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귀담백경, 2015

호러 영화 짧평 2017. 5. 11. 22:04
320x100
300x250



잔예와 마찬가지로 오노 후유미 원작에 나카무라 요시히로 감독 작품.

원작은 괴담 신미미부쿠로 시리즈처럼, 100편의 짧은 괴담이 담겨있는 괴담집이었습니다.

필연적으로 그 100개의 이야기 중, 어떤 걸 걸러내고 어떤 걸 담아낼지에 대한 고려가 필요한 상황이었죠.


하지만 잔예 때와 마찬가지로, 이 영화는 원작에 너무 매달렸습니다.

솔직히 귀담백경은 아마 여러분이 읽으시면 시시하다고 느끼고 넘어갈 정도의 괴담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오노 후유미의 작품들을 좋아하고, 귀담백경 책도 가지고 있지만 이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에요.

100편의 괴담 중 소름끼치는 건 솔직히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그걸 영화로 만든다고 달라질까요?

영화는 10편의 에피소드를 뽑아내서 만들었지만, 원작 이야기를 그대로 영상에 담는데에만 치중했습니다.

당연히 원래부터 안 무서웠던 이야기인데 영상으로 바뀌었다고 심각하게 무서워지지는 않습니다.

근데 그나마도 뭔가 진지하게 공포에 빠지기 애매해요.


지금 여러분이 보고계신 귀신의 자기부양 움짤은 영화 시작과 동시에 나오는 에피소드입니다.

솔직히 이거부터가 하나도 안 무섭고 오히려 웃기지 않습니까.

잔예의 경우에는 차라리 괴담의 기원을 파고드는 다큐멘터리 같은 맛으로 보는 매력이라도 있었지만, 귀담백경은 도저히 뭐 커버가 안 쳐지는 수준이었습니다.

10개 중에서 제 기준으로 그나마 어떻게든 팬심 동원해봐도 건질만한 에피소드는 1개였습니다.



결론적으로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굳이 안 보셔도 될 작품이라는 겁니다.

솔직히 시간과 돈을 위해서는 아예 안 보시는게 나을 거 같고요.

제 평가는 3점입니다.

나름 기대했던 작품인데 이 정도까지 말아먹었을 줄은 꿈에도 몰랐죠 흑흑...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곡성 : 귀신을 부르는 소리, 2015  (4) 2017.05.15
노조키메, 2016  (4) 2017.05.13
귀담백경, 2015  (5) 2017.05.11
[리뷰]위자 : 저주의 시작(2016)  (2) 2016.11.18
[리뷰]라이트 아웃(2016)  (6) 2016.08.12
[리뷰]잔예 - 살아서는 안되는 방  (8) 2016.07.08
  1. 아...세상에. 배우 연기력은 둘째치고
    연출이 너무 허술한 것 같네요. 각본도 좀... 실력발휘를 했으면 좋았을텐데.
    하지만 일본 영화계의 고질적인 분배금 문제 때문에라도 일본 영화계의 앞날은 계속되는 어둠일 겁니다
    • 원작부터 영 아니었는데 대체 왜 영상화를 시도한 것인지부터 의문입니다.
      오노 후유미 작품 중 유독 이게 별로더라고요.
      저는 잔예도 좋게 봤고, 십이국기에 영선 가루카야 기담집도 괜찮은 책인데 왜 이건 이 모양인지 흑흑...
  2. 저거 설마 풍선에 걸려 넘어지는 건가요?
  3. 무린이 2017.05.14 13:27
    겁이 많아서 그런가.... 2번째는 집에 혼자있을때 꿈속에서라도 저러면 저 밤새도록 잠 못잘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