에 대한 대답은 일반적으로 그 대상에 대한 평가나 감정을 공유하는 대답을 하기 마련인데(가령 나도 좋아해, 꽃은 향기가 좋아 등등) 그렇군요도 아니고 그렇습니까라는 대답으로 봤을 때 좋아함이라는 감정에 대한 공유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볼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