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나에게는 조금 특이한 취미가 있었다.


그것은 한밤 중이 되면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서, 쌍안경으로 주변을 관찰하는 것이었다.


평상시와는 달리 무척이나 조용한 거리를 관찰하는 것은 꽤 즐거운 일이었다.




멀리 보이는 큰 급수 탱크나, 술주정꾼을 태우고 비탈길을 올라가는 택시, 묘하게 빛나고 있는 자판기 같은 것을 보노라면 묘하게 두근거린다.


우리 집 서쪽에는 긴 비탈길이 있고, 거기서 곧바로 내려오면 우리 집이었다.


그래서 옥상에서 서쪽을 보면 그 비탈길 전체가 정면으로 시야에 들어온다.




나는 그 비탈길의 옆에 설치되어 있는 자판기를 쌍안경으로 보면서, [와, 큰 나방이 날고 있네~] 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게 그 때, 비탈길의 꼭대기에서 무서운 기세로 달려오는 것이 있었다.


[뭐지?] 싶어서 쌍안경을 그리로 돌리자, 벌거벗은 채 비쩍 마른 아이 같은 것이 얼굴 가득 미소를 띄운 채 손을 흔들며 미친 듯 달려오고 있었다.







그 녀석은 명확히 나의 존재를 깨닫고 있는 듯, 나와 눈을 맞추고 있었다.


잠시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지만, 어쩐지 위험하다는 생각에 나는 서둘러 계단을 타고 내려와 집 안으로 들어갔다.


문을 닫고 열쇠를 잠근다.




[으아, 어떡하지! 뭐야, 저건 도대체!] 라고 무서워하고 있을 무렵이었다.


타다닥하고 옥상 계단을 올라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분명히 나를 찾고 있다.




[진짜 큰일 났다. 어쩌지... 어떻게 해야 해...] 라고 마음 속으로 중얼거리며, 나는 조용히 거실 한 가운데서 무기로 다리미를 들었다.


잠시 뒤, 이번에는 계단을 내려오는 발소리가 들렸다.


완전히 겁에 질려 떨고 있는데, 문이 [쾅쾅쾅쾅!] 하고 두드려졌다.




곧이어 초인종이 미친 듯 울린다.


[우욱! 우욱!] 하고 그 녀석의 신음 소리도 들린다.


심장이 순간 멈췄다가, 미친듯이 뛰기 시작했다.




나는 계속 몸을 떨며 숨을 죽이고 있었다.


몇십 초 동안 계속되던 노크와 초인종 소리는 그치고, 다시 적막해졌다.


하지만 나는 도저히 긴장을 풀 수가 없어서, 해가 뜰 때까지 다리미를 든 채 떨고 있었다.




도대체 그 녀석은 누구였을까.


나는 이제 더 이상 한밤 중에 쌍안경을 들여다보지 않는다.





Illust by agony2008(http://blog.naver.com/agony2008)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오 따끈따끈한 괴담...
    오늘도 잘보고갑니다 :0
  2. 개인적으로 오늘 일러스트는 괴담 내용처럼 살짝 미쳐있는 것 같은 느낌이 나서 참 좋네요.
  3. 망원경으로 거리를 지켜보고 있는데
    이상한 아이 2명?3명이 찾아오는 괴담을 본 적이 있어요

    그건 줄 알고 어?? 했는데 아니네요

    매일 잘 보고 있습니다 :D!
  4. 혹시나 부두교에 심취한 아이는 아니었을지... 'w';; ( ...틀려!; )
  5. 쌍안경으로 정말 조용한 거리만 봤을지~~~~
    요새는 커튼도 못열어놓겠어요
  6. 어?
    이거 언제 어딘가에서 한번 본거같은데?

    근데 기억이 안나네요 ㅠ

    번역괴담이라 그럴려나 ㅠ
  7. 누아루영웅 2012.05.31 18:01 신고
    안녕하세요.

    벌거벗은 채 비쩍 마른 아이 것은 것이 -> 벌거벗은 채 비쩍 마른 아이 같은 것이

    오타인거 같네요.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8. 걍 지나가세요 2013.03.03 23:40 신고
    주변에서 시끄럽다며 단체로 나와서 꼬마 관광시켜버릴듯...
    • 무섭게 말하자면 그 녀석 가버린게 아니라 당신이 있는지 가늠하기위해 창,문 구멍,문틈등으로 당신을 보려고 하거나 기척을 감지하기 의해 문에 귀를 붙이고 있을꺼야
  9. 똥마려... 문열어줘...
  10. 사진에서 위로 2번째 문단 '그런게 그 때, 비탈길의...' > '그런데 그 때, 비탈길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