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959th]촌장

괴담 번역 2020. 3. 19. 23:38
728x90

 

몇년 전 내가 살던 마을의 촌장이 [나이도 있고 이제는 무리야.] 라며 임기를 채우고 물러났다.

그만둔 촌장은, 패미콤이 나오기도 전부터 줄곧 촌장을 해온, 초장기 정권이었다.

작은 마을이라지만, 어째서 그렇게 한 사람만 계속 촌장을 해왔느냐 하면...



임기가 끝나 새로 촌장 선거를 하려고 해도, 매번 다른 후보가 나오질 않았기 때문이었다.

왜 후보자가 없었냐고?

가끔 입후보하려는 사람이 나오면, "어째서인지" 후보 본인과 주변에게 불행이 닥쳐왔으니까.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보자면 꽤 많다.


후보자 본인이 교통사고를 당해 중상 끝에 장애가 생긴 경우.

후보자의 아내가 의문의 추락사를 당하거나 행방불명된 경우.

지지자의 가게에 의문의 화재가 일어난 경우.

지지자의 회사에 있는 관용차 타이어가 모두 터져있던 경우.



이것들 뿐이라면, 계속 집권하고 싶은 욕심에 촌장이 야쿠자라도 고용해서 해꼬지를 한거라고 여길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이 뿐만이 아니었다.


후보자가 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열마리가 넘는 솔개에게 습격당해 중상을 입은 경우.

후보자의 집에 벼락이 떨어져 전소한 경우.

후보자의 서른살 된 아들이 갑자기 미쳐서 입원하게 된 경우.

눈이 그리 많이 오지 않은 해에, 지지자의 공장에만 딱 폭설과 폭풍이 덮쳐, 말 그대로 공장이 내려앉은 경우.



할아버지는 [두가지 의미로 뭔가 씌어있는거야.] 라고 말했다.

참고로 촌장으로서는 무척 우수한 사람이었다.

그의 임기 도중 마을은 리에서 읍까지 성장했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업을 유치해서 세수와 인구가 엄청나게 늘어났으니까.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오랫동안 한 마을에서 집권해 온 촌장과, 그를 상대로 나섰던 후보들에 관한 이야기.
    촌장에게 어떤 알 수 없는 능력이 있어서, 후보자들을 해꼬지했던 걸까요?
    만약 그랬던 거라면 마을이 급속도로 성장한 것 또한 그 힘을 사용한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마을의 미래도 궁금해집니다.
  2. ㅇㅅㅇ 2020.03.19 23:45
    헉 그제부터 정주행중이었는데 문득 전체글로 돌아오니 새글이 올라와있어서 넘 반가웠네요 번역 감사합니다~!
  3. 웃는남자 2020.03.20 00:37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라디오를 시작하려하는 유투버 입니다.
    무서운 이야기도 주제로 쓰고 싶은데 괴담의 중심님 이야기들이 눈에 들어와서
    이렇게 댓글을 남깁니다.
    혹시 가능하다면 제 유튜브 방송에 사용해도 될까요?
  4. 시골러 2020.05.12 05:26
    오이타현 히메지마가 떠오르네요.
    이 민주주의 사회에서 55년 이후 촌장 선거가 한 번도 없었다던 낙도..
  5. ㅁㄴㅇㄹ 2020.07.09 01:08
    번역가님 커피사드리고싶은데
    안되네요 다른방법 있을까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