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옛날 밀양 사또가 중년에 아내를 잃었다.

그에게는 단지 첩과 며느리, 그리고 결혼하지 않은 딸만 있었다.

딸은 태어난지 몇개월만에 어머니를 잃고 유모 손에서 자라서, 유모를 어머니처럼 대했다.



딸은 유모와 별당에서 살았는데, 밀양 사또는 이 딸을 끔찍하게 아꼈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딸과 유모가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 버렸다.

읍내 마을들을 두루 뒤졌으나 그들의 모습은 찾을 수가 없었다.



사또는 놀라서 정신을 잃더니, 미쳐버려서 껄껄 웃기도 하고 마구 떠들어 대다가 소리를 지르며 뛰어다녔다.

이에 부득이하게 사또직을 그만두고 서울로 돌아왔는데, 그 때문에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그 후 밀양 사또가 된 자들은 부임하는 그 날 모두 죽었다.



서너명이 이렇게 급살을 맞으니 사람들은 모두 밀양 관가를 흉가로 생각해서 밀양 사또 되기를 꺼렸다.

아무리 밀양 사또를 임명하려고 해도 그 곳에 가기를 원하는 자가 없자 조정에서는 이 일로 크게 근심하였다.

그래서 어느날 모든 관리와 전직 관리들을 대궐 안에 모두 불러 지원자를 찾기로 했다.



그 때 한 무관이 있었는데, 그는 금군으로 오래 근무하다 무신 겸 선전관을 역임하여 겨우 6품에 올랐다가 부모님이 돌아가셔 관직을 그만둔 지 20여년이 된 사람이었다.

나이가 60에 가까웠는데 춥고 배고픈 생활을 했고, 옷 한 벌로 10년이 넘도록 살면서 밥도 사나흘에 한 끼를 간신히 먹을 정도였다.

그 탓에 문 밖에도 나가지 못하고, 명사나 재상들 중 얼굴을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그런 그가 밀양 사또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자기 아내에게 말했다.

[내가 지원하고 싶은 마음은 절실한데 죽는 것이 무서워서 차마 갈 수가 없구려!]

그러자 아내가 말했다.



[죽는 것은 매한가지입니다. 무엇을 두려워하십니까? 비록 부임하는 날 죽는다고 해도 사또라는 명예는 얻을 것이고, 만약 죽지 않는다면 그 얼마나 좋은 일입니까? 주저하지 말고 지원하십시오.]

무관이 생각해보니 아내의 말이 맞았다.

그래서 대궐에 나아가 임금님께 아뢰었다.



[소신이 비록 재주는 없으나 밀양에 가보겠습니다.]

임금님이 가상하게 여겨서 그 날로 바로 밀양 사또에 임명되었다.

무관은 집에 돌아가 탄식했다.



[비록 당신 말을 따라 지원하기는 했지만 나는 반드시 죽을 것이오. 나는 그래도 사또 자리라도 올라가니 죽어도 한이 없지만, 집안 식구들은 어떻게 하겠소! 이제 죽으러 가는데 어찌 슬프지 않겠소?]

부인이 말했다.

[이전 사또들이 죽은 것은 모두 그들의 운명일 뿐입니다. 귀신이 어떻게 사람을 죽일 수 있겠습니까? 제가 비록 여자지만 도움이 될테니 저도 함께 가겠습니다.]



그리하여 아내를 데리고 짐을 챙겨 밀양으로 출발하였다.

밀양에 도착하니 부하들이 차례로 인사를 왔다.

하지만 낌새를 보아하니 사또가 곧 죽을 것이라 여기는지 공경하는 모습은 하나도 없고 얼굴을 찡그릴 뿐이었다.



게다가 아내까지 데려온 것을 보고 표정은 더욱 나빠졌다.

관아에 들어가니 관사 꼴이 말이 아니었다.

벽은 허물어져 있고, 구들장은 깨져있어 온통 심란하게 만들 뿐이었다.



황혼 무렵이 되자 관가의 심부름꾼들이 사또에게 고하지도 않고 돌아갔다.

관아는 마침내 텅 비어 한 명도 없게 되었다.

부인이 말했다.



[오늘 밤은 정말 무서울 것입니다. 서방님께서는 안에 들어가 주무십시오. 제가 남자 옷으로 갈아 입고 관사에 앉아 동정을 살펴보겠습니다.]

사또의 아내는 촛불을 켜고 혼자 앉아 있었다.

밤 12시쯤 되자 갑자기 음기 가득한 바람이 어디에선가 불어와 촛불이 꺼지고, 한기가 뼈에 사무쳤다.



조금 뒤 방문이 저절로 열리더니 한 처녀가 온 몸에 피를 흘리고 머리를 풀어헤친 채 벌거벗은 몸으로 손에 주기[각주:1]를 들고 섬광 같이 방으로 들어왔다.

부인은 당황하지도, 놀라지도 않으며 말했다.

[너는 필시 풀지 못한 원한이 있어 호소하러 온 것이구나. 내가 너를 위해 원수를 갚아줄테니 조용히 기다리고 다시는 나타나지 말거라!]



그러자 처녀가 인사를 하고 나갔다.

부인은 곧바로 안채로 들어가 사또에게 말했다.

[귀신이 조금 전에 왔다갔으니 이제 두려워하실 게 없습니다. 바깥 관사에서 주무시지요.]



사또는 두려웠지만 부인의 모습을 보고 마음을 대담히 먹고 밖에 나가 누웠다.

이리저리 뒤척이며 잠들지 못했는데, 어느덧 동이 터오르자 밖에 인적이 많아지고 말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창 밖을 내다보니 아전, 군교, 관노, 통인배들이 멍석과 빈 가마니를 들고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들은 서로 [네가 먼저 관사 문을 열어라.] 라며 미루고 있었다.

