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5ch괴담][993rd]오천엔짜리 지폐

괴담 번역 2020. 12. 20. 23:54
320x100
300x250

 

 

옛날 밤에 일 마치고 시재점검을 하던 때 이야기다.

동료와 2인조로 근무하고 있던 때였는데, 평소처럼 일하다 손님에게 오천엔짜리 지폐를 받았다.

거스름돈으로 줄 여분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마침 기름도 얼마 없었기에 옆에 있는 셀프 주유소에서 기름 넣고 오천엔짜리를 깨야겠다 싶었다.



셀프 주유소에 도착해 아까 받은 오천엔짜리를 기계에 넣으려고 했는데...

없었다.

금방 전에 받은 오천엔짜리 지폐가.



100엔이나 200엔이면 몰라도, 오천엔쯤 되면 손해가 만만치 않다.

아까 손님에게 돈을 받은 곳이나, 주유소까지의 길을 거슬러 가며 찾았지만 어디에도 없었다.

가방이나 주머니 속에 혹시 구멍이라도 났나 하면서 샅샅이 뒤졌지만, 오천엔도 구멍도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동료와 둘이 반씩 나눠 변상하기로 한 뒤, 일을 마치고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리고 시재를 점검했다.

아까 잃어버린 오천엔을 내 돈으로 채워야 한다니 아깝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정산액은 장부상 기록과 정확히 일치하는게 아닌가.

어느새 사라졌던 오천엔이 돌아온 것처럼.

동료와 둘이서 [그렇게 찾았는데 어떻게 된거람?], [가방 어디 구석에 떨어져 있었나...] 하고 대화를 나눴다.



가방은 물론이고 차까지 샅샅이 뒤져도 안 나왔었는데.

결과적으로는 액수가 맞으니 별 일은 아니었던 셈이지만 가장 신기했던 건 따로 있었다.

금액은 정확히 맞았지만, 정작 오천엔짜리 지폐는 하나도 없고 죄다 천엔짜리 지폐만 있었던 것이다.

 

 

 

  1. 오늘의 괴담은 사라진 오천엔짜리 지폐의 행방에 관한 이야기.
    돈 관리를 하다보면 종종 생각치도 못한 착오가 있곤 하지만, 이 이야기는 더 기묘하네요.
    사라졌던 오천엔짜리 지폐가 아무도 몰래 사라졌다가 천엔짜리 다섯개로 나뉘어 돌아오다니.
    귀신이 곡할 노릇이란 바로 이럴때 쓰는 말이겠죠?
  2. 정말 말 그대로 기묘하지만 있을 법한 이야기네요.
    한창 들어오다 오랜만에 왔는데 새 글들이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추운 겨울 잘 지내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괴담이 생각날 때 찾아오기 좋은 곳인데
    언제까지든 이 블로그가 살아 있었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문득 드네요!
    추운 날 건강 유의하세요!
  3. 도미너스 2020.12.21 22:12
    이러나 저러나 돈 빵꾸 안 났으면 다행이죠...^^
    이번 이야기도 잘 보고 갑니다~
  4. 괴담이면서 해피엔딩 ㅋㅋ 솔직히 5천엔이 마지막까지 사라졌으면 당사자 입장에서는 더 골때렸을듯요 ㅋㅋ