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낚시 동료이자, 존경하는 인생 선배 K씨에게 들은 이야기다.


K씨는 젊을적 어업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었다.


그런데 고기잡이를 나갔던 트롤선 선장에게 돌연 연락이 왔다고 한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승무원 Y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사망했다는 것이었다.


K씨는 무슨 일인지 묻고 싶은 마음을 꾹 참고 선장에게 말했다.


[어찌되었든 동료가 죽어 혼란스러운 건 잘 알겠네. 하지만 선장인 자네가 당황하면 큰일이야! 침착하고 냉정해야해!]




그리고 가까운 항구에 정박하도록 지시한 후, 그 항구로 달려갔다고 한다.


항구에 도착하자, 거기에는 눈을 감은 Y의 시체가 있었다.


선상에서 사람이 죽었으니, 경찰이 출동해 사정청취를 하고 부검까지 이루어졌다고 한다.




그 사이, K씨는 선장과 선의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다.


선장의 증언은 이러했다.


Y가 죽기 전날, 난생 처음 보는 생선이 잡혔다고 한다.




새까맣고 번들번들해 아름다우면서도 무척 큰 생선이었다.


선장은 난생 처음 본 생선에 왠지 모를 꺼림칙함을 느꼈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Y가 [이거 먹어보자!] 라며 그 검은 생선에게 달려들었다는 것이다.




다른 선원들은 모두 [기분 나쁘니까 그러지 마.] 라며 Y를 말리려 했지만, Y는 막무가내로 그 검은 생선을 향해 식칼을 들이댔다.


그 순간, 그 생선에게 [키이이이이이이...] 하고 기분 나쁜 소리가 들려왔다.


선원들은 더욱 기분이 나빠져, [당장 버려!] 라고 외쳤지만 Y는 들은체만체였다.




그 검은 생선의 살은 새하얘서, 선장의 말에 따르면 넙치살 같았다고 한다.


반으로 갈라놓은 생선은 꽤 맛있어 보였지만, 이상한 비명을 들었기에 다른 선원들은 그 생선에 시선조차 주지 않았다.


그 생선을 먹은 것은 Y 뿐.




Y는 볼이 미어터지게 생선을 집어삼키며 [맛있어, 맛있어.] 라고 연신 되뇌였지만, 다른 선원들은 기분 나빠하며 손도 대려하지 않았다.


결국 검은 생선의 나머지 반쪽은 바다에 내던져버렸다고 한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한 선원이 소리쳤다.


[이봐! 저기 좀 봐! 배 뒤쪽!]


선장이 달려가 배 추진기 쪽을 보니, 반만 남은 어제 그 생선이 배를 따라오고 있더라는 것이었다.




설마 추진기에 몸이 걸려있기라도 한건가 싶었지만, 아무리 봐도 반 밖에 않은 생선이 스스로 헤엄쳐 따라오고 있었다.


내장이고 뭐가 하나도 없는, 죽은게 틀림없는 생선이 어떻게...


등골이 오싹하고 소름이 끼칠 무렵, 이번에는 다른 선원의 목소리가 울려펴졌다.




[이봐! Y가... Y가 죽었어...!]


선장은 당황해 Y의 선실로 향했다.


거기에는 잠을 자던 자세로 말라 붙은 Y의 시체가 있었다.




마치 미라 같은 모습으로 죽어있는 Y...


선의가 말한 사인은 노화였다.


Y는 40대 후반이었지만, 죽은 모습은 100살이 넘은 노인 같았다고 한다.




곧바로 시체 사진을 카메라로 찍었고, 선원들은 모두 혼란에 빠졌다.


선장은 그 와중에 부랴부랴 사장인 K씨한테 연락을 했던 것이다.


경찰은 선의에게 찍은 사진을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그때 K씨도 같이 사진을 보았다고 한다.




다들 [이건 이집트 미라 사진이잖아!] 라고 외칠 정도로, 그 사진 속 시체는 완전히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하지만 항구에 돌아온 Y의 시체는 마치 잠자고 있는 것처럼 느껴질만큼 멀쩡하고 깨끗했다.


결국 부검 결과 심부전으로 인한 심장발작이 사인으로 확정되었다고 한다.




미라 같이 말라붙은 Y의 사진은, 차마 유족에게 보여주지 못했다고 한다.


기분 나쁘고 재수도 없어서 선장과 K씨, 선의가 셋이 합의해 태워버렸다나.


나는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반신반의해서, [그거 정말로 있었던 일인가요?] 라고 몇번이고 물었다.




하지만 K씨는 진지한 얼굴로 대답했다.


[진짜 이야기야. 사진도 당시 선장이랑 선의, 경찰이 다 봤었고 증언도 해줄거라고.]


아무래도 바다에는 아직도 사람의 힘을 벗어난 무언가가 숨어있는 것 같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우연히 낚아올린 의문의 생선과, 그걸 먹은 이에게 벌어진 기묘한 사건에 관한 이야기.
    바다는 넓고 깊으니 처음 보는 생선을 낚는 일도 충분히 있을 수 있겠지만...
    반만 남아 헤엄치는 좀비생선이라니 무섭군요.
    시체는 왜 미라화됐던걸까요?
  2. 왠지는 몰라도 우리나라 신선 놀음이랑
    우라시마 타로 이야기가 연상되는.....
  3. 일본 전설에 의하면 인어 고기를 먹으면 불로장생한다고 하죠
    이 이야기는 그 반대의 저주를 받은 경우가 아닌가 싶군요
  4. 좀비생선이 좀 깨네여 ㅋㅋ
  5. 영물을 건드려서 재액을 맞았나 보네요
  6. 게임 사혼곡 사이렌이 생각나네요.거기서도 3명의 사람이 물고기같은걸 주워먹었는데 알고보니 그게 물고기가 아니라 물고기처럼 생긴 신적 존재라 마을 전체가 저주에 걸려버리죠.
    이상하게도 일본쪽은 물고기와 바다에 관련된 괴담들이 많군요....아니,섬나라라서 당연한건가?
  7. 원양어선에선 곧잘 사망사고가 일어난다죠 일을 못하는 일꾼은 죽..
  8. 왠지 기생충이 생각나네요
  9. 까맣고 번들번들한 돌돔... ㅋㅋㅋ
  10. 프랍테놉 톡소시스겠네요. 연구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살아있는 화석 심해어입니다. 해구 근처의 특수한 환경에 서식하는 특이한 성분의 플랑크톤이 주성분인데, 이게 강한 빛에(심해어 기준으로, 그러니까 우리가 느끼기엔 따스한 햇살 정도의 빛에도) 반응해서 산화작용을 일으켜 프리온마냥 치명적인 변성 단백질이 된다네요. 다른 생명체가 섭취할 시 체내의 단백질 성분이 그 변성 단백질에 감염되어 그 단백질과 같은 성분으로 급격히 변성되는데, 그 과정에서 대사에 심각한 장해가 발생해 사망에 이른다고 하네요. 변성이 진행되는 동안 단백질 구조의 격렬한 변화로 인해 인체가 쭈그러드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변성이 끝나면 쪼그라든 건 원래대로 돌아오지만, 살갖 색이 약간 하얗게 뜬다네요. 또한 프랍테놉 톡소시스는 생선의 모양을 하고 있지만, 사실은 갑각류에 더 가깝다고 합니다. 몸이 심각한 손상을 입어도, 하루 정도는 생명이 유지된다고 하는군요. 그걸 다시 꿰매주면 계속 살아갈 수 있다니 좀비같은 생명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