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579th]콜센터

괴담 번역 2015. 9. 30. 17:37
300x250




옛날 내가 직접 겪은 일입니다.


당시 나는 어느 빌딩에 입주해 있는 콜센터에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그 콜센터는 밤 늦도록 영업을 했기에, 교대 체제로 야간조를 뛸 때도 많았죠.




다만 인건비가 딸렸던 탓인지, 야간조는 정사원 한 명과 아르바이트생 서너명으로 구성되곤 했습니다.


그 모양이다보니 신입사원 때는 나도 뭐 하나 모르는데 아르바이트생들의 질문에 쩔쩔맸던 기억이 납니다.


대처법이라곤 상사한테 전화해 물어보는 것 밖에 없었으니 울고 싶은 기분이었죠.




하지만 시간이 흘러, 그런 야간조 근무에도 어느 정도 익숙해져 갔습니다.


그리고 몇 달이 지난 어느 야간조 근무날.


그 날도 무사히 일을 마치고, 아르바이트생들을 먼저 돌려보낸 후 뒷정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전화벨 소리와 말소리로 가득차 있던 콜센터가, 정적으로 가득 차 있는 위화감.


불도 일부 장소를 빼고는 다 꺼져 있어 콜센터 안은 어슴푸레했습니다.


나 혼자 있다는 게 실감나는 기분이었달까요.




몰려오는 전화를 받아내려 잔뜩 놓인 책상 그림자에서 뭐가 튀어나올까 무서워, 나는 서둘러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겨우 정리를 마친 건 일이 끝나고 1시간 정도 지났을 때였습니다.


밤 10시 정도로 기억합니다.




사무실 문을 잠궜으니 이제 나가기만 하면 된다고 안심했을 때...


"쏴아..." 하고 물이 흐르는 소리가 뒤에서 들려왔습니다.


놀라 뒤를 돌아보니, 거기에는 그 층에 하나뿐인 화장실이 보였습니다.




그 소리는 분명 변기에서 물이 내려가는 것이었습니다.


아르바이트생 중 누군가인가 싶기도 했지만, 1시간 전에 돌려보낸 아르바이트생들이 아직도 화장실에 있을리는 없다 싶었습니다.


게다가 그 층에는 우리 콜센터말고 다른 업체는 입주해 있지 않았습니다.




그 와중에도 "쏴아... 쏴아..." 하고 물 내리는 소리는 계속 화장실에서 들려왔습니다.


화장실 안은 불 하나 없이 깜깜했습니다.


두려움에 조금씩 뒷걸음질 치다, 문득 나는 떠올리고 말았습니다.




그 화장실은 물을 내리려면 센서에 손을 가져대야 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즉, 불 하나 켜져 있지 않은 그 어두운 화장실 안에서 누군가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사실을 깨닫고 나는 빌딩 계단을 미친 듯 달려 도망쳤습니다.




얼마 후 나는 과로로 인해 그 콜센터를 떠났습니다.


작별회 때 선배에게 들은 이야기지만, 나 말고도 귀신을 봤다는 소문이 콜센터 내에서는 파다했던 것 같습니다.


밤에 소복을 입은 여자를 봤다던가 하는 이야기도 있었구요.




빌딩이 세워진 곳에 오랜 이력이 있다는 이야기도 있고...


아마 무언가가 씌어있는 곳이겠죠.


지금도 그 콜센터에는 늦은 밤 귀신이 나타날지도 모릅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1. 화장실 이야기는 언제나 움찔하게 만드네요.
  2. 현실은 센서 고장이겠지만...ㄷㄷ하겠네요
  3. 내가 범인이다 2017.03.12 12:48
    소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