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205th]손목

괴담 번역 2011. 6. 26. 16:27
300x250



3개월 정도 전의 일이다.

신주쿠의 어느 백화점에는 대형 서점으로 이어진 지하도가 있다.

나는 그 길을 걷고 있었다.



지하도에 들어서 잠시 걷고 있는데, 바닥과 벽 사이에서 인간의 손이 보였다.

벽에서부터 손목이 손가락 끝까지 생생하게 나와 있었다.

결코 놓여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았다.



가짜 같지도 않았고, 대단히 생생해서 당장이라도 움직일 것 같은 손이었다.

하지만 핏자국 같은 것도 없고, 그저 벽 아래 쪽에 손이 축 쳐져 있는 것 뿐이었다.

그래서 나는 [기분 나쁘네. 누가 저런 장난을 친거야?] 라고 생각하며 그냥 지나쳐 갔다.



그 날은 그것 외에는 아무 일도 없었다.

그리고 일주일쯤 지나 그런 일도 잊어먹고 있었을 무렵, 나는 또 그 지하도를 통해 서점에 가게 되었다.

지하도는 조금 외진 곳에 있어서 평소에는 사람이 적은 편이지만, 그 날은 내 앞 쪽에 20대 중반 정도의 여자가 걷고 있었다.



서점 쪽 출구는 지상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여서, 여자가 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타버리면 꽤 오래 기다려야 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여자를 따라잡기 위해 걸음을 바삐 움직였다.

그리고 그 와중에 나는 이상한 점을 알아 차렸다.



그 여자는 왼쪽 손목이 없었던 것이다.

나는 이전의 그 손을 떠올렸지만, [설마, 우연이겠지.] 라고 생각하며 그대로 여자와 함께 엘리베이터에 올라 탔다.

나는 1층의 버튼을 눌렀지만, 그 여자는 그저 서 있을 뿐이다.



[아마 나처럼 1층에서 내리나보네.] 라고 생각하고 1층까지 가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무엇인가 이상하다.

평소라면 1층까지 가는데는 30초 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은 들지만 시간이 지나도 1층에 도착하지를 않는다.

[이상하네?] 라고 생각하면서 천장으로 시선을 돌리자, 내 뒤 쪽에 있던 여자가 갑자기 소근소근 무엇인가를 중얼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잘 들리지 않아서 [뭐야, 기분 나쁘게.] 라고 생각했을 뿐이었지만, 여자의 작은 목소리가 점점 켜져서 확실하게 알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등골이 오싹해지는 것을 느꼈다.

여자는 계속 내 뒤에서 [왜 왼손이 없는지 알고 싶니?] 라고 되풀이하며 중얼대고 있었다.

나는 필사적으로 모르는 척하고 있었지만, 어째서인지 엘리베이터는 계속 1층에 도착하지 않았다.



이미 1분은 족히 된 때였다.

분명히 이상한 상황에 처한 나는 전신에 식은 땀을 흘리며 필사적으로 [빨리 1층에 도착해!] 라고 마음 속으로 되뇌이고 있었다.

그로부터 1분 정도 이 상태가 유지되었다.



하지만 결코 엘리베이터 문이 열릴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

나는 식은 땀을 흘리면서 1층 버튼을 몇번씩 계속 눌렀다.

그러자 이제 여자는 등 뒤에서 낄낄거리며 웃기 시작했다.



나는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뭐하는거예요!] 라고 외치면서 뒤를 돌아봤다.

상당히 강하게 말했지만 여자는 전혀 동요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계속 웃고 있다.

그리고 그 때, 드디어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해서 문이 열렸다.



나는 살았다고 생각하며 빠른 걸음으로 밖으로 나섰다.

그리고 여자는 내가 떠나기 직전 이렇게 중얼거렸다.

[내 왼손 봤지? 이걸로 끝이라고 생각해?] 라고.



순간 섬찟했지만, 그 후 3개월 간 나에게 특별히 이상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리고 그 날 이후 그 지하도로는 절대 지나가지 않고 있다.

도대체 그 여자가 사람이었던지 아니면 귀신이었던지도 모를 기묘한 체험이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댄스오브루인 2011.06.26 19:59
    "이걸로 끝이라고 생각해?" 라고 했으므로
    다음엔 오른손.. 왼 손 오른 손 PUT YOUR HANDS UP~!
  2. 기기묘묘 2011.06.27 10:46
    와우....
    여운이 최고네요...
    후기 올라왔으면 좋겠지만 무리겠죠??
    햐...끝이라고 생각해?? 라니..ㅋㅋ
  3. 항상 잘 보구갑니당: ). 매번 그냥 읽구가다가 댓글달고가용. 감사합니다
  4. 개금이브 2011.06.29 10:13
    처음댓글을다네요~
    밤에자기전에불다끄고보니깐..엄청섬뜩하네요ㅠㅠ
    덕분에항상즐감하고있습니다^^
    앞으로도쭉부탁드려요화이팅!!
  5. 냉커피 2011.06.29 14:43
    웃, 항상 눈팅과 추천으로만 ㅠ 재밌게 보고 있습니당~ ^^
    괴담을 좋아하는 편이라 인터넷 여기저기 뒤져서 읽지만..
    거의 겹치는 내용들이고 너무 허무맹랑한 것들이 많아서 별 기대 안했는데..
    여기는 거의 새로운 이야기들이어서 너무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
    넘 고생 많으세용~ 추천 파바바박 하고 갑니당..
  6. 음료수 2011.07.03 13:02
    가위바위보 못하겠네 ..
  7. 액운 쫓는 굿판이라도 벌여야 할 기세네요
    이게 끝인줄 아냐? 라니... ㄷㄷ
  8. 그뒤에.. 2011.07.15 21:15
    갔다면?ㄷㄷ
  9. 구라치다 걸리면 손모가지 날라가는거 안배웠냐?

    뭐허냐! 오함마 가져와라이~!
  10. 박가은 2012.11.13 00:46
    저렇게 당차게 화내지않고 그냥 벌벌떨고잇엇다면...ㅜㅜ이렇게 후기도 못남겻겟죠..
  11. 요썰고에 당했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