사또는 의관을 바르게 하고 앉아 창을 열고 말했다.

[무슨 일이길래 이렇게 시끄러운고? 들고 있는 것들은 무엇이냐?]



아전들이 크게 놀라 신선이 내려오신 것이라 여기고 새나 짐승마냥 놀라 달아났다.

그들은 곧 기러기나 집오리처럼 줄을 지어 서서 공손히 절을 했다.

사또는 그제야 어제 자신을 소홀히 대한 이들의 죄를 다스렸다.



이방들을 호령하고 법에 따라 엄하게 다스리니 이방들은 무서워서 감히 소리도 내지 못했다.

그 날 밤 일을 마치고 돌아가 부인에게 어제 있었던 일을 물었더니, 부인이 모두 말했다.

[이것은 분명 어느 사또 딸의 원혼일 것입니다. 분명 흉악한 놈의 손에 억울하게 죽었을텐데, 사람들이 이것을 모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아무도 모르게 염탐해서 이름이 주기인 사람이 있으면 엄한 형벌로 심문해서 증언을 받아내십시오.]



사또는 고개를 끄덕였다.

다음날 아침 이방들의 인사를 받고 우연히 그들의 이름을 살폈는데, 본청 집사 중에 주기라는 자가 있었다.

사또는 그 즉시 관청에 형장을 갖추고 그 위엄을 떨친 후 주기를 잡아들였다.



아무 이유도 없이 주기를 결박하여 큰 칼을 채운 뒤 형틀에 올려놓으니, 온 읍 사람들이 놀랐다.

사또가 주기에게 물었다.

[이전 사또의 딸이 어디에 있는지 너는 반드시 알고 있을터이니 맞기 전에 순순히 불어라!]



사또가 부임한 날 죽지 않아 사람들이 모두 신선이라고 부르며 두려워하고 있었으니 감히 속일 수가 있었겠는가?

하물며 이 놈은 자신이 큰 죄를 지었으니 사람들이 몰라도 마음 속으로는 항상 불안해 했었다.

이렇게 잡혀오고 나니 정신이 나가 얼굴이 흙빛으로 변한 터였다.



주기는 감히 숨길 생각도 못하도 전후 사정을 하나하나 상세하게 아뢰었다.

이전 사또가 영남루로 행차를 나갔다 올 때, 이 놈이 행차를 엿보고 정욕이 들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처녀가 어머니처럼 따르던 유모에게 많은 뇌물을 바쳐 내아 후원에 있는 대나무 누각으로 나오게 했다.



대나무 누각은 몹시 구석진 곳에 있어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곳이었다.

그 곳은 부녀자들이 종종 달을 보러 나가는 곳이었다.

유모가 재물을 탐내 처녀를 데리고 달을 보러 나갔다.



그 놈은 대나무 숲 속에 몸을 숨기고 있다가 갑자기 뛰쳐나와 처녀의 허리를 껴안고 숲 속 깊은 곳으로 들어가 강간하려 했다.

그러나 처녀는 울부짖으며 끝내 몸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 놈은 도저히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 칼을 빼 처녀를 찔러 죽였다.



또 입을 막기 위해 유모까지 죽이고, 담을 넘어가 관가 뒷산에 암매장했던 것이다.

그리하여 여러 해가 지나도록 이 사건의 진상을 아는 이가 아무도 없었다.

증언을 들은 사또는 정식으로 감영에 이 사건을 보고했고, 그 날로 주기를 때려 죽였다.



처녀의 시체가 묻힌 곳을 파보니 얼굴색이 살아 있는 것 같았고 여기저기 핏자국이 낭자했다.

사또는 의복과 관을 갖춰 제대로 시신을 수습하고, 본가에 연락을 했다.

그리고 시체를 들고 나가 선산 앞에 장례를 지낸 뒤 대나무 누각을 부숴버리고 대나무 숲을 베어버렸다.



그리하여 읍이 드디어 안정을 찾았고, 사또가 신통하다는 칭송이 전국에 떠들썩했다.

이후 사또는 변방의 방어사와 병사, 수사를 옮겨 다니다 평안도 통제사까지 이르렀다.

어디를 가던 밀양에서의 소문이 함께 따라다녀, 명령하지 않아도 부하들이 알아서 일하고 예를 갖춰 편하게 잘 다스렸다고 한다.




원문 및 번역문 : http://koreandb.nate.com/life/yadam/detail?sn=22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朱旂. 교룡이 그려지고 방울이 달려있는 붉은 깃발. [본문으로]
  1. 그 유명한 밀양 영남루 아랑전설입니다.
    언어 유희에다 여장부 아내가 돋보이네요.
    이 이야기도 여기저기 내려오면서 조금씩 변용을 거친 것 같습니다.
  2. 아내가 멋있습니다! 우와 그 시대에 남장을 생각하고 원혼도 풀어줄 생각을 했네요
  3. 마누라甲중 최고군요
  4. 한방에 명예와 출세는 물론. 어딜가나 따라다니는 본좌급 평판까지....!

    정말 아내를 잘 얻은 경우로군요~ +_+)b
  5. ㄷㄷㄷ 2011.12.31 20:02
    헣허 아내한테 잘대해야했겠네요
  6. 흔한 夫憑妻貴(부빙처귀) 류 이야기
  7. 음...흔히 알려진 아랑전설은 원혼이 나비로 나타나 범인을 지목했다는 전개던데 이쪽은 사모님이 멋지시네요!
  8. 후둘키 2015.12.31 07:36
    잼있게 읽고 있습니다.^^ 청구야담을 읽으면서 느끼는 거지만 여기나오는 수사관들은 어찌된게 과학적 수사가 없군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