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얼마 전 직접 들은 이야기다.


[그러고보니까 너, 리나네 할머니 심령 사진 봤어? 그거 굉장해!]


휴일, 출근 버스 안에서 여고생 2명의 대화가 들려왔다.




나는 심령 관련 이야기를 좋아하기에, 자연스레 그런 화제에는 귀를 기울이게 된다.


다만 전에 친구가 그냥 그림자가 찍힌 걸 심령 사진이라고 호들갑 떤 적이 있었기에, 이 이야기도 아마 그런 착각일 거라 생각하고 있었다.


[못 봤는데. 어떤 사진이야?]




아무래도 리나라는 아이네 집은 대가족인 듯 했다.


친척도 많고, 가족이 다 모이면 30명 가까이 될 정도라고 한다.


그러던 와중 지난해, 여자 홀몸으로 전쟁통에 아이들을 키워낸, 엄하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셨다고 한다.




그 장례식 때조차, 사람이 너무 많아 친척들이 저마다의 사정 때문에 모두 모일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모인 친척들만 할머니를 떠나보내고, 관 속에는 할머니가 무척 아끼던 보라색 옷을 함께 넣어 화장했다고 한다.


올해 1주기, 기왕이면 친척 모두 모이기로 해서 시간을 잡고, 기일날 다같이 할머니 성묘를 갔다.




30명이 훌쩍 넘는 가족들이 다 모인 건 장관이라, 개중에는 몇년만에야 만난 사람들도 꽤 있었단다.


1주기인데도 다들 기쁜 마음이었다.


[함께 모일 수 있어서 다행이야! 분명 할머니도 기뻐하실거야!] 라며, 할머니 묘비를 친척 모두가 둘러싸고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며칠 뒤, 그 사진을 현상해보니...


친척 모두가 할머니 묘비를 둘러싸고 웃고 있는 그 한복판, 묘지가 있을 그 곳에.


할머니가 그렇게 좋아하던 보라색 옷을 입은 채, 활짝 웃으며 양손으로 브이자를 그리고 있었더란다.




[뭐야, 그게! 무서워!]


여고생들이 소란스럽게 떠드는 와중, 나는 "뭐야, 그게! 보고 싶어어어어어!" 하고 마음 속으로 소리치고 있었다.


생각지도 못한 좋은 이야기에, 휴일 출근으로 인한 우울감도 조금은 사라진 것 같았다.




  1. 오늘의 괴담은 출근길 버스에서 듣게 된, 어느 할머니의 심령 사진에 관한 이야기.
    정말 생각지도 못한 좋은 이야기입니다.
    친척들이 모두 모여 간만에 회포를 풀 수 있었다는 것에, 할머니도 기쁘셨던 거겠죠.
    장례식에 참여하지 못해 죄스러운 맘이 있던 친척들도, 마음이 편해지지 않았을까 싶네요.
  2. 기분 좋은 이야기네요. 항상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지난 몇달간 잠깐 안오셨을때도 매일 매일 들어와서 글 올라왔나 확인 했어요 ㅋㅋ
  3. 괴담맨 2018.11.05 00:25
    기분 좋은 이야기네요. 항상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지난 몇달간 잠깐 안오셨을때도 매일 매일 들어와서 글 올라왔나 확인 했어요 ㅋㅋ
  4. 흑요석 2018.11.05 01:07
    얼굴 꽃받침이 아니라 아쉽네요.ㅋㅋ
  5. 방문자1 2018.11.05 01:37
    예전 극장판 애니메이션 써머워즈가 묘하게 생각나는 이야기네요
  6. 아니 브이자라닠ㅋㅋㅋ
    앞서 엄하던 할머니라고 했는데 가족 모두 모인 게 어지간히 기분 좋으셨나 보네요
  7. 율토리 2018.11.09 15:06
    매번 잘 보고 갑니다.

    오늘은 기분 좋은 이야기네요
  8. 이것은 2018.11.10 20:43
    할머니가 참 유쾌하시네요 ㅋㅋㅋ
  9. 그 사진이 찍힐 때까지는, 가족들을 모두 보고 싶은 마음에 아직 성불치 못하고 무덤가에서 서성이고 계셨던 거로군요. 그대로 방치되었더라면 그 망집이 곪아들어가 뭔가 삿된 존재가 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딱 좋게 가족들이 전원집합해 단체샷 한방 박았고, 센터에서 생전 가장 아름다웠던 모습으로 브이자를 그리고 계셨다니, 뭔가 그릇되기 전에 마지막 한 풀고 무사히 성불하신 듯. 아아, 나무삼!
  10. ㅇㄹㅇ 2019.01.22 23:06
    갑자기 분위기 훈훈해지는 거임ㅋㅋ
  11. 근데 관에 옷을 넣고 화장했다라는 부분에서 디테일이 조금 떨어지네요!

    잘봤습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