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24th]화상

실화 괴담 2011. 5. 28. 17:44
300x250



*방명록에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루리웹 QAN[T]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제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2009년에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저는 취업 준비를 하고 있던 터라 매일 같이 실습을 하고 5시 즈음에 집에 돌아오곤 했죠.

하지만 집에 돌아오면 너무나 피곤했던터라 바로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하곤 했었습니다.



그 날 역시 평소처럼 똑같이 피곤에 절어 잠이 들었는데, 그 날 저는 이상한 꿈을 꾸었습니다.

꿈 속에서 저는 저녁 노을이 질 무렵 잠에서 깼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피곤했던 저는 세수라도 하기 위해 화장실로 갔죠.



그런데 거울을 본 순간 [어라?]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째서인지 눈이 아래로 축 쳐져 있는 것입니다.

[자고 일어나서 그런가?] 라는 생각에 다시 거울을 봤습니다.



그런데 눈 주위 피부가 마치 화상에 걸린 것 같은 모습으로 눌어 있는 것입니다.

무서워져서 눈가의 피부를 살짝 잡아 당겼는데, 피부가 죽 늘어나면서 혈관이 훤히 보였습니다.

너무 놀란 저는 방으로 달려갔습니다.



방에는 형이 있었죠.

그런데 형 역시 눈 주위가 화상에 걸린 것처럼 눌어 있었습니다.

미칠 것 같은 공포감에 사로잡히는 것과 동시에 저는 눈을 떴습니다.



하지만 꿈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생생했기 때문에 저는 여전히 겁에 질려 있었죠.

겨우 정신을 차릴 무렵, 저는 바깥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알아차렸습니다.

타는 냄새도 나고, 구급차 소리도 들려왔죠.



무슨 일인가 싶어 나가봤더니 우리 집 위층에서 울음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저는 급히 주위 사람들에게 사정을 물어봤습니다.

[불이 났대요. 부탄 가스가 터져서 그만 저 집 주인이 얼굴에 화상을 입었다는구만.]



귀신 이야기는 아니지만 저에게는 대단히 오싹했던 경험이었습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26th]귀신을 보는 법  (30) 2011.06.23
[실화괴담][25th]원피스  (12) 2011.06.09
[실화괴담][24th]화상  (10) 2011.05.28
[실화괴담][23rd]손  (9) 2011.05.17
[실화괴담][22nd]낡은 의자  (12) 2011.05.07
[실화괴담][21st]경찰 학교의 귀신  (15) 2011.04.26
  1. 왕눈이 2011.05.28 18:42
    섬뜩하네요ㅇㅅㅇ;;
  2. 댄스오브루인 2011.05.28 20:28
    어쩌면 예지몽을 꾼걸수도 있겠군요..
  3. 혹시라도 늦게 눈을 뜨셨다면, 화재에 휘말렸을 지도..ㅜ_ㅜ
  4. 경험자 2011.06.19 20:38
    꿈은 원래 뭘 암시한다던데 어쩃든 퍼가요 ㅠ
  5. dogdrip.net으로 퍼갈게요

    위험을 예지하다니 운이 좋았네요
  6. 화마가 안 번져서 다행이네요 ;;
  7.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