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지난 여름, 친구들과 셋이서 술을 마시며 밤을 지새고 있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시간은 새벽 4시 10분. 


슬슬 잘까 싶었는데, 갑자기 친구 한놈이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입을 열었다.




[아침해를 보러가자!] 


나는 [자고 싶어...] 라고 대답했지만, 다른 한놈마저 [가볼까?] 라고 덩달아 신을 냈다.


결국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낭떠러지 절벽 위, 등대가 보이는 언덕을 향해 차를 타고 가게 되었다.




졸려서 왔다갔다 하는 정신으로 멍하니 있자니, 서서히 하늘이 밝아오기 시작했다. 


이윽고 5시가 되어, 곧 해가 뜨려니 할 즈음이었다. 


친구 중 한 놈이 [야, 저기 누가 있는데?] 라고 말했다.




뭔소린가 싶어 나는 친구가 가리킨 방향을 봤다. 


그리고 깜짝 놀랐다. 


등대 아래, 낭떠러지 절벽을 사람이 기어오르고 있었다.




처음에는 암벽등반인가 싶었지만, 이런 꼭두새벽에 그런 사람이 있을리가 없다. 


나와 친구들은 아무 말 없이 그저 그 이상한 광경을 바라봤다. 


그러는 사이 우리는 이상한 점을 또 눈치채고 말았다.




처음에는 한명이 오르고 있었는데, 어느새 수가 대여섯이었다. 


그 뿐 아니라 절벽을 기어오르는 사람은 점점 늘어나고 있었다. 


바다 속에서 올라오고 있는 것이었다.




수면 아래서 얼굴이 불쑥 튀어나오고는, 그대로 벼랑을 오른다. 


조금 멀어서 얼굴은 보이질 않았지만, 모두 평범한 옷이었고 남자와 여자가 섞여 있었다.


[왠지 위험한 거 같아... 도망치자.] 




한 친구가 말했다. 


다들 거기 머물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었기에, 우리는 바로 차에 올라타 그곳에서 떠났다. 


그 후로도 두 번, 그 등대 근처에 갔었지만, 그 때말고는 그런 이상한 광경을 본 적이 없다. 




그 지역에서는 자살 명소로 유명한 곳이기는 하지만, 내가 그날 본 게 무엇이었는지는 아직도 모르겠다. 


다만 그 낭떠러지 절벽을, 바다에서 기어나온 사람이 맨손으로 오르는 기묘한 광경은, 지금 다시 떠올리기만 해도 등골이 오싹해진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동이 틀 무렵, 절벽을 기어오르는 괴이한 무리에 관한 이야기.
    바닷속에서 나타나 맨손으로 절벽을 기어오르는 광경이라니...
    보기만 해도 등골이 오싹해질 광경임에 틀림없네요.
    바다에서 죽은 영혼들이 뭍을 찾아 돌아오는 걸까요.
    섬찟합니다.
  2. 그러니까 술 마시면 곱게 자야합니다...
    괜히 뭐 보러가자고 하다가 저런 꼴이 나니까요.
    잘 보고 갑니다.
  3. 공부하다가 집중이 안되서 폰보다가 봤는데.. 소름이네요... 오늘 집 못갈거 같네요 도서관에서 밤새야지 아싸...
  4. 드디어 정주행 완료했군요! 2ch무서운 이야기는 짧고 재밌는 것이 많아서 늘 감사히 즐겁게 감상하고 있습니다.
  5. 죽고 나니 살던곳이 그리워졌나 보네요..
  6. 여기서 진짜 무서운 점은... 술 퍼마시다 그대로 차를 몰았다는 것 같은데. 용케 저들의 동료가 되지 않았군요..
  7. 우리나라 같았으면 간첩 출몰 신고 했을 듯...
  8. ㄴㄴ 그게 아님 2016.04.22 12:26 신고
    자살을 할 당시에는 죽음에 대한 공포로 죽어갔겠지만

    이미 죽고난뒤니까 베어그릴스마냥 기어 올라가서 공수하는 기분으로 뛰어내리는 귀신들만의

    스포츠로 전락했을수도 있음...
  9. 생일이셨나봐요?

    축하드려요!

    매번 감사히 읽고가요
  10. 겐지 한조 2016.11.06 01:24 신고
    알고보니 겐지 한조, 심지어 스파이더맨까지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