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28th]천장에서 나타난 귀신

실화 괴담 2011. 7. 7. 18:30
320x100
300x250



*방명록에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감수성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지난 번에도 군대 고참에게 들은 이야기를 투고했었는데, 이번에는 다른 고참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그 고참이 사회에 있을 때 친한 여자 아이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언제부터인가 악몽을 꾸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밤에 잠을 자고 있노라면 어떻게 봐도 귀신이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는 여자가 천장에서 눈 앞까지 천천히 내려온다는 것이었습니다.

꿈이라기에는 너무 생생했답니다.

마치 가위에 눌린 것처럼 천천히 귀신이 내려와서, 귀신의 땀구멍이 보일 거리가 될 때까지 눈을 마주친다는 것입니다.



물론 몸도 움직이지 못하고, 비명조차 지를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 꿈을 꾸기도 며칠, 그 여자 아이는 가족에게 그 꿈에 관해 털어놓았다고 합니다.

그러자 어머니는 용한 무당을 불러서 굿을 하기로 했습니다.



집에 불려온 무당이 한참 동안 굿을 하다가 입을 열었습니다.

[그 년이 자기 갈 곳을 몰라서 너한테 나타나는게다. 그러니까 또 나타나면 손으로 하늘을 가르키거라. 그리로 돌아갈 수 있게.] 라고 말을 해주더랍니다.

그래서 그 친구는 잠에 들기 전에 [하늘을 가르킨다, 하늘을 가르킨다...] 라고 되뇌이며 잠이 들었답니다.



그리고 그 날 밤 역시 귀신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너무나 무서웠지만 그녀는 무당의 말을 상기하며 손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하늘을 가르킨다는 것은 곧 바로 위에 있는 그녀를 가르킨다는 것이었죠.



너무 무서웠던 그녀는 그만 위가 아닌 옆으로 손을 향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처음으로 그 귀신의 시선이 자신이 아닌 옆을 향하더니, 그 쪽 벽으로 슉하고 사라지더랍니다.

안심한 그녀가 마음을 놓고 푹 자고 일어났는데...



간밤에 옆방에서 주무시던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그 이후 이야기는 듣지 못했지만, 밤 중에 초소에서 근무를 서면서 들은 오싹했던 이야기였습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패륜이라면 패륜이네요 ;
  2. 로르샤흐 2011.07.08 15:29
    아...망했어요;;
  3. 아버지 죽였네.
  4. 옆방에서 자던 아버지는 다른 방을 가르키고 그 방 찾아간 귀신은 거기서 자는 사람이 가르키는 또 다른 방에 가고 거기서 또 딴 방에 가고...(무한반복)
    빡친 귀신 : 아 ㅅㅂ 안해 (그냥 승천한다)
  5. ㄴ ㅋㅋㅋㅋ 윗분 센스가 ㅋㅋㅋ
  6.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

    사회자: 자, 오늘의 사연은 뭔가요?

    아내: 제 남편이 귀신과 바람나서 저승으로 도망갔어요!!

    남편: 허허, 왜그러나 나는 이 귀신이 외로워하는것 같아서 같이 가주었을 뿐인데.. 안그래
    허니?

    귀신: ㅇㅇ!! 오빠는 나만 사랑해줄꼬지 >ㅅ<

    남편: 물론이지 달링~

    딸: 아...이 ㅈ같은 기분은 뭐지

  7. 허리아픈현자 2012.08.24 19:37
    ㅋㅋㅋㅋ아 이양반들잌 ㅋㅋㅋㅋㅋ
  8. 겁 먹어서 엉뚱한 데 가리킨 그 여자가 패륜녀네. 어휴 지 애비 죽인 뇬.
  9. 헉.. 이게 왠 날벼락.. 한 가정의 가장이 손가락 때문에 돌아가셨네... 진짜 슬픈 이야기다.. 만약 내 아빠가...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