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학창시절 내가 가입했던 동아리 후배가 가지고 있던 생각이, 지금 와서 돌아보니 묘하게 무섭다.


친목회인지 뭔지, 아무튼 술자리에서 옆에 앉게 되었던 적이 있었다.


자기소개를 겸해 서로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늘어놓게 되었지.




그 녀석이 말하길, 자신은 4년에 한번씩 꼭 큰 사고를 당해 입원하게 된다는 것이었다.


자세히는 기억 못하지만, 4살과 8살 때 있었다는 사고는 꽤 큰일이었던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


흉터 자국도 봤었고 말이지.




흉터가 조금 놀랄만한 정도로 남아 있었다.


하지만 12살 때 있었다는 사고는 좀 미묘했다.


만으로 12살 때 자전거를 타다 벼랑에서 떨어졌다고 했나 그랬을 거다.




지금까지는 그냥 나이 이야기였는데, 난데없이 만으로 12살 때라고? 싶은 생각이었다.


게다가 16살 때 사고라고 말한 건 더 애매했다.


무사히 17살이 되서 신난 그가, 달리는 폭주족 오토바이 뒤에 올라타려다 사고가 났다는 것이었다.




그 정도면 아예 본인이 사고를 자초하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


이상한 믿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놈이구나 싶었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다.




그 녀석은 20살이 되자 캠퍼스 근처, 교통량이 많은 국도를 마구 무단횡단으로 지나다녔다.


솔직히 옆에서 보기만 해도 오금이 저릴 정도였다.


횡단보도 따위 없는 대로 한복판을, 차가 지나다니는데도 아무 신경 쓰지 않고 마구 달려가는 것이다.




당연히 운전자가 놀라 급정거하고, 온갖 욕설과 클락션 소리가 날아온다.


아무리 봐도 제정신은 아닌 것 같은 후배의 모습에, 나는 [도대체 왜 그러는거야?] 하고 물었다.


그의 대답은 정상이 아니었다.




[어차피 20살 때도 사고를 당할 거잖아요. 기왕이면 빨리 다치는 게 낫겠다 싶어서요.]


이런 사고방식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 많은 걸까?


나로서는 도저히 알 수가 없다.




말로 들어서는 잘 감이 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눈앞에서 차를 향해 달려가는 그 모습을 본다면...


누구라도 나처럼 겁에 질릴 것이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공감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4년에 한번씩 사고를 당한다는 한 남자에 관한 이야기.
    사고를 당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사고를 만들고 있다는 섬뜩한 사실에 소름이 끼칩니다.
    강박적인 사고 방식 때문에 자진해서 위험을 무릅쓴다니.
    오싹해지는 것도 당연한 것 같네요.
  2. 뭔가 어딘가 비정상적인 행동때문에 섬짓하네요 언제나 잘읽고 있어요
  3. 자랑은 아니지만,저도 이상하게 잘 다치는편 인지라 어느정도 공감이가네요.
    초5때 언덕에서 뛰어가다가 한바퀴 구른 나머지 앞머리와 양 무릎이 찢어져서 꼬메고
    초6때는 종이를 자르다가 부주의해서 왼손 엄지를 살짝 잘라버렸고
    중1때는 오른손 새끼손가락이 칠판밑 판금 철판에 손이끼었다가 무심코 빼버리는 바람에 살갗이 덜렁거려서 또 꿰멤.
    그리고 작년 7월쯤엔 배 깎아먹을려다 칼에 베여서 한동안 고생했고
    지금은 일하다가 재수없게 오른쪽 엄지손가락 살점이 또 날아갔네요.....

    여기서 하는 소리지만,개인적으로 뭔가 마가 꼈나 싶습니다.다른사람들은 크게 다치는꼴을 못 봤는데 전 여러번 속살을 보게되네요....
    그래도 불행중 다행이하면,아직까진 장애판정이 나올정도로 심각한건 없네요.ㅠㅠ
    • 어렸을 때라면 모험심 및 친구들 사이에서의 쇼맨십이 한창일 연령대죠. 저도 초등학교 저학년 때 높은 데에서 뛰어내리다가 다리 찢어져서 몇 바늘 꿰매고, 초등학교 고학년 때는 자전거 타다가 앞니 깨먹고, 중학생 때는 개한테 물리고, 손 놓고 자전거 타다가 미용실 입간판 부수고 했어요. 제 동생은 유치원생 때 피아노에서 뛰어내리다가 눈가가 찢어지고, 초등학교 저학년 땐 내리막에서 손 놓고 자전거 타다가 얼굴 크게 다치고 했고요.

      가위질이나 칼질하다가 입는 상처 또한 흔하죠. 저도 수개월 전 다른 생각을 하며 부주의하게 칼질하다가, 손가락 살점 일부가 너덜너덜할 정도로 베인 적 있습니다.

      그냥 부주의해서, 재수가 없어서였을 뿐이에요. 너무 의미 부여하실 필요는 없을 듯 하네요. 그럼 또 괜히 신경쓰이고, 나중에 혹시라도 다치면 또 연관 지으며 '나는 부상을 몰고 다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악순환에 빠지게 되니까요.
    • 그래야 되겠지만,그게 쉽지가 않네요.거의 2년 주기로 뭔가 상해가 일어나니.....
      어찌됐든간에 조언 감사합니다.
  4. 앗 어제 뜬 따끈따끈한 괴담이군요 항상 감사하고 고마워요! 미리 사고당할것같아서 그냥 당한다니.. 자기가 사고를 불러일으키는거아닌가요...
  5. 어쩌면 우연을 진실처럼 믿어버린 불쌍한 남자일지도 모를 일이로군요...
    잘 보고 갑니다.
  6. 네 살 여덟 살 딱 두 번 났던 사고로 4년에 한 번이라는 공식을 섣불리 만들어버렸네요..
  7. 할말은 딱히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굳이 다쳐야한다면 차라리 아파트 2층 정도에서 떨어져서 가볍게 부러지는 정도로 타협은 안되는 건지... 안타깝네요
  8. 일본에선 기본으로 만 나이를 쓰는 게 아니었나요? 일상생활에서 만 나이를 잘 쓰지 않는 건 우리나라뿐인 걸로 알고 있던지라...
    글은 재밌게 읽